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8월19일(월) 14:1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정부당국은 지금 국가안보 최우선 돼야 할 때
철통같은 안보태세로 국민 안보불안 해소해야 바람직

기사등록 일시 : 2019-07-26 11:08:46 프린터
지금은 내우외환에 달리고 있는 현실로 총체적 위기로 인식하고 대책 마련해야,



정병기(국가유공자) 지금은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안보체감지수가 낮아 불안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
고 현실이 국가안보 우선돼야 한다고 본다. 일본과의 “징용자 대법원 판결‘로 경제보복조치가 내려지고
한.일 관계가 냉각되고 있고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도도영공을 침범한 사건이나 또 북한의 신형미사일
과 탄도미사일 발사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으나 정치권이나 정부의 뾰족한 대책이 없는 실
정이다. 그 어느 때보다 한.미 동맹이 강화되어야 하나 그렇지도 못한 현실에 국민들의 바라보는 국가
안보의 실상을 걱정하고 있다고 본다. 그리고 한.일 관계도 소통과 외교적 정치적 노력으로 정상화 되
도록 조속히 노력하여 해결되어야 한다고 본다.



그동안 남.북대화로 인한 정상 간에 만남이나 미.북 정상회담과 만남이 수차례 이루어졌다고 하지만 바
라고 원하는 북한의 비핵화는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온갖 정성과 노력을 다해 북한의 대화를 도운
남한당국에 까지 푸대접으로 일관하는 북한의 변하지 않은 태도에 국민들은 회의와 상실감을 느끼고
배신감마저 든다고 한다. 이제 비핵화는 의지가 없고 다시 미사일을 발사하는 현실에 정부의 단호한 결
단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국민들은 입을 모은다. 이제는 북한의 대한 정부의 냉철한 판단과 변화가 있
어야 한다고 본다.국민의 안보불안이 북한의 돌발행동으로 부터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의 변화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한.미 동맹도 더 강력하게 차원에서 동북아 안정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해 협력하고 함께 해야 한다고
본다. 냉엄한 국제적 현실에 자국의 경제적 실리 이익을 우선하는 현실을 우리는 냉철하고 현명하게 판
단하고 신속한 대응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고 필요하다고 본다. 동토의 집단인 북한의 동태가 심
상치 않다, 긴장고조를 통한 미국과의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기 위한 포석이라고 관측되며 이를 위
한 인위적인 도발과 핵과 미사일 발사를 통한 체제강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본다. 어떠한 경우에도
국가안보에 허점을 보여서는 안 되며, 올 동족상잔이 일어난지 69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국가안보에 총
력을 기울려야 한다고 본다. 국가아보의 보장 없는 경제발전은 한낱 허상에 불가하다고 본다.



우리는 민족상잔의 6.25전쟁이 이후 잿더미에서 오늘의 경제부국을 건설 했지만 아직도 서울에서 수
십 킬로미터 전방에 155마일의 휴전선이 있다. 1953년 휴전협정이 조인된 이후 포성만 멈춘 채 남·북
이 정면 대치하고 있다는 사실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본다. 어려운 경제적 여건과 현실에
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국가안보에 대한 관심을 늦추거나 게을리 하지 않을 수 없는 현실을 우
리는 유비무환정신과 임전태세의 자세로 임해야 하기 때문이다. 국가안보나 군 전력에 한 치의 오차나
차질을 가져와서는 안 되리라고 본다. 국가안보는 어떠한 것보다도 최우선 순위에 두어야 하기 때문이
다.



지금에 들어 북한의 북.미대화와 남.북간에 정상만남이나 대화로 유화적인 태도라고 볼수 있지만 조금
도 변화된 것은 없다고 본다. 북한당국의 내부사정과 북한군의 움직임이나 동태가 심상치 않다고 한다.
우리군도 즉각적인 임전태세와 더블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고 한다. 남.북대화나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된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우리의 국가안보의 조금도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되며 철통같은 군복무나
경제는 흔들리거나 동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본다. 또한 일전에 북한당국은 북한의 대남 전면대결
태세 선언이 남측과 미국 모두를 동시에 압박하기 위한 고도의 전술에서 나오거나 북한 내부사정이 반
영된 고강도 전략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라고 한다. 지금도 북한은 대화를 하면서도 대남전략을 포기
하지 않고 간접을 내려 보내고 있다는 사실은 우리정부당국에서 검거하고 있기 때문에 알 수 있다고 본
다.



그러나 어떠한 경우가 있다고 해도 지나쳐 버리거나 등한시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본다. 국가안보 취약
지구나 지역에 대한 철저한 안보태세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북한의 잘못된 군사적 오판은 자멸을 꾀
하는 일이며, 북한은 이렇게 중요한 시기에 안보불안을 야기하고 있는 현실에 국가안보에 조금이라도
위해 요소가 되거나 국가안보나 전력에 차질을 주는 어떠한 일도 있어서는 안 될 것이며, 국민들의 불
안이나 안보를 걱정하는 일이 없게 만전을 기하여 주기를 바라고 있다. 그리고 정부는 북한의 대남 전
면대결태세에 진입 선언에 대응해 대북 경계태세를 한층 강화하고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살피고 유
비무환의 임전태세로 경계태세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그러나 현재까지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등 접경지역에서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포
착되지 않고 있다고 하더라도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을 저지를지 모르는 북한의 동태를 면밀히 분석하고
살펴야 할 것이라고 본다. 만일에 사태에 대비 군은 항상 철저한 근무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본다. 또
한 정부당국자는 국가안보나 전력에 차질을 가져오거나 우려되는 모든 일은 반드시 신중하고도 세밀한
검토가 있어야 하며, 국방원로나 안보전문가의 목소리에 귀를 기우리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된
다. 정부는 우리주변에 많은 어려움과 악재가 있지만 당면한 문제들을 하나하나 슬기롭게 해결되고 한.
미 동맹 강화를 통하여 우리의 당면한 북한 비핵화문제와 안보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전력을 기울려야
한다고 본다. 국민들의 안보불안을 야기하지 않게 만반의 준비와 안전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

출처;한국디지털뉴스
2019년08월04일 11:21:5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조선닷컴 사설] 탈원전 탓에 OECD 주…
나라 이 지경인데… 총선에만 목매는 …
[청년칼럼] 좌파·친북 성향의 기독교…
[조선닷컴 사설] 조국 법무장관 후보 …
팀 쿡 애플 CEO, 트럼프에 "관세 영…
도 넘는 더위에도…서울 아파트 경비실…
金, 미사일 명중에 주먹 불끈 "핵 틀…
황교안, '민심대목' 앞두고 광폭행보.…
 
   1. 아마존, 美서 로봇배송 개시…'라스트마일' …
   2. '핵 불균형' 공포 외면하는 靑…우리 미사일…
   3. 8·15 도심 메운 30만 시민…"文 이후 모…
   4. "가뜩이나 힘든데 환율까지" 유통업계 위기…
   5. [조선닷컴 사설] 조국 법무장관 후보 가족의…
   6. '극일' 위해 머리 맞댄 당정청…해법은 '세…
   7. "韓도 안전지대 아냐" 美·中 환율전쟁 불똥…
   8. 美 공군참모총장 “북 잇단 미사일 발사 긴밀…
   9. 나라 이 지경인데… 총선에만 목매는 민주-한…
   10. 유엔 대북제재위 "北, 해킹으로 20억달러 탈…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