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3월26일(목) 15:32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이란군 최고 실세 '면도날 제거'에 화들짝… 김정은, 종적 묘연
솔레이마니 제거된 3일 이후 두문불출… 주한미군 무인드론에

전경웅 기자입력 2020-01-06 16:37
'백마탄 왕자' 쇼, 더 이상 못하겠네

미국이 지난 3일(현지시간) 이란 이슬람 혁명수비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를 제거한 뒤로 김정은이 보
이지 않는다. 북한 선전매체 보도 가운데 김정은의 흔적은 전혀 안 보인다.

북한 선전매체, 김정은 행적·미국 비난 보도 안 해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지난 5일 “세계 군사전문가들은 미국이 중동 전쟁이라는 수렁에 빠져 허우적
대고 있다고 분석 평가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그러나 미국을 향해 직설적인 비난은 하지 않았다.

미국은 오래 전부터 아프가니스탄 산악지대에서 탈레반을 제거하려 했지만 실패했고, 동맹국들이 미군
의 파병 요청에 소극적이어서 미국을 절망에 빠뜨리고 있다는 것이 매체의 주장이었다. 매체는 이어
“미국이 병력을 증강하고 군사작전을 확대하는 방식으로는 중동 문제를 풀 수 없고 사망자만 늘어날

이며, 앞으로 중동은 미국의 무덤이 될 것”이라는 게 세계 군사전문가들의 전망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조선중앙통신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미국의 솔레이마
니 제거 작전을 규탄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중국과 러시아는 국제관계에서 무력을 남용하는 것을 반

할 뿐 아니라 모험적 군사적 행위는 용인 못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매체들은 미국을 비난하거나 미국의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에 대해 상세히 보도하지 않았다. 김
정은에 대한 보도는 지난 4일이 마지막이었다. 해당 내용 또한 “김정은이 미얀마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
냈다”는 것이 전부였다. 지난 2일 김정은과 북한 수뇌부가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참배했다는 내용의
기사도 예년과 달리 사진을 공개하지 않았다.
align=center>
▲ 예비역 육군장교로 현재 디지털 조사관으로 일하는 닉 워터 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닌자폭
탄'을 맞은 차량 모습 ⓒ닉 워터 트위터 화면캡쳐.

솔레이마니 제거할 때 쓴 무인기·미사일, 김정은 노릴까

국내외에서는 이를 두고 김정은이 겁을 먹은 것 같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거셈 솔레이마니를 제거할
당시 미국은 무인기를 사용해 목표의 위치와 이동 경로를 실시간 추적하고 있었고, 이 플랫폼으로 바로
사살까지 했다는 점이 김정은에게 큰 충격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정은이 주한미군에도 이와 유사한 무인기가 배치돼 있어 긴장했다는 주장도 있다. 미군은 2018년 2
월 전북 군산기지에 MQ-1C 그레이 이글 1개 중대를 배치한다고 밝혔다. 그레이 이글은 MQ-1 프레데
터보다 더 발전한 무인기로, 9km 상공에서 30시간 동안 비행하며 목표를 추적하다가 명령이 떨어지면
제거한다.

미국은 또한 지난해 12월 시리아 북부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 2명을 신형 암살미사일로 제거했다. 기

의 대전차 미사일 AGM-114 헬파이어를 개량한 AGM-114R9X로, 당시 현장 사진은 충격적이다. 미사

은 차량 지붕을 뚫고 들어가 차 안에 있던 사람만 죽였다.

미국이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을 공개하자 “다음 차례는 나”라고 생각한 김정은이 최측근들과 함께 어

론가 숨었다는 설명이다.


출처;뉴데일리
2020년01월06일 16:50:3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친문의 맹신과 종교적 광신
"천식치료제 '알베스코' 코로나 치료…
장관 주관 천안함 행사 생중계 번복한 …
[김순덕의 도발]조국·조광조가 개혁을…
소 잃고 자랑한 韓·美 대통령
[동서남북] 다시 쓰레기통에서 장미를 …
“세계 첫 코로나 백신 자신… 12월 10…
코로나 최전선 자원한 나이팅게일 3470…
 
   1. 소 잃고 자랑한 韓·美 대통령
   2. [김순덕의 도발]조국·조광조가 개혁을 했다고…
   3. [동서남북] 다시 쓰레기통에서 장미를 피워 …
   4. "천식치료제 '알베스코' 코로나 치료에 효과…
   5. 친문의 맹신과 종교적 광신
   6. 장관 주관 천안함 행사 생중계 번복한 국방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