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19일(월) 15: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수신료 인상 국민 동의 얻으려면[현장에서/정성택]

정성택 문화부 기자 입력 2021-02-02 03:00수정 2021-02-02 07:58

수신료 인상을 추진 중인 KBS 내부에서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공영방송의 생명이라고 할 수 있는 공정
성 문제를 두고 내부 고발이 이어지는가 하면,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가 방만한 인력 운용을 비판하는
국민을 향해 빈정거리는 글을 온라인에 올려 공분을 사고 있다.

KBS노동조합은 1일 김모 아나운서가 지난해 10∼12월 KBS1 라디오 주말 오후 2시 뉴스를 진행하면서
전 대통령수석비서관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라임자산운용 사기사건 등 뉴스 20여 건을 전체 또
는 일부 삭제하고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KBS노조는 김 아나운서가 이용구 법무부 차관 관련 기사
를 임의로 편집해 보도했다며 그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KBS는 이날 “김 아나운서를 뉴스 등 모든 라
디오 프로그램 진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김 아나운서 등 관련자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겠다. 뉴스 편집
시 원고 담당자와의 협의도 의무사항으로 명문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엔 온라인 익명 직장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너네가 아무리 뭐라 해도 우리 회사 정년
보장되고 평균 연봉 1억이고 직원 절반은 매년 1억 이상 받고 있다”면서 “제발 밖에서 욕하지 말고 능력
되고 기회 되면 우리 사우님 되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KBS의 인력과 연봉 구조가 방만하다는 비판
에 대해 비아냥거린 것이다. 블라인드는 소속 회사의 이메일로 인증을 받아야 하는 구조라 실제 직원이
아니면 해당 글을 쓸 수 없다. 시청자들의 항의가 거세지자 KBS는 1일 “KBS 구성원의 상식이라고는 생
각할 수 없는 내용의 글이 게시돼 불쾌감을 드려 유감스럽고 송구하다”고 밝혔다.

KBS는 지난달 27일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올리는 인상안을 이사회에 상정했다. 코로나
19로 경기 침체가 심각한 상황에서 수신료 인상은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크다. 더욱이 KBS의 수신료는
블라인드에 글 쓴 이의 표현대로 “전기요금에 포함돼서 꼬박꼬박 내야 되는” 것이다. 국민들에게 거부
권도 선택권도 없는 수신료를 인상하려면 최소한 공정성 논란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KBS의 경영 개선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빼놓을 수 없다. KBS 직원 4700여 명의 평균 연봉은 1억
원이 넘는다. 억대 연봉자 중 무보직자가 1500여 명이다. KBS는 무보직자도 직책이 없을 뿐이지 현장
에서 일하고 있다고 해명한다. 그러나 이들이 연봉에 걸맞은 권한과 책임을 갖고 있는지는 따져볼 일이
다.

지난해 KBS는 6700억 원이 넘는 수신료 수입을 올렸다. 인건비로 나간 돈은 5200억 원 이상이다. 수신
료와 거의 맞먹는 수준의 인건비 구조와 끊임없는 공정성 시비를 스스로 극복하지 않는다면 KBS의 수
신료 인상 추진은 계속 국민의 외면을 받을 것이다.

정성택 문화부 기자 neone@donga.com

출처;동아닷컴
2021년02월02일 13:28:0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
[특파원칼럼/유재동]‘백신이 최고의 …
허가도 안 난 백신 접종 계획 발표한 …
박원순 서울시, 세금 7111억원 퍼부…
“정치 방송인 김어준 퇴출”…靑청원,…
 
   1.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시오
   2.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역기획…
   3.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말하면 …
   4.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윤, 檢…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