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3일(금) 16:2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파워인터뷰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北, 수해지원물품으로 컵라면 주겠다고 했더니

이용수 기자 이메일
hejsue@chosun.com


입력 : 2012.09.13 03:03

"보잘것없는 물자로 모독" 밀가루 등 물품에 불만
북한이 12일 우리 정부가 제시한 수해(水害) 복구 지원 물품에 대해 "그러한 지원은 필요 없다"며 거부했다. 전날 정부는 대북(對北) 통지문을 통해 밀가루 1만t, 컵라면 300만개, 의약품과 기타 물품 등 100억원어치의 물품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조선은) 보잘것없는 얼마간의 물자를 내들고 우리를 또다시 심히 모독하였다. 괴뢰 패당은 진심으로 지원하려는 마음이 꼬물만치도 없었다"며 "애당초 괴뢰 당국에 그 어떤 것도 기대한 것이 없지만 이번에 더욱 환멸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이 과거 수해 때마다 우리 정부에 쌀·시멘트·중장비를 요구한 것을 감안할 때 북한은 이번에도 똑같은 품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번 북한의 반응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우리의 지원이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기대했으나 북한 당국이 이를 거부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번 수해 복구 지원 논의는 지난 3일 정부가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로 "수해 복구 지원 용의가 있다"는 대북 통지문을 보내면서 시작됐다. 1주일 후인 10일 북한은 우리 제안을 수용하겠다는 말은 꺼내지도 않은 채 "품목과 수량부터 밝혀라"는 요구를 해왔다.
키워드 | 대북 수해 지원, 대북 식량 지원,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
수해지원 논의중에도 對南 비방… 北, 애초부터 받을 생각 없었다 이용수 기자


출처;조선닷컴
2012년09월13일 09:51:0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숫자로 드러난 文 대통령의 '경찰 사랑…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제기한 신혜…
북한을 모르는 사람과 북한에 중독된 …
청와대 ‘춘풍추상’ 액자 내려라
[조선닷컴사설] 입법부 수장이 행정부 …
여론에도 꿈쩍 않았는데…親文입김에 뒤…
"팰리세이드 최고"…40대에 사랑받는 …
'돈'으로 정시 확대 강제한 교육부… …
 
   1. 3만 인재 키운다는 정부… 관료와 안 통한다…
   2. [강천석 칼럼] '아! 한국, 아! 한국 대통…
   3. [오늘의 날씨]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 …
   4. [문화일보 사설]中 왕이 ‘사드 비판’ 쉬쉬…
   5. '시녀' 아니면 적?… 검찰을 도구로 보는 …
   6. 육사 동기생 신원식의 '이재수 장군 1주기 추…
   7. 부산 민심 흉흉… "대통령, 부산사람이라 말…
   8. 北 "중대한 시험 진행됐다"… 美외신 "미 본…
   9. '돈'으로 정시 확대 강제한 교육부… "조국…
   10. 청와대 ‘춘풍추상’ 액자 내려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