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0월12일(토) 12:2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95개국 軍, 드론 보유… 글로벌 안보지형 뒤흔든다

조선일보 이옥진 기자

입력 2019.10.01 03:00
최근 사우디 석유시설 마비시켜
작지만 치명적… 격추 어려워… 최소 10개국 드론 공습 성공

국가 아닌 테러집단도 소유 쉬워… '전쟁 수단의 평등화' 불러

지난 9월 14일 사우디아라비아 전체 산유량의 절반가량(하루 약 600만배럴)을 공급하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시설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유전이 파괴됐다. 이 사건으로 국제 유가는 출렁였고
중동 지역의 군사 긴장은 급격히 고조됐다. 아브카이크를 폭발시킨 것은 첨단 미사일이나 전투기가 아
니다. 몇 대의 드론(무인기)이었다. 공격에 이용된 드론은 700~1000㎞를 비행해 온 것으로 추정되지만
아직까지 배후가 누구인지 명확한 답은 나오지 않았다.

사우디 석유시설 드론 테러는 현대전 패러다임 변화의 증거라고 군사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30일(현지
시각) 미국 바드칼리지 드론연구센터가 발간한 보고서 '드론데이터북'에 따르면, 2019년 현재 군용 드
론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가 95개국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60개국만이 군사용 드론을 보유
하고 있던 것에 비하면 급속히 증가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각국 군이 보유하고 있는 드론은
최소 2만1000대에서 최대 3만대로 추정된다. 댄 게팅거 드론연구센터 국장은 악시오스와 월스트리트저
널(WSJ) 인터뷰에서 "드론이 글로벌 군사 지형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드론이 세계 군사지형 판도를 뒤흔드는 것에는 여러 요소가 있다. 첫째, 기술적으로 방어가 쉽지 않다.
크기가 작고 저고도로 빠르게 비행할 경우 더욱 그렇다. 드론 방어는 '탐지→식별→추적→무력화(요
격)'로 이뤄진다. 광학·음파·레이더 등 다양한 센서를 활용해 드론의 접근을 탐지한 뒤, 전파를 교란해
드론 조종을 막거나(소프트킬) 레이저빔·산탄총 등을 발사해 드론을 격추(하드킬)하는 것이다. 미국·이
스라엘 등 방위산업 선진국에서는 레이저 광선을 표적 드론에 직접 쏴서 무력화하는 레이저 대공무기
를 이용하고 있다.

이스라엘 공군 관계자는 미 밀리터리타임스 인터뷰에서 "반경 2㎞ 안에 들어오는 드론은 동전만 한 크
기라도 탐지해 격추하는 기술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같이 드론 방어 기술이 발전하고 있지만, 상
용화는 아직 요원하며 드론 공격 기술의 발전 속도에는 못 미친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드론을 탐지하
는 초고성능 레이더 장비를 촘촘하게 깔지 않는 한 현 기술로 고속의 소형 드론을 식별해 격추하는 것
은 불가능에 가깝다. 최신식 레이더가 소형 드론을 탐지할 수 있는 최대 거리는 20㎞ 정도인데, 최근 드
론의 속도는 초속 100m에서부터 초음속에 이를 정도로 빠르기 때문에 설령 탐지했더라도 요격이 어렵
다는 것이다. 게다가 여러 대의 드론이 동시 공격을 한다면 드론을 완벽하게 막기란 더욱 어렵다.

둘째, 드론은 저비용 고효율이라는 점이다. 본래 첨단 무기는 소수의 부국만의 것이었다. 그러나 드론
은 빈국들도 이용할 수 있다. 1990년대만 해도 드론 공격은 사실상 미국이 독점했는데, 이제는 아제르
바이잔·나이지리아 같은 국가들도 드론을 이용한 공격에 나서고 있다. 지금까지 최소 10개국이 드론을
이용한 공습·살상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할 때 썼다고 주
장하는 '삼마드' 드론은 대당 1000만~2000만원이면 만들 수 있다고 한다. 북한이 최대 1000대의 드론
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것도 드론이 값이 싸기 때문이다. 드론으로 인해 이른바 '전쟁 수단의 평등
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때문에 국가가 아닌 테러조직, 마약 밀매조직 등도 드론을 무
기로 쓰고 있다.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2016년 300대 이상의 소형 드론에 수류탄을 장착해
서방 연합군을 공격한 바 있다.

드론은 원격 조종이 가능하기 때문에 아군의 전력 손실이나 공격 진원지 발각을 걱정하지 않고 과감한
공격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있다. 지난해 8월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는 군 창설 81주년 기념식 연
설을 하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드론 테러의 표적이 된 적이 있었다. 당시 폭탄을 실은 드론 두 대
가 폭발해 군인 7명이 다쳤다.

악시오스는 "멀지 않은 미래에는 사우디 석유시설 테러 같은 일이 흔한 일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
금도 세계 제공권 경쟁의 판도는 드론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중국 드론은 남중국해 상공을, 러시
아 드론은 우크라이나 상공을 날고 있다. 시리아 상공에서는 미국·러시아·영국·이스라엘·터키·이란·시리
아 등의 드론이 정찰 중이다. 게팅거 국장은 "일부 국가는 이미 자율 드론 부대 육성을 연구 중"이라며
"미래 전장에서 소형 드론은 유비쿼터스(ubiquitous·언제 어디에나 존재한다는 뜻)화될 것"이라고 말했
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조선닷컴
2019년10월01일 10:28:1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윤석열 이름 본 적 없다"… 김학의 …
[김대중 칼럼] 대통령의 통치력이 실…
공수처 뜨면… 검찰의 '조국 관련 수사…
LA 도서관 방화범 추적하며 새로 지은…
이란 유조선, 사우디 인근 홍해서 폭발…
맥매스터 “북핵협상 실수 반복 불가……
“北, 한국을 사이버 실험 대상으로 삼…
'사노맹' 조국에 '남로당' 증조부……
 
   1. [김대중 칼럼] 대통령의 통치력이 실종된 자…
   2. [조선닷컴 사설] 또 엉뚱한 책임 회피, 지금…
   3. [박제균 칼럼]조국 內戰… 文대통령에게 대…
   4. 유력 법조인 5인의 분석… "조국 일가 '봐주…
   5. 이 상황에서도 북한 걱정만 하는가
   6. '한반도 평화시대 개막' 업적 욕심 못내려놓…
   7. "KBS에 인화물질 가지고 가겠다" 인터넷에 …
   8. “北, 한국을 사이버 실험 대상으로 삼아”
   9. 美 미사일방어청장 “韓日 지소미아 연장해야 …
   10. 대법원 앞으로 간 한국당 "文정권, 조국 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