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2월20일(목) 17:1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7월 경상 흑자 69.5억달러…수출 8개월 연속 감소

글로벌 교역 부진·반도체 단가 하락에 '발목'
상품수지 46억달러 축소…수입도 동반 감소
2019-09-05 08: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우리나라의 올해 7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전에 비해 15억달러 넘게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교역 여건이 악화되고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 단가 하락이 계속되는 가운데 8개월째 줄어들고
있는 수출 부진의 영향이 컸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7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지난 7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69억5000
만달러로 전년 동기(85억5000만달러) 대비 16억달러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선 상품수지 흑자가 61억9000만달러로 같은 기간(107억9000만달러) 대비 46억달러나 감소했다. 우
선 수출이 541억8000만달러에서 482억6000만달러로 59억2000만달러 줄었다. 이로써 수출은 8개월 연
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수입도 434억달러에서 420억8000만달러로 축소되면 3개월째 축소 흐름을 이어
갔다.

한은은 세계 교역량 부진과 반도체 및 석유류 단가 하락, 중국에 대한 수출 감소의 영향으로 상품 수출
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수입은 유가 하락 영향으로 감소했지만, 자본재 감소세 둔화와 소비재 수입
증가로 감소폭은 축소됐다고 전했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16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기(-30억9000달러) 대비 축소됐다.

서비스수지를 품목별로 보면 여행수지는 11억8000만달러 적자를 기록, 1년 전 같은 기간(-14억9000만
달러)보다 적자 규모를 줄였다. 입국자가 같은 기간 15.4% 늘었으나 출국자가 5.9% 증가하는 데 그쳐서
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가 26.5%, 일본인이 19.2% 늘었다.

운송수지는 3억6000만달러 적자였다. 이 역시 전년 동기(-5억6000만달러)보다 작아진 적자 규모다.

급료, 임금, 투자 소득 등의 국내외 흐름을 보여주는 본원소득수지는 30억달러 흑자를 나타내며 전년
동기(15억4000만달러)에 비해 두 배 가까이 확대됐다. 이 같은 본원소득수지는 역대 최대 액수다. 이전
소득수지는 5억7000만달러 적자였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 자산(자산-부채)은 65억5000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28억4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도 7억7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에
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99억7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48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5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6억6000만달러 늘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출처;데일리안
2019년09월05일 09:24:3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이 와중에도 '北 개별관광' 골몰하는 …
[동아닷컴 사설]‘타다’ 합법 판결… …
"文대통령, 하야하라"… '진보성향' …
조국은 민주당의 재앙, 문빠는 민주당…
중국發 위기 ‘저자세 대응’ 禍 키운…
중국인 입국 제한 망설인 韓, 감염자 …
입으론 ‘인권’ 외치며 소년원서 홍보…
볼턴 회고록, 문재인의 거짓말을 폭로…
 
   1. [김형석 칼럼]문재인 정권, 무엇을 남기려고…
   2. 비판 칼럼·언론 입막기' 벌집 건드린 여당'#…
   3. 아산·진천 격리 우한교민 366명 집으로…나…
   4. "나치식 자기검열 유도, 비열한 민주당"… 3…
   5. 볼턴 회고록, 문재인의 거짓말을 폭로할 듯
   6. '역대최고' 60% 고용률… 알고 보니, 90%가…
   7. 우리집 주전자만도 못한 피드백 시스템
   8. 진중권 “적반하장은 문재인 정권만의 특색”
   9. 탄핵사태 3년만에 보수가 다시 뭉쳤다… 미래…
   10. 문재인의 민주당은 다릅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