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23일(화) 10:0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단독] 석가탑·다보탑보다 100년 앞선… 우리나라 첫 쌍탑터 나왔다

조선일보 경주=허윤희 기자

입력 2019.05.02 03:01 | 수정 2019.05.02 06:41
황복사지… 의상대사 출가한 경주 사찰서 7세기 중반 두 개의 목탑터 확인

경북 경주시 불국사에 가면 대웅전 앞마당에 두 개의 석탑이 나란히 서 있다. 다보탑(국보 20호)과 석가
탑(국보 21호)이다. 지금은 터만 남은 감은사지에도 쌍탑이 마주 서 있는데, 국보 제112호 '경주 감은사
지 동·서 삼층석탑'이다. 한국 쌍탑의 시원은 679년 완공한 사천왕사로 알려져 왔다. 옛 신라에선 1탑
이었다가 삼국통일 직후 사천왕사에서 최초로 쌍탑 가람 배치가 나타났고 이후 감은사·불국사를 비롯
해 통일신라 사찰의 기본 틀이 됐다는 게 정설이다.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는 본지에 연재했던 '국보 순례'에서 "왜 갑자기 쌍탑이 등장했는지 알 수는 없
으나 똑같은 탑 두 기를 나란히 배치하면서 건축적 리듬감을 얻어낸다는 아이디어는 탁월한 구상이었
다"며 "9·11 테러로 '그라운드 제로'가 된 뉴욕무역센터 쌍둥이 빌딩을 비롯해 현대 건축에서 추구하는
건축 미학"이라고 예찬했다.

◇쌍탑의 시작은 통일신라 이전

그런데 쌍탑의 기원이 삼국 통일 이전인 옛 신라 때임을 보여주는 쌍탑 목탑터가 발견됐다. 경주 낭산
일원 황복사 터를 3차 발굴 중인 성림문화재연구원(원장 박광열)은 "두 개의 목탑 터로 추정되는 유구
(遺構·옛 건축물의 자취)를 비롯해 중문 터, 회랑 터, 대형 금당 터 등 남북을 축으로 만든 6세기 후반
~7세기 중반의 사찰 터를 확인했다"며 "지난해 십이지신상 4점(토끼·뱀·말·양)이 발견됐던 기단에서 또
다른 십이지신상 4점(소·쥐·돼지·개)이 발견됐고, 통일신라 금동입불상 1점과 판불(동판에 새긴 불상)
1점 등 1000점 이상의 유물이 쏟아져 나왔다"고 1일 밝혔다.


3차 조사가 진행 중인 경주 낭산 기슭 황복사지 발굴 현장. 푸른 포대로 덮여 있는 곳에서 목탑 쌍탑 터
와 중문 터, 금당 터 등이 나왔다. 오른쪽은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 /허윤희 기자
황복사(皇福寺)는 '삼국유사'에 654년 의상대사(625~702)가 29세에 출가했다고 기록된 절이다. 또 다
른 기록에 "의상이 탑을 돌 때 계단을 밟지 않고 허공을 밟고 올라갔다"는 내용이 전한다. 그런데 황복
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은 통일신라 때 신문왕이 죽자 아들인 효소왕이 692년 아버지의 명복을 빌
기 위해 세운 탑이다. 의상이 출가할 때와 석탑을 조성한 때가 38년이나 차이 나기 때문에 삼층석탑을
세우기 전 목탑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해 왔다. 민병찬 국립경주박물관장은 "목탑 터가 맞는다면 의상이
탑돌이한 그 탑일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나라 최초의 쌍탑 가람이고, 쌍탑의 시작이 늦어도 7세기 중
반 옛 신라에서 시작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한정호 동국대 교수는 "목탑 터로 보기엔 규
모가 작고, 중문 터와 탑 사이의 거리가 너무 가깝다"며 신중론을 폈다. 박광열 원장은 "목탑 터 바로 옆
에 귀부(龜趺·거북 모양의 비석 받침돌) 자리가 있는 것으로 볼 때 종묘와 관련된 곳일 가능성도 있
다"고 했다.

◇"팔수록 미스터리 커지는 보물섬"

황복사지는 2016년부터 장기 발굴 중으로 팔 때마다 유구와 유물이 쏟아지고 있다. 일제강점기인 1928
년 건축·고고학자 노세 우시조(能勢丑三·1889~1954)가 십이지신상을 발굴하는 사진이 남아 있다〈본
지 2017년 1월 31일 자〉. 연구원은 2017년 1차 발굴 성과를 공개하면서 "통일신라 효성왕의 미완성
왕릉이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에는 황복사지 삼층석탑에서 동쪽으로 약 30m 떨어진 경작지를 발굴
한 결과 통일신라 시대의 왕실 사찰임을 확인할 수 있는 기단과 회랑, 담장, 배수로, 연못 등의 터와 함
께 유물 1000여점이 나왔다.

그런데 올해는 옛 신라 때 또 다른 사찰이 있었다는 걸 보여주는 증거들이 나온 것이다. 전문가들은 "파
면 팔수록 미스터리가 커지는 보물섬"이라고 입을 모은다. 박 원장은 "아직은 장님 코끼리 만지는 심
정"이라며 "앞으로 최소 5년은 더 파야 하고 전체 발굴이 끝나야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조선닷컴
2019년05월03일 10:28:5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北 실무회담 연합훈련 종료 이후…
우리 軍, 수직이착륙기 실을 輕항모 만…
美 정치권 “‘화웨이-북한 연계’ 사…
나랏일 하는 집배원, 나랏돈은 못 받는…
울려퍼진 '반문연대' 초당적 목소리……
요금 올린 가스공사‧못 올린 …
'권력의 완장'을 찬 조국, '심장이 …
깜빡이 작은 배려가 큰 사고 막아줍니…
 
   1. 에스퍼 美국방장관 지명자 "한미훈련, 北위협…
   2. 북·미·중·일 꼬이기만 하는 文외교
   3. 대북제재특위 "러시아 은행 세컨더리 보이콧,…
   4. "한국 없인 IT생태계 타격"… 애플·대만기…
   5. 정권이 만든 원치 않는 싸움, 그래도 싸움은…
   6. 이상한 논리가 판을 친다
   7. 황교안, 안보라인 교체 요구…文대통령은 '묵…
   8. 경기부양 나선 한은…3년 만에 전격 금리인하…
   9. 일본 불매 운동’..국내 소비자 타깃 된 ‘…
   10. 국가 간 ‘감정 충돌’의 비극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