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19일(금) 12: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S&P 韓 성장률 '2.4→2.0'% 하향…해외서 경기추락 우려 확산

조선비즈 세종=정원석 기자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0/2019071001473.html
입력 2019.07.10 14:16
3대 글로벌 신평사, 韓 성장률 2.0~2.1% 전망
글로벌 IB 등 해외는 1%후반대 성장 전망 속출

무디스(Moody's), 피치(Fitch)에 이어 3대 국제 신용평가사로 꼽히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
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0.4%P(포인트) 낮췄다. S&P는 지난 4
월에 한국 경제성장률을 2.5%에서 2.4%로 낮춘 바 있다.

미·중 무역갈등으로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움직임이 한국의 성장
전망을 불투명하게 만들고 있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2%초중반은 가능하다고 봤던 한국 경제의 올
해 성장 전망이 2.0% 안팎으로 낮춰지는 분위기다. 1%대 성장 전망을 내놓는 기관도 늘어나고 있다.
align=center>
S&P는 10일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0.4%P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5%에서 2.4%로 낮춘 성장률 전망치를 석달만에
또 2.0%까지 하향 조정한 것이다. 올해들어 세 번째 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이다. 글로벌 3대 신용평가
사 중 S&P는 상대적으로 한국에 대해 높은 성장률 전망치를 유지했지만, 이번 하향 조정으로 인해 무
디스(2.1%), 피치(2.0%) 등과 눈 높이를 비슷하게 맞추게 됐다.


속이 텅빈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울산 울주군 온산항 수출 터미널. /조선DB.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이유로는 투자 부진과 취약한 노동시장 등이 언급됐다. S&P는 "전자 부문을
중심으로 높은 재고 수준과 세계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 고조가 생산과 민간 투자에 계속 부담을 줄
것"이라며 "노동 시장은 상대적으로 취약해 소비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S&P는 이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5.2%에서 5.1%로 하향 조정했다.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한 글로벌 교역 둔화가 아시아 국가들의 성장세를 제약할 가능성이 크고, 이 중에서도 한국
이 받을 타격이 가장 심각할 수 있다는 게 S&P의 시각이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본격
화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성장세를 제약할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S&P는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0.25%P 인하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올해와 내년 한국
의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전망치는 각각 1.1%, 1.5%로 제시했다.

특히 S&P는 최근의 성장 약화 흐름이 주요 한국 기업들의 신용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S&P는 이날 '높아지는 신용 위험에 직면한 한국 기업들' 보고서에서 "글로벌 수요 둔화와 무역분쟁 심
화가 최근 한국 기업들의 실적 저하로 나타났으며, 향후 12개월간 한국 기업의 신용도 부담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각각 60%, 69% 감소했다"면서
"수출의존형 산업인 반도체, 스마트폰, 자동차, 정유·화학 산업은 향후 1∼2년간 어려운 영업환경에 직
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많은 한국 기업이 영업 현금흐름 감소세에도 자본투자와 주주환원
규모를 확대하는 공격적인 재무 정책을 도입해 부담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S&P의 이번 전망 하향은 최근들어 한국 경제 성장에 대한 해외의 부정적인 시각이 강해지고 있다는 점
을 확인시켜준다. 지난 8일 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한 미국계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2%에서 1.8%로 0.4%포인트 낮췄다. 내년 전망치는 1.7%에 불과했다. 지난달
말 씨티(Citi)와 골드만삭스(GS)는 2.1%로 JP모건은 2.2%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 노무라
(1.8%), ING그룹(1.5%) 등은 1%대를 전망했다.

한 민간 경제연구원 고위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으로 인한 부정적 여파가 여전한 가운데, 일본의 수
출규제 움직임이 겹쳐 한국 경제 성장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확산되는 것 같다"면서 "이런 시각이 강
해지면 투자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부각될 수 있기 때문에 국내 자본시장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 투자
자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출처;조선닷컴
2019년07월10일 14:31:4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황교안, 안보라인 교체 요구…文대통령…
한국 빼고… 미·일 해병대, 호주서 연…
이상한 논리가 판을 친다
진로 바꾼 태풍, 20일 남부내륙 관통…
일본 불매 운동’..국내 소비자 타깃 …
정권이 만든 원치 않는 싸움, 그래도 …
WHO, 콩고 에볼라 확산 우려에 '국…
860억 빼간 '일자리 자금 도둑들'
 
   1. [김대중 칼럼] 문 정부의 국가 경영 능력 한…
   2. 日本 미워만 할 것인가?
   3. 현실을 알고 큰소리쳤으면…
   4. 북·미·중·일 꼬이기만 하는 文외교
   5. 에스퍼 美국방장관 지명자 "한미훈련, 北위협…
   6. [동아닷컴 사설]최저임금 사과한 文대통령, …
   7. [조선닷컴 사설] 늘어난 일자리 99%가 노인,…
   8. 대북제재특위 "러시아 은행 세컨더리 보이콧,…
   9. 정권이 만든 원치 않는 싸움, 그래도 싸움은…
   10. [조선닷컴 사설] 감금·폭행은 일상, 이젠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