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1월18일(월) 15:52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충격적인 유튜브 실험… '우파 채널'에 올리니, 2분 만에 '노란 딱지'
"아무 내용 없는 영상 올렸는데, 2분 만에 노란 딱지"… 윤상직 '블랙리스트' 의혹 제기

조광형 기자입력 2019-10-21 18:20

"구글판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 윤상직 의원의 충격 실험
최근 들어 유튜브 채널의 광고 수익을 제한하는 '노란 딱지'가 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에 집중적으로 발
부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뉴데일리

align=center>

▲ 최근 들어 유튜브 채널의 광고 수익을 제한하는 '노란 딱지'가 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에 집중적으로
발부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뉴데일리

소위 '우파 유튜버'들이 제작한 동영상 다수를 구글에서 뚜렷한 이유 없이 '유해 콘텐츠'로 분류해 이들
의 광고수입을 막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구글이 현 정권을 비판하는 '우파 유튜
버'들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 유튜브 채널 제작진과 실험해본 결과, 이들
우파가 운영하는 채널에 아무런 내용도 없는 하얀색 방송 테스트 영상이 올라온 지 불과 2분 만에 '노
란 딱지'가 발부됐고, 1분 뒤 바로 해제됐다"고 밝혔다.

'노란 딱지'는 유튜브 약관에 위배되는 콘텐츠에 붙이는 노란색 달러($) 모양의 아이콘을 가리키는 '은
어'로, 2017년 8월 도입됐다. 영상에 노란 딱지가 붙으면 광고를 붙일 수 없고, '추천 영상'에도 올라갈
수 없으며, 일정기간 라이브 생방송도 불가능하다.

윤 의원은 "한 보수 성향 유튜버는 '공통적으로 문재인·더불어민주당·임종석·조국 등과 같은 이름을 붙
인 동영상에 노란 딱지가 붙는다'고 주장했다"며 "노란 딱지가 붙으면 광고수익이 줄어드는 것을 노리
고 누군가 '좌표'를 찍어 '유해 콘텐츠'로 신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가 현 정권에 비판적인 유투버들에게 '일단 붙이고 보자'는 식으로 노란 딱지를 먼저 붙이는 방
식으로 정책을 운영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 윤 의원은 "구독자들이 많이 시청하는 초기에 노란 딱
지를 발부해 유투버들의 광고수익을 제한한 후 구독자들의 관심도가 떨어지는 시기에 파란 딱지로 변
경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우파 유투버들에 대한 노란 딱지 발부는 지난 4일 진행된 방송통신
위원회 국정감사 전후로 극심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K채널의 경우 지난 10일부터 모든 콘텐츠에 노란
딱지가 발부됐고, K2채널의 경우 지난 9일 이전까지 7 대 3 비율로 발부되던 노란 딱지가 10일부터 모
든 콘텐츠에 발부된 것으로 드러났다. M채널의 경우 지난 8월부터 지난 14일까지 총 43개의 콘텐츠 중
28개(65%)의 콘텐츠에 노란 딱지가 붙었다.

이에 따라 K2채널은 하루 150만원 수준이던 수익이 노란 딱지 발부 이후 18만원 수준으로 급감했고, A
채널은 월 350만원 수준이던 수익이 노란 딱지 발부 후 110만원으로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 의원은 "지난 11~18일 7일간 구독자 상위 35위까지의 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에 메일을 보내 노란 딱
지 발급 현황을 조사한 결과, 답신을 보내온 13곳에서 노란 딱지가 발부된 이유를 알지 못한다고 답했
다"며 "구글이 보수우파 유튜버들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한 의심이 든다"고 말
했다.

이어 "우파 유튜버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명확한 기준도 없이 노란 딱지를 남발하는 것은 사업활동을
부당하게 방해하는 것으로 간주된다"며 "구글코리아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공정위에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튜브가 공개한 '광고주친화적인 콘텐츠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부적절한 언어 ▲폭력 ▲성인용 콘텐
츠 ▲유해하거나 위험한 행위 ▲증오성 콘텐츠 ▲도발, 비하 ▲기분전환용 약물 및 마약 관련 콘텐츠 ▲
담배 관련 콘텐츠 ▲총기 관련 콘텐츠 ▲논란의 소지가 있는 문제 및 민감한 사건 ▲가족용 콘텐츠에 포
함된 성인용 콘텐츠 등 제한 콘텐츠가 담긴 영상은 유튜브 정책을 위반한 콘텐츠로 분류돼 노란 딱지가
붙는다.

출처;뉴데일리
2019년10월22일 11:41:0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3선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
정부 “주 52시간 300인 이하 기업 …
"김정은 오셨으면 좋겠다, 안 오신다면…
세금 도둑질에 野까지 가세한 國會 상…
[박제균 칼럼]이제 박근혜를 말할 때 …
진중권 "동양대 교수들, 표창장 위조 …
진중권 "조국 아들, 내 강의 듣고 정…
‘진술 거부’ 조국의 法 농락, 구속 …
 
   1. 한국엔 '대학'이 없다
   2. [김순덕 칼럼]환관 통치인가, 제왕적 대통령…
   3.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나라 …
   4. [조선닷컴 사설] 기업 아우성에 귀 막더니 …
   5. [박제균 칼럼]이제 박근혜를 말할 때 됐다
   6. [조선닷컴 사설] 北 위해 국회서 거짓말까지…
   7. ‘진술 거부’ 조국의 法 농락, 구속 당위성 …
   8. 3선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언, "…
   9. [동아닷컴 사설]美합참 “지소미아는 필수”…
   10. 킨타나 보고관, 북송(北送) 선원 추후 조치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