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23일(화) 10:0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잔치 끝났다, G2경제 내리막 공포

조선일보 최규민 기자

입력 2019.01.05 03:00
애플이 중국 매출 전망 낮추자 美·日·유럽 등 증시 급락 쇼크
G2 성장률 동시에 꺾이는 첫해… 한국 대기업 이익 14% 줄어들듯

세계 경제 양대 축인 G2(미국·중국)의 동반 하강 공포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내수가 부
진한 가운데 성장 동력을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 경제로선 두 경제 대국의 위축은 초대형 악재가
될 수 있다.

중국(25%)과 미국(12%· 2017년 기준)은 우리나라의 1~2위 수출 대상국이다. 국내 증권사들은 이런
변수를 감안해 올해 대기업들의 영업이익 예상치를 14%나 하향 조정했다.

3일 '중국발 애플 쇼크'가 글로벌 증시를 뒤흔들었다. 미국 다우지수가 2.83% 급락했고, 유럽 증시도
대부분 1% 이상 빠졌다. 그 영향으로 4일 일본 닛케이지수도 2.26% 하락 마감했다. 한국 증시는 한때
1990선이 무너졌다 반등하며 전날보다 0.83% 오른 2010.25로 마감했다.

글로벌 증시 동반 급락을 이끈 것은 애플이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일 투자자들에게 보
낸 서신에서 '1분기(지난해 10~12월) 매출이 (기존 전망치인 약 900억달러보다 낮은) 840억달러 수준
이 될 것'이라며 '매출 하향 조정의 주요 원인은 중국'이라고 밝혔다. 이 여파로 애플 주가가 하루 만에
10% 폭락했다. 전 세계 투자자들이 '중국의 부진이 미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새삼 깨
닫고 주식 투매에 나섰다.

중국은 21세기 들어 연평균 9.3% 고성장을 구가하며 세계경제 성장을 이끌었고, 미국도 글로벌 금융
위기라는 긴 터널에서 벗어나며 성장세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이제는 두 나라의 성장 동력이 동시에
하락하는 조짐이 뚜렷해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전망에 따르면 올해 중국이 6.5% 이하, 미국이
2.5% 이하로 함께 떨어지는 첫해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런 와중에 미·중 두 나라가 자존심을 건 무역
전쟁으로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며 불확실성을 더하고 있다.

한편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4일 은행 지급준비율을 1%포인트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경기
냉각 징후가 선명해지자 시급히 경기 부양에 나선 것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조선닷컴
2019년01월05일 10:17:5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北 실무회담 연합훈련 종료 이후…
우리 軍, 수직이착륙기 실을 輕항모 만…
美 정치권 “‘화웨이-북한 연계’ 사…
나랏일 하는 집배원, 나랏돈은 못 받는…
울려퍼진 '반문연대' 초당적 목소리……
요금 올린 가스공사‧못 올린 …
'권력의 완장'을 찬 조국, '심장이 …
깜빡이 작은 배려가 큰 사고 막아줍니…
 
   1. 에스퍼 美국방장관 지명자 "한미훈련, 北위협…
   2. 북·미·중·일 꼬이기만 하는 文외교
   3. 대북제재특위 "러시아 은행 세컨더리 보이콧,…
   4. "한국 없인 IT생태계 타격"… 애플·대만기…
   5. 정권이 만든 원치 않는 싸움, 그래도 싸움은…
   6. 이상한 논리가 판을 친다
   7. 황교안, 안보라인 교체 요구…文대통령은 '묵…
   8. 경기부양 나선 한은…3년 만에 전격 금리인하…
   9. 일본 불매 운동’..국내 소비자 타깃 된 ‘…
   10. 국가 간 ‘감정 충돌’의 비극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