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2월21일(금) 11:4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탈원전 비용 513조' 논문 숨긴 에너지경제硏
정용훈 교수 글 일반 공개 안해… 原電 경제성 숨기려 학계 목소리까지 재갈

조선일보 안준호 기자

입력 2020.02.05 03:08


월성 1호기 경제성 축소, 은혜 과정 정리 표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때문에 비용이 500조원이 넘게 증가한다고 분석한 논문을 정부 출연 연구원
이 공개하지 않고 숨긴 것으로 4일 드러났다. 정부와 관련 기관이 탈원전의 경제적 부담을 분석한 학계
목소리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 출연 연구원인 에너지경제연구원(이하 에경연)은 격주로 발행하는 정기 간행물 '세계 원전 시장
인사이트'(2019년 12월 13일치)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싣던 관행을 깨고, 한 달 가까이 시간을 끌다 결
국 게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간행물에는 정용훈 카이스트 교수가 기고한 '탈원전 비용과 수정 방향'이란 논문이 실려 있었다. 정
교수는 이 논문에서 신고리 5·6호기를 끝으로 더 이상 원전을 건설하지 않는 경우와, 건설이 중단된 신
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고 원전 수명을 20년 연장해 계속 운전할 경우의 경제적 효과를 비교·분석
했다. 그 결과,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원전 수명을 20년 연장할 경우의 이익이 513조원 더 많다고 결
론내렸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를 따라가기 위해 정부와 관련 기관의 '원전 경제성 숨기기'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앞서 한국수력원자력은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하기 위해 수차례 경제성을 축소·왜곡한 정황이 드러났
다. 2018년 3월 한수원 자체 분석에서는 월성 1호기를 계속 가동하는 것이 3707억원 이득이란 분석이
나왔고, 두 달 뒤인 삼덕회계법인의 중간 보고서에서도 1778억원 이득이란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산업
통상자원부·한수원·삼덕회계법인의 회의를 거친 최종 보고서에서는 계속 가동 이득이 224억원으로 축
소됐다.

마찬가지로 정부 출연 연구원인 에너지경제연구원도 탈원전 비용이 500조원을 넘을 것이란 논문을 숨
기기에 급급했다. 정용훈 카이스트 교수는 12월 13일 자 '세계 원전 시장 인사이트' 머리글인 '탈원전
비용과 수정 방향'이란 논문에서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고, 모
든 원전의 설계 수명 만료 후 미국·스위스 등처럼 20년 계속 운전할 경우 원전 추가 발전량이 5조7000
억�E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반대로 정부가 탈원전을 고집할 경우의 비용 증가분도 계산했다. 원전 대신 같은 양의 전력을
LNG(액화천연가스)와 신재생에너지로 절반씩 대체할 경우다. 1�E당 전력 판매 단가가 원전 60
원,
LNG 120원, 신재생 180원으로 원전과 LNG·신재생 간 차이가 평균 90원이므로, 5조7000억�E의
전력을
원전을 돌리지 않고 생산하려면 513조원이 더 들 것으로 전망했다.

정 교수는 이 글에서 "태양광발전 비용에서 모듈 가격이 차지하는 비용은 4분의 1 수준으로 (기술 발전
으로) 모듈 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단가 추가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며, 풍력은 육상풍력보다 더 비싼 해
상풍력을 늘릴 수밖에 없어 앞으로도 재생에너지가 원전을 대체할 경우 발전 비용 상승은 지속될 것"이
라고 지적했다. 정부가 '기술 발전에 따라 재생에너지 발전 단가가 하락할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한 반
박이다.


정 교수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보고서가 홈페이지에 실리지 않은 데 대해 에경연에서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했다"고 했다. 에경연은 이에 대해 "(정 교수의 글은) 분석 방법과 분석 결과에 대한 명확한 검증
이 없는 가운데 연구원이 종전에 제시한 연구 결과와 극단적 차이를 보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런
검증되지 않은 자극적 정보의 무분별한 유포를 제한하기 위해 온라인 게재를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에경연은 또 "과거에도 인쇄본만 배포하고 온라인에는 게재하지 않은 경우가 다수 있었다"고 했으나,
본지 확인 결과 최근 3년간 이런 일은 한 번도 없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수는 "정 교수의 글은 타당하고 합리적이었다"며 "보고서 누락은 정권의 독선과 오
만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조선닷컴
2020년02월05일 14:27:3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심재철의 포효… "1당 되면 문재인 탄…
[단독] 4·15총선 '국보법 위반' 88…
진중권 "유시민, 볼수록 신비한 캐릭…
[조선닷컴 사설] 방문 다 열어놓고 …
[최보식 칼럼] 괴물이 된 '문빠'
[태평로] 관료의 영혼을 저당 잡은 권…
이 와중에도 '北 개별관광' 골몰하는 …
[동아닷컴 사설]‘타다’ 합법 판결… …
 
   1. “法 이용해 政敵 벌주고 내편 감싸면 그것이…
   2. [조선닷컴사설] '세금 퍼붓기 특단' 말고 '…
   3. "즉흥적 탈원전 정책, '100년 먹거리' 원…
   4. 秋, 검사장회의 당장 취소하고 의원職부터 …
   5. 볼턴 회고록, 문재인의 거짓말을 폭로할 듯
   6. “우한폐렴은 인공 바이러스"… 中 발칵 뒤집…
   7. "대통령 앞에서 그게 할 소리냐" 親文, 반찬…
   8. 문재인의 민주당은 다릅니다.
   9. 反시진핑 ‘분노의 제단’된 SNS … ‘톈안먼…
   10. 탄핵사태 3년만에 보수가 다시 뭉쳤다… 미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