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7일(월) 10:2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문화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 사설] 사립대 수십 곳 무너질 판인데 대선 공약 '한전공대'라니

입력 2019.01.29 03:20
한국전력이 추진하는 '한전공대' 부지가 전남 나주로 결정됐다. 1000명 규모로 에너지 분야에 특성화해
오는 2022년 개교한다는 것이다. 지금 저출산으로 대학 입학 인구는 급격히 줄고 있다. 작년 49만7000명
수준이던 대학 정원은 2020년 47만명, 2022년엔 41만명 수준으로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계에선
향후 3년 내 사립대 수십 곳이 도산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망'이 아니라 필연적인 사실이다. 그래
서 2008년 이후 4년제 대학은 새로 생긴 곳이 없다. 이 상황에서 4년제 대학을 새로 세운다는 것은 황당한
발상이다. 에너지 특성화 대학이라고 하지만 전국의 공대와 카이스트, 포스텍 등 기존 특성화 대학에도 관
련 전공이 있다. 이 대학들에 조금만 더 지원을 해줘도 더 나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

더구나 한전은 부실 공기업이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발전 원가 상승 등 경영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작년 3분기 현재 당기순손실 누적 규모가 4318억원에, 부채가 1년 만에 6조원 늘면서 누적 부채 규모가
114조원이 넘는다. 이런 부실 공기업이 1000여명 학생 전원에게 등록금, 기숙사 비용을 면제해 주고 유명
인사를 총장으로 데려와 연봉 10억원 이상을 주고, 일반 교수도 다른 과학기술대 교수 연봉의 3배 이상을
보장해 준다고 한다. 토지 비용을 빼고도 대학 설립 비용만 5000억원 이상 들고, 한 해 운영 예산만 500억
원이 넘을 것이란 말이 나온다. 적자 기업이 이 돈을 어디서 대나. 결국 모두 국민이 부담할 수밖에 없다.

이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는 이유는 단 하나,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라는 것이다. 탈원전으로 멀쩡한 한전이
부실기업으로 전락했는데 그 부실기업으로 하여금 부실화될 것이 뻔한 신재생 에너지 대학을 세우게 하는
것이다. 이것은 국정(國政)이 아니다.

출처;조선닷컴 사설
2019년01월29일 11:51:1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국무부 “북한, 핵·미사일 버려야만…
공시생 느는데… '공시 메카' 노량진의…
미국 삶의 질 상위 8개주 反트럼프, …
'UAE원전 장기 정비' 한국 단독수주…
[사설] 애끊는 軍 순직에 대통령·총…
코스맥스, 친환경 수성 네일(NAIL) 에…
트럼프에게 ‘작은 무기들’이 우리에겐…
과거사委' 망령이 미래를 괴롭힐 것
 
   1.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능 AI'…
   2. 美상무부, 화웨이 90일 제재 유예…8월 19…
   3. '문재인 탄핵' 국민청원 20만 코앞…청와대…
   4. [조선닷컴사설] '단도미사일' 해프닝, 코미…
   5. 북한·이란 vs 미국, 한국은 누구 편인가
   6. [단독] 美, '화웨이와 전쟁' 한국 동참 요…
   7. 과거사委' 망령이 미래를 괴롭힐 것
   8. 美-中 무역·안보 확전… ‘선택 내몰린 韓’
   9. 트럼프 "金,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
   10. 주한미군사령관 "北미사일 발사, 통상적 훈련…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