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6일(화) 14:5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중국 벌써 코로나 잊었나...2만명 몰린 황산, 재확산 우려

이벌찬 기자

입력 2020.04.07 14:30 | 수정 2020.04.07 14:41
청명절 휴일 맞아 황산에 관광객 몰려
중국서 사회적 거리두기 느슨해져
기차 운행 횟수도 하루 400만회 돌파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위협이 여전한데도 중국 유명 여행지에 수만 명의 관광객이 몰리면서 코로나 재
확산 공포가 커지고 있다. 청명절 연휴 기간(4월 4∼6일) 안후이(安徽)성의 대표 관광지 황산(黃山)에는
매일 2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고, 기차 운행 횟수는 하루 400만회를 돌파해 춘제(중국의 설) 이후 최
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5일 황산에 몰린 인파/웨이보

중국 관영 환구시보 등은 지난 5일 황산에 밀려드는 인파로 인해 오전 8시가 되기 전에 입장표가 매진
됐다고 보도했다. 코로나 감염 확산을 우려한 관리소에서 1일 입장객 수를 2만 명으로 제한했지만 새벽
4시부터 매표소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섰다. 오전 6시30분쯤에는 주차장까지 사람들로 가득 차는 상황이
벌어졌다. 곳곳에서 자리싸움으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지난 5일 황산 주차장에 차들이 가득차 있다./웨이보

앞서 중국 정부는 청명절 연휴 기간에 코로나가 다시 확산할 것을 우려해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온라인
제사·재택 추모·대리 성묘 등을 권고했다. 그러나 황산 등 유명 관광지에서는 당국의 호소를 아랑곳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것이다.


중국 관광객들이 청명절 휴일 맞아 관광지에 몰렸다/웨이보

청명절 기간 기차 운행 횟수도 춘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4~6일 3일간 누적 1100만회 이상 운행했고,
6일 하루에는 400만회를 돌파했다. 중국 전역에서 매일 기차편 증편이 이뤄졌다.

일각에선 중국 당국이 지나치게 일찍 승리를 자축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이 마스크를 벗고 시민들과 대화하는 모습 등이 공개되면서 코로나 경계가 느슨해졌다는 것이다. CNN
등은 7일 중국 내 확진자 수는 해외 역유입과 중국 내 무증상자 이동 증가로 인해 다시 늘어날 위험이
크다고 비판했다.




출처 : 조선닷컴
2020년04월07일 14:48:2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1.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할머니…
   2.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3.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정조…
   4. "윤미향 남편, '수령님' '장군님' 단어쓰며…
   5.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수…
   6.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들이 받…
   7.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미향 …
   8.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9.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