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월19일(토) 11:25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국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美의회 개원 첫날 “北제재 해제 불가” 이구동성
하원 외교위원장 내정 엥걸 의원 “폼페이오 불러 비핵화 지연 추궁”상원 외교위 간사 “北 진지함 부족”

김정안 특파원 입력 2019-01-05 03:00수정 2019-01-05

3일(현지 시간) 개원식을 치른 미국 116대 의회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협상에 강력한 견제자
로서 대북 제재를 고수하겠다는 기류를 드러냈다.

이날 하원 다수당에 복귀한 민주당의 주요 인사들은 입을 모아 ‘대북 제재 고수’ 입장을 강조했다. 의회
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협상을 깐깐하게 따질 것임을 예고한 것이다. 이날 취임 선서를 끝낸 상하원
의원 535명(상원 100명, 하원 435명)은 대부분 의회 사무실을 개방했다. 워싱턴 각계각층 인사 및 자신
의 지역구에서 올라온 지지자들과 만나기 위해서였다.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스 의원(뉴저지)은 의원회관 4층 외교위원회 회의실에서 동
아일보 기자와 만나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지함을 보여줘야 한다. 아직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제재 유지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제2의 오바마’로 불리며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진 코리 부커 상원의원(뉴저지)도 “의회 안에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 정책에 대한 불만이 많
다”며 “북-미 간 실질적 합의가 없는 현 상태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안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하원 외교위원장 내정자인 엘리엇 엥걸 의원(뉴욕)은 아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불러 비핵화
진척이 부진한 이유를 따지겠다는 뜻을 밝혔다. 2일 워싱턴포스트(WP)의 보수 성향 칼럼니스트 제니퍼
루빈의 글에 따르면 “엥걸 의원은 하원 외교위원회가 현재의 진전 부족 상황에 대해 듣기를 원한다. 현
행 제재 법에 변화를 주려면 의회가 이 과정에 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의원도 비슷한 태도를 나타냈다. 5선의 롭 우돌 하원의원(조지아)은 본보 기자에게 “대북 제재
를 유지해야 한다”며 “미국의 유일한 대북 지렛대가 제재”라고 강조했다.



이런 강경한 공세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의 대북 정책 기조를 고수할 뜻을 드러내 대북 정
책을 둘러싼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짧은
기간 안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시 만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정책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탕평 정책을 통해 민주당과의 화해를 모색할 가능성
도 제기된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트럼프 행정부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의 후임으로 짐 웹 전
민주당 상원의원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웹은 미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베트남전에서 해병대
중대장으로 활약했다.
출처;동아닷컴
2019년01월05일 09:12:32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손학규, 김태우·신재민 비교해 “서영…
목포 ‘손혜원 타운’ 의혹 점입가경, …
미세먼지와 문재인 정권의 책임
휘발유 값 11주 연속 내린 ℓ당 1348…
이승만의 이 연설이 공산당을 이길 수 …
[조선닷컴 사설] '核 폐기' 멀어지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권력교만
언제까지 ‘쇼통’에 기댈 건가
 
   1. 民心이 곧 민주주의? 그게 한국의 가장 큰 …
   2. [최보식 칼럼] 그렇게 별★ 달고 거들먹거리…
   3. 한국당, 조직위원장 오디션 마무리… 정치신…
   4. "가족 같은 직원들 20년 만에 내보내… 희…
   5. 당리당략보다 ‘옳은 길’ 찾아라.
   6. 親文에 반기 든 與 중진들, 갈라지는 더불어…
   7. [조선닷컴 사설] 3조 일자리 자금 마구 퍼…
   8. 손학규 "민주당 오만과 독선 치솟아··· …
   9. 참 고민이 많았습니다
   10. 국경장벽에 갇힌 美 정치… 최장 셧다운 기록…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