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8월19일(월) 14:1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반일종족주의》 저자 이영훈 교수, 기습 취재하는 MBC 기자와 충돌
"기습 취재는 인격권 침해, 정식 인터뷰 요청하라"고 해도 계속 인터뷰 강요하자 마이크 내리치고 기자 뺨 때려

"기습 취재는 인격권 침해, 정식 인터뷰 요청하라"고 해도 계속 인터뷰 강요하자 마이크 내리치고 기자
뺨 때려
글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반일종족주의》의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8월 4일 오전 원치 않는 인터뷰를 강요하는 MBC
기자와 충돌을 빚었다.
이날 오전 8시 30분경 강연을 위해 출근하던 이영훈 교수는 집근처에 잠복해 있던 MBC 박 모 기자 및
PD와 맞닥뜨렸다. 이영훈 교수는 인터뷰를 거절했지만, MBC 취재팀은 이를 무시하고 계속 카메라로
촬영하면서 50m가량 이영훈 교수를 따라갔다.
MBC 기자가 “왜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현 정의기억연대)에는 공개토론을 제기해놓고 MBC
인터뷰에는 응하지 않느냐”고 묻자 이 교수는 “내가 정대협에 공개토론을 요청했다고 해서 MBC 인터
뷰에 응할 의무는 없다”고 반박했다. 이 교수는 “MBC는 공영방송”이라며 인터뷰를 강요하는 MBC 기
자에게 “나는 MBC가 공영방송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대꾸했다. 이 교수는 " MBC ‘스트레이트’에서
는 일주일 전 나에 대한 왜곡보도를 했다"고 지적하고, "이렇게 기습 취재하고 촬영하는 건 내 인격권에
대한 침해”라며 인터뷰 중단을 요구했다.
하지만 MBC 기자는 “과거 위안부 생존자들에게 사과했다가 입장을 번복, ‘위안부 희생자들이 자발적
으로 매춘했다’고 책에 표현한 이유가 뭔가”라는 등의 질문을 계속 던지며 인터뷰를 강요했다. 이 교수
는 "내 책에 다 나와 있다. 책은 읽어보고 그런 소리를 하느냐"며 인터뷰 거부 의사를 거듭 밝혔다. 그
래도 MBC기자가 계속 질문을 던지며 마이크를 들이대자 참다 못한 이영훈 교수는 자신의 얼굴을 향한
마이크를 내리치고 기자의 뺨을 때렸다.
MBC 기자가 “지금 내게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하자 이 교수도 “이런 식의 취재 자체
가 폭력"이라면서 "내 행동은 정당방위”라고 반박했다. 이 교수는 “책을 읽고 문제가 있으면 정식으로
인터뷰를 요청하거나, 공개 토론회에 초청해 진행할 일이지 갑자기 찾아와 사람의 일상을 침범하고 초
상을 침해하면서 무슨 요구를 하느냐”고 따졌다.
이영훈 교수는 “방송은 그런 학술적 토론이 아니더라도 시민을 위해서 질문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MBC 기자에게 “시민에게도 지성의 방송이 요구된다. 지성의 방송을 준비해서 공개토론이나 인터뷰 공
문을 정식으로 보내라. 그러면 이승만학당이 준비해서 응하겠다. 길거리에서 이렇게 주먹구구식으로
하는 건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이영훈 교수는 경찰서에 같이 가자고 요구하는 MBC 기자에게 “당신들이 다 촬영했으니 알아서 하라.
아파트 주변에 숨어 있다가 불쑥 인터뷰를 강요하는 것도 법을 위반한 행위다”라고 말했다.
이영훈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몇 차례 거절하고 경고했음에도 계속 따라 붙으며 인터뷰를 강요한
것도 폭력이고 인격권 침해 아닌가.내 행동은 정당방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기수 변호사는 "일요일 오전 주거지에 잠복해 있다가 느닷없이 대형 카메라를 들이대고 취
재에 응할 것을 강요하고 출근을 막은 것은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하고 허락 없이 얼굴을 찍은
것은 초상권 침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이 교수가 MBC 기자의 뺨을 때린 건 사실이지만, 아침부
터 범죄자 취재하듯 대형 카메라를 노(老)학자의 얼굴에 들이대면서 모멸감을 유발한 기자에게도 귀책
사유가 있다"면서 "이 교수의 행위 중 일부가 과잉방위에 해당하는지는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하겠지
만, 이를 별론으로 하면 정당방위라고 본다"고 말했다.

《반일종족주의》 저자들에 대한 MBC의 기습 취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며칠 간 이영훈 교
수, 김낙년 동국대 교수, 이우연 낙성대연구소 연구원 등이 펜앤마이크에서 방송을 마치고 나올 때에도
MBC기자들이 따라붙어 인터뷰를 요구했었다.
한편 지난 7월 30일에는 《서울의소리》 '응징취재팀'을 자처하는 이들이 서울 봉천동 낙성대연구소에
가서 "매국노"운운하면서 《반일종족주의》 저자 중 한 명인 이우연 박사의 얼굴에 침을 뱉고 그 장면
을 촬영해 인터넷 유튜브에 올리기도 했다.
이승만학당과 한국근현대사연구회는 오는 8월 7일 수요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MBC 앞 광장에서
"'주진우 스트레이트'의 이영훈 교수님 불법 악랄 인터뷰에 대한 규탄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입력 : 2019.08.04
출처;월간조선
2019년08월06일 16:03:4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조선닷컴 사설] 탈원전 탓에 OECD 주…
나라 이 지경인데… 총선에만 목매는 …
[청년칼럼] 좌파·친북 성향의 기독교…
[조선닷컴 사설] 조국 법무장관 후보 …
팀 쿡 애플 CEO, 트럼프에 "관세 영…
도 넘는 더위에도…서울 아파트 경비실…
金, 미사일 명중에 주먹 불끈 "핵 틀…
황교안, '민심대목' 앞두고 광폭행보.…
 
   1. 아마존, 美서 로봇배송 개시…'라스트마일' …
   2. '핵 불균형' 공포 외면하는 靑…우리 미사일…
   3. 8·15 도심 메운 30만 시민…"文 이후 모…
   4. "가뜩이나 힘든데 환율까지" 유통업계 위기…
   5. [조선닷컴 사설] 조국 법무장관 후보 가족의…
   6. '극일' 위해 머리 맞댄 당정청…해법은 '세…
   7. "韓도 안전지대 아냐" 美·中 환율전쟁 불똥…
   8. 美 공군참모총장 “북 잇단 미사일 발사 긴밀…
   9. 나라 이 지경인데… 총선에만 목매는 민주-한…
   10. 유엔보고서 '北 해킹 최다 피해국은 韓' 정…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