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7일(월) 10:2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 사설] 北 핵폭탄·농축시설 다 그대론데 韓·美는 훈련까지 폐지

조선일보
입력 2019.03.04 03:20


한·미 국방 당국이 올해부터 한·미 연합 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폐지한다는 것이다. 지휘소 연습인 키 리졸브는 그동안 방어와 반격 훈련을 각각 일주일씩 해왔는데 이번부터 '동맹 훈련'으로 이름을 바꿔 방어 훈련만 일주일 실시할 예정이다. 야외 기동훈련인 독수리 훈련은 연중 실시하는 소규모 부대 합동 훈련으로 대체된다. 매년 8월 실시해온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이 작년부터 유예된 데 이어 키 리졸브, 독수리 훈련까지 폐지함에 따라 한·미 연합사 차원의 3대 훈련이 모두 없어지는 셈이다.

한·미 군 당국은 3대 훈련을 하지 않더라도 확고한 연합 방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국민을 바보로 알고 말장난을 한다. 훈련을 하지 않는 군대는 군대가 아니다.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훈련을 할 수 없으면 동맹을 해체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군에 훈련은 그만큼 중요하다. 한·미 연합 방위 태세가 대대급 이하 몇 백명 단위 훈련으로 유지된다면 마술이다.

작년 6월 싱가포르 1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 훈련 중단을 발표했을 때 북한이 핵 폐기를 결심하고 실천에 옮기도록 독려하기 위한 수단인 것처럼 설명했었다. 그렇다면 이번 하노이 2차 회담에서 북의 비핵화 의지가 가짜라는 걸 확인했다면 유예했던 을지 훈련도 재개해야 마땅하다. 그런데 반대로 남아있던 훈련마저 아예 종료한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 훈련을 재개할 것이냐'는 질문에 "군사훈련은 재미있지만 돈이 너무 많이 든다"고 했다. 미국 대통령의 인식 수준이 이렇다. 트럼프는 연합 훈련을 할 때마다 1억달러(1100억원)의 비용이 드는 것처럼 말했지만 실제 비용은 키 리졸브·독수리 훈련이 200억원, 을지 훈련이 150억원 정도다. 트럼프는 다음 대선 때까지 김정은이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을 업적으로 만들기 위해 훈련 폐지까지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북의 핵·미사일 실험은 개발이 끝나 그만둔 것이지 한·미가 훈련을 안 한다고 그만둔 것이 아니다.

군은 지난해 9·19 남북 군사 합의를 통해 무인기 비행 금지 등 공중 정찰 능력을 무력화하는 양보를 해놓고 한·미 연합 전력의 첨단 대북 감시 능력이 뒤를 받치 고 있어 괜찮다고 했었다. 그런데 우리가 믿는다는 주한미군의 통수권자는 군사훈련도 하지 말자고 한다. 정상적인 한국 정부면 '안 된다'고 강력하게 저지해야 마땅하지만 지금 정부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호응해 군 훈련을 폐지한다. 수소폭탄 수십 개를 손에 쥐고 있는 북한은 비핵화할 생각 자체가 없다는 게 확인됐는데 대한민국의 안보는 누가 어떻게 책임질 건가.
출처;조선닷컴 사설
2019년03월04일 11:15:2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국무부 “북한, 핵·미사일 버려야만…
공시생 느는데… '공시 메카' 노량진의…
미국 삶의 질 상위 8개주 反트럼프, …
'UAE원전 장기 정비' 한국 단독수주…
[사설] 애끊는 軍 순직에 대통령·총…
코스맥스, 친환경 수성 네일(NAIL) 에…
트럼프에게 ‘작은 무기들’이 우리에겐…
과거사委' 망령이 미래를 괴롭힐 것
 
   1.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능 AI'…
   2. 美상무부, 화웨이 90일 제재 유예…8월 19…
   3. '문재인 탄핵' 국민청원 20만 코앞…청와대…
   4. [조선닷컴사설] '단도미사일' 해프닝, 코미…
   5. 북한·이란 vs 미국, 한국은 누구 편인가
   6. [단독] 美, '화웨이와 전쟁' 한국 동참 요…
   7. 과거사委' 망령이 미래를 괴롭힐 것
   8. 美-中 무역·안보 확전… ‘선택 내몰린 韓’
   9. 트럼프 "金,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
   10. 주한미군사령관 "北미사일 발사, 통상적 훈련…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