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7일(월) 09:46    

인터넷타임즈 > 칼럼/기획/연재 > 장상인 칼럼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청수사(淸水寺: 기요미즈테라)를 다녀와서

장상인



기요미즈테라의 입구
교토에 많은 사찰이 있지만, 사람들의 발길이 가장 많은 곳이 '기요미즈테라(淸水寺)'이다. 이 절(寺)에는 '연간 1,200만 명이 다녀간다'는 통계가 있다. 필자가 얼마 전 이 절을 찾았을 때는, 주말이어서인지 더욱 많은 사람이 붐볐다.


산 아래 길 입구에서부터 차량은 아예 움직이질 않았고, 걸어서 가는 사람들도 서로 어깨가 부딪힐 정도였다. 말 그대로 인산인해(人山人海)- 무엇 때문에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까?


절의 입구 길 양쪽으로 도자기, 인형 등 전통적 상품을 파는 가게들이 즐비했다. 사람들을 헤치고 절의 입구에 다다라 고개를 들자, 언덕 위 높은 곳에 아름다운 절이 눈에 들어왔다.


일본에 없는 단청 무늬의 절....'아! 참으로 놀라웠다'.


'엔친' 스님이 창건한 절


이 '기요미즈테라(淸水寺)는 그 옛날 '엔친' 스님이 창건한 절이라고 한다. 이 절을 창건한 '엔친' 스님은 당나라에 다녀오다 풍랑을 만나 물에 빠졌을 때, '장보고' 대사가 구해준 사람이라는 설(說)도 있다.


일단 절에 오르자 산천초목이 더없이 아름다웠다. 사람들은 카메라 셔터를 누르면서 즐거워 했다. 필자 역시 '여기가 바로 무릉도원이다'는 생각을 할 정도였다.


'기요미즈테라'의 뒤편으로 가서 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던 중, 어느 일본인 부부를 만났다. 필자는 그들에게 인사를 하면서 다음과 같이 물었다.




기요미즈테라의 후면


"어디서 오셨나요?"


"저희 부부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왔습니다."


"선생은 어디서 오셨나요?"


"네- 저는 한국의 서울에서 왔습니다."


"아이쿠. 저희들 보다 더 먼데서 오셨군요."


"아닙니다. 비슷할 것입니다.(웃음)"


이 절은 127개의 기둥을 못하나 박지 않고 세웠다. 그 당시 이러한 기술을 어떻게 알았을까. 21세기에서도 알 수 없는 신비한 기술을 선각자들은 일찍이 알았던 것이다.


필자는 지붕도 아름답고, 산천도 아름다우며, 파릇파릇 나무가지도 예쁜 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서 산길을 돌아 내려왔다.


'오토(音羽)' 폭포.



오토 폭포와 몰려드는 인파-


필자는 수 년 전 그 곳을 다녀왔던 기억을 더듬으면서 계단을 따라 '오토(音羽)' 폭포로 갔다. 세 개의 작은 파이프를 타고 내려온 물줄기 앞에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오토' 폭포에서 가느다란 파이프를 타고 흘러내리는 물은 왼 쪽부터 '학문 숙달의 물' '연애 성취의 물' '무병장수의 물'로 일컫는다. 하나의 설(說)일 뿐 거기에 대한 정확한 근거는 없다. 단지, 이 폭포수의 물을 받아서 집에 돌아가, 그 물로 차나 커피를 끓이면 너무나 맛이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소문이 사람들의 입을 타고 퍼져 나갔다고 한다.




라스트 사무라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절과 벚꽃
내려오는 길 언덕에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다. 영화 '라스트 사무라이'에 나온 그러한 벚꽃이었다. 내려오는 길목마다 계속해서 사람들이 몰려오고 있었다. 사람 숲을 지나서 주차장 앞 나무 아래의 의자에서 잠시 쉬었다. 그 때 한 떡가게 앞에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었다. 필자도 떡을 하나 사서 먹었다. 참으로 맛이 있었다.


"떡(餠: 모치)이 참 맛이 있네요."


"아! 감사합니다."



떡 가게의 할머니
"어디서 오셨나요?"

"한국에서 왔습니다."


"안녕하세요?"

떡 집 할머니는 곧바로 한국어로 얘기 했다.


"아니? 한국어는 어떻게 배우셨나요?"

"한국 사람들이 많이 오시기 때문에 귀동냥으로 배웠습니다."


그 순간 여기저기서 한국말이 많이 들려왔다. 어디선가 "엄마-"하는 어린아이의 목소리도 들렸고, '어머니, 언니, 형...등' 한국말이 들렸던 것이다.


엔화가 조금 떨어지자 한국 사람들이 일본 여행을 많이 하는 듯 했다. 일본 여행사의 '무라다 하루코(村田春子·30)'라는 안내원도 '한국 사람들이 참으로 많이 온다'고 했다. 이유는 일본의 3대 명승지로 소문이 나있기 때문이란다.


진정한 삶에 대하여


필자는 절을 내려오면서 곰곰이 생각했다. 맑음과 순수 그리고, 진정한 삶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기요미즈테라(淸水寺)'과 같고, '오토(音羽)' 폭포처럼 살아온 순수한 삶.


내 과거를 돌아보면서 내 스스로를 사람들에게 내보일 수 있는 삶.




그러한 것이 아닐까?

요즈음 일어나고 있는 나름 성공했던 가장(家長)들의 무너진 모습들을 보면서 생각해 본 것이다.


아울러, "얼마나 오래 사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충실하게 사는가 하는 것이네"와 "자신에게나 타인에게 무거운 짐을 지게 해서는 안 된다"는 세네카(Lucius Annaeus Seneca)의 <인생론>의 한 대목 떠올려 봤다.

'값진 삶을 허망하고 불온한 그릇에 담지 말라'는 말을 다시 한 번 가슴 깊이 새기면서........
입력 : 2013-05-10 17:32

출처 월간조선
2013년05월15일 20:44:1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농심, 올해 해외매출 신기록 달성…미…
광란의 박항서 열풍, 위인반열에 오르…
현역 21명 당협 배제 '초강수'에도 …
한국당 ‘인적쇄신’ 후폭풍, 이제부터 …
손학규·이정미 단식 중단… "진짜 투쟁…
스스로 물러난 김용태 "내게도 분당 책…
단식8일째인 손학규와 이정미박호종 예…
파렴치한 ‘더불어한국당’
 
   1.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2.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3.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4. 손학규 대표의 대한민국 민주주의, 민생, 평화…
   5. "흙먼지 덮어쓰고 함께 행군… 이재수 사단장…
   6.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7. 탈원전에 급기야… 중국·러시아서 전기 수입 …
   8.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9.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10. [조선닷컴사설] 이재수 비극 사흘 뒤 태연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