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19일(토) 11:2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천안함·연평도 ‘이해’운운한 鄭국방, 軍 지휘할 자격 있나

게재 일자 : 2019년 01월 03일(木)
국방부 장관은 ‘군정 및 군령과 그 밖에 군사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는 중대한 직책이다. 휘하 장병들과 함께 목숨을 걸고 적(敵)의 침략으로부터 국토를 방위해야 하는 책임을 지며, 상응한 권한을 부여받고 있다. 그런 사람이 적의 기습 공격으로 장병들이 희생된 사건에 대해서조차 선명한 입장을 밝히지 못한다면, 유사시 부하들에게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전투에 임하라고 할 자격이 없다. 정경두 국방장관의 신년 인터뷰는 이런 우려를 낳기에 충분하다.

지난 1일 외교장관, 통일장관과 함께 KBS 신년기획에 출연한 정 장관은 ‘김정은이 서울에 오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해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앞으로 잘될 수 있도록 한다는 차원에서 일부 우리가 이해를 하면서 미래를 위해 나가야 한다”고 답변했다. 정 장관은 ‘이해’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거론하지 말고 어물쩍 넘어가자는 취지로 이해된다. 6·25 휴전 이후 최대 규모의 직접적 군사 공격이었고, 천안함 46용사와 연평도 해병 2명이 전사했다. 아직도 불타는 연평도 모습이 국민 뇌리에 남아 있고, 파괴된 천안함은 해군 2함대사령부에 전시돼 있다. 정상적 국방장관이라면 북한 도발과 유사한 장병 희생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김정은에게 직접 따지자고 할 것이다. 이것이 미래를 위해 제대로 나가는 길이다.

더욱이 북한은 천안함 도발에 대해 사과는커녕 자신들의 행위란 사실조차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연평도 도발에 대해서도 자신들의 정당성만을 주장하고 있다. 정 장관의 언급은 전우의 죽음을 가벼이 여기는 발상도 넘어 북한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국방부는 곧 발간될 ‘2018 국방백서’에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는 표현을 삭제할 것이라는 예고도 있었다. 대적관(對敵觀)이 모호한 군대는 강군이 될 수 없음을 세계 전쟁사는 입증하고 있다. 이런 인사에게 계속 대한민국 국방을 맡겨도 될지 의문이다.

출처;문화일보사설
2019년01월03일 17:31:1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손학규, 김태우·신재민 비교해 “서영…
목포 ‘손혜원 타운’ 의혹 점입가경, …
미세먼지와 문재인 정권의 책임
휘발유 값 11주 연속 내린 ℓ당 1348…
이승만의 이 연설이 공산당을 이길 수 …
[조선닷컴 사설] '核 폐기' 멀어지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권력교만
언제까지 ‘쇼통’에 기댈 건가
 
   1. 民心이 곧 민주주의? 그게 한국의 가장 큰 …
   2. [최보식 칼럼] 그렇게 별★ 달고 거들먹거리…
   3. 한국당, 조직위원장 오디션 마무리… 정치신…
   4. "가족 같은 직원들 20년 만에 내보내… 희…
   5. 당리당략보다 ‘옳은 길’ 찾아라.
   6. 親文에 반기 든 與 중진들, 갈라지는 더불어…
   7. [조선닷컴 사설] 3조 일자리 자금 마구 퍼…
   8. 손학규 "민주당 오만과 독선 치솟아··· …
   9. 참 고민이 많았습니다
   10. 국경장벽에 갇힌 美 정치… 최장 셧다운 기록…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