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19일(토) 11:2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안보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 사설] 국방장관은 '北 천안함·연평도 도발' 무엇을 이해하자는 건가

조선일보
입력 2019.01.03 03:19


정경두 국방장관이 1일 KBS 방송에서 '김정은이 서울에 오면 천안함·연평도 도발에 대한 분명한 사과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 앞으로 잘될 수 있도록 한다는 차원에서 그런 부분에 대해 일부 우리가 이해하면서 미래를 위해 나가야 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과거사'라는 말도 썼다. 통일장관도 같은 질문에 '미래 지향적으로 보자'고 했다.

북의 천안함 공격으로 장병 46명이 사망하고 구조 과정에서 다시 10명이 사망했다. 연평도 포격으로 해병 2명과 주민 2명이 사망했다. 국방장관이 '우리가 이해하자'고 한 것은 무슨 뜻인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한의 핵 개발에도 일리가 있다'고 했던 그런 의미인가. 북을 화나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을 이해하자는 건가. 과거 진보 정권 때도 국방장관만은 안보 최후의 보루로서 중심을 지켜왔다. 국민은 그런 국방장관들을 믿었다. 그런데 이제는 통일부장관도 아닌 국방장관조차 우리 국민과 장병이 떼죽음당한 북한 도발 문제를 놓고 '이해하자'고 한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은 국빈급 대우를 받으며 한국을 휘젓고 다녔지만 어떤 사과 요구도 받지 않았다. 작년 4월 방북한 기자들에게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김영철"이라고 말하는 여유까지 부렸다. 그런데도 정부는 '주범이라는 증거가 없다'며 면죄부를 줬다. 지난달 통일부는 5년마다 만드는 남북관계발전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천안함·연평도 도발에 관한 북의 책임 조치를 확보한다'는 내용을 삭제했다. 북은 과거 대북 지원을 받으려고 천안함 공격을 인정·사과하기 직전까지 갔었다. 그러던 북이 작년부터 다시 "천안함 사건은 모략극"이라고 하는 것은 정부의 이런 태도 때문이다.

김정은 답방은 분명히 의미가 있다. 김정 은이 천안함·연평도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답방을 막아야 하는지는 사람마다 견해가 다를 것이다. 그러나 정부가 북의 공격으로 국민이 생명을 잃은 참혹한 사태에 대해 사과 요구 자체를 접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거기서 더 나아가 '이해' 운운하는 지경까지 왔다. 다른 사람도 아닌 국방장관이다. 군(軍)까지 보신에 빠져 본분을 잊으면 안보가 어찌 되나.

출처;조선닷컴사설
2019년01월03일 08:27:0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손학규, 김태우·신재민 비교해 “서영…
목포 ‘손혜원 타운’ 의혹 점입가경, …
미세먼지와 문재인 정권의 책임
휘발유 값 11주 연속 내린 ℓ당 1348…
이승만의 이 연설이 공산당을 이길 수 …
[조선닷컴 사설] '核 폐기' 멀어지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권력교만
언제까지 ‘쇼통’에 기댈 건가
 
   1. 民心이 곧 민주주의? 그게 한국의 가장 큰 …
   2. [최보식 칼럼] 그렇게 별★ 달고 거들먹거리…
   3. 한국당, 조직위원장 오디션 마무리… 정치신…
   4. "가족 같은 직원들 20년 만에 내보내… 희…
   5. 당리당략보다 ‘옳은 길’ 찾아라.
   6. 親文에 반기 든 與 중진들, 갈라지는 더불어…
   7. [조선닷컴 사설] 3조 일자리 자금 마구 퍼…
   8. 손학규 "민주당 오만과 독선 치솟아··· …
   9. 참 고민이 많았습니다
   10. 국경장벽에 갇힌 美 정치… 최장 셧다운 기록…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