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1일(화) 17:14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외교·통일장관, 오늘 세계식량계획 총장 잇따라 면담...대북 식량지원 논의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5.13 10:05
align=center>
WFP와 FAO 조사단이 북한 현지에서 식량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WFP·FAO 보고서 캡처
유엔 산하기관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빗 비즐리 사무총장이 13일 강경화 외교장관과 김연철 통
일장관을 잇따라 만난다. 강·김 장관과 비즐리 총장은 이날 면담에서 최근 심각해진 북한의 식량난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에 따르면 비즐리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정부종합청사를 찾아 김연철 장관을 면담할 예정
이다. 김 장관과 면담 이후에는 강경화 장관과 만나 대북 식량 지원 문제 논의를 이어간다. 김득환 외교
부 부대변인은 "양측은 전 세계 인도적 위기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과 지난 3일 발표된 WFP와 유엔식
량농업기구(FAO)의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보고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WFP와 FAO는 북한의 식량 안보 평가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417만톤에 그쳐 수
요보다 159만톤 부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사이에 최악이라며 외
부로부터 136만t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앞서 7일 전화통화에서 이 보고서와 관련 의견을 교환하고
대북 식량 지원 추진을 공식화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 9일 취임 2주
년 대담에서도 국민 여론 수렴과 국회 논의를 전제로 대북 식량지원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북한의 식량사정이 매우 심각한 상황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한 만큼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은 우리 측의 식량 지원 의사에 대해 "공허한 말치레와 생색내기"라며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전날 '북남선언 이행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
당국이 겨레의 요구와는 거리가 먼 몇 건의 인도주의 협력 사업을 놓고 마치 북남관계가 진전될 것처럼
호들갑을 피우고 있다"며 "이는 민심에 대한 기만이며 동족에 대한 예의와 도리도 없는 행위"라고 했다.

한편, 비즐리 총장은 농림수산식품부가 주최하는 '제3차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한 글로벌 공적개발
원조(ODA) 포럼' 참석 차 방한했다. 비즐리 사무총장의 방한은 2017년 3월 취임 이후 세 번째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조선닷컴
2019년05월13일 10:11:29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중심 경제사슬 위협하는 中… 美는 …
김동길과 문재인
‘게임중독은 질병’ WHO 발표 임박.…
[동아닷컴 사설]OECD 성장률 꼴찌, …
[현장에서/김수연]아이돌 사관학교의 …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
美상무부, 화웨이 90일 제재 유예…8…
트럼프 "金, 핵시설 5곳 중 1~2곳만 …
 
   1.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능 AI'…
   2. 중국은 戰時 분위기… "이건 인민전쟁, 때리…
   3. [환율 긴급점검] '무역분쟁 불확실성'이 문…
   4. 58년 전 오늘이 없었어도 지금의 우리가 있…
   5. 베네수엘라의 불쌍한 사람들
   6. 불친절·복지부동… 외국인도 두손 든 ‘韓대…
   7. 한변 “최저임금 위반 처벌, 기본권 침해"……
   8. 대놓고 지지세력만 바라보는 文정권
   9. [조선닷컴 사설] "탈원전이 주가 떨어뜨렸다…
   10. "文에 엉터리 경제 보고"… 박지원도 靑 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