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9일(수) 10: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능 AI' 같은 新물결에 앞장서던 나라였다

조선일보

입력 2019.05.21 03:20
세계 경제 판도를 바꿀 4차 산업 경쟁에서 한국이 낙오할 수 있다는 경고음이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있
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에 따르면 헬스케어, 전기차, 빅데이터 분야에 진출한 한국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달러 이상의 벤처)이 단 한 곳도 없었다. 이 세 분야가 한국에 불모지인 가장 큰 이
유는 이해집단의 반대와 정부 규제 때문이다. 헬스케어는 '명시된 것 외에는 모두 안 된다'는 사실상 금
지령이 버티고 있다. 동남아 국가들도 하고 있는 원격진료도 우리나라에선 불법이다. 무엇보다 4차 산
업혁명의 핵심 기반인 인공지능(AI)에서 한국은 이제 선두 그룹을 따라가는 게 불가능할 정도로 뒤처지
고 있다. 현재 AI 기술 선두에선 미국과 중국이 경합 중이다. 이 경쟁은 두 대국이 거의 사활을 걸 정도
다. AI 기술은 경제는 물론이고 국가 안보에도 결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AI에 앞선 나라가 전쟁
에서 이길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올 2월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국책 연구기관은 AI에 연구개발비를
최우선 집행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입만 열면 'AI 기술 개발'이다. 중국은
2017년부터 올해까지 17조원을 AI에 쏟아붓고 있다. 중국은 이미 AI 분야에서 논문수·기업수·특허수에
서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일본·프랑스·독일 등 다른 선진국들도 국가수반이 AI 기술을 총괄하며 미국
·중국을 추격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통합과학기술혁신회의 위원장을 맡아 매년 AI 전문인력 25만명을
배출하겠다고 했다. 일본에선 조만간 모든 대학에서 AI 관련 수업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할 것이라고 한
다.

그런데 한국은 태평하다. 정부는 AI 연구 자금이라며 각 대학에 '푼돈'을 나눠주는 것으로 할 일을 다 했
다는 식이다. 이미 AI 인재에선 이란·터키보다 뒤졌고, 세계 AI 유니콘 랭킹 100위 안에 한국 기업은 한
곳도 없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있지만 지난 1년 8개월간 AI 관련 회의는 한 번밖에 열리
지 않았다. 서울대에선 AI 분야를 배우려는 학생은 넘쳐나는데 정원 동결과 학과 이기주의 탓에 컴퓨터
공학과 정원을 15년째 단 한 명도 늘리지 못하고 있다.

AI는 국경을 넘어 모든 국가 이용자의 데이터를 학습 재료로 쓰며 기술과 서비스를 무한 진화시킨다. 미
국 구글과 중국 틱톡이 세계 빅데이터 시장을 휩쓸고 있는데 한국은 구경만 하고 있다. 이대로 몇 년만
더 가면 AI 후진국을 넘어 사실상 'AI 식민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우리가 가진 데이터는 모
조리 해외에 내주면서 국내에선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묶여 기업들이 제대로 데이터를 수집·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데이터 주권을 지키는 데 필요한 핵심 기술인 클라우드 시장을 해외 기업에 거의
넘겨준 상황이다. 삼성전자·LG전자를 비롯한 한국 기업 중 80% 이상이 미국 아마존과 MS의 클라우드
에 의존하고 있다고 한다.

한국은 세계 산업 동향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빈틈을 찾아 국가 이익을 극대화하는 데 성공해온 나라다.
기초 원천 기술은 부족해도 기민한 선제 대응으로 반도체에서도 생산 대국으로 올라섰다. 그런 나라가
언제부터인지 오가는 얘기는 거의 모두 '과거사'뿐이고 미래에 무엇을 먹고 살 건지에 대한 치열함은 실
종됐다. 정말 앞으로 무얼 먹고 살 건가.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조선닷컴사설
2019년05월21일 10:13:0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네 번 우려도 맛깔나네… 더 유쾌해지…
해상 노크귀순… 北어선, 삼척 방파제…
열대 과일 리치, 빈속에 먹으면 위험
[사설] 中企 매출 -7%, 최저임금 …
中, 네이버 하루 만에 또다시 차단
중국편만 들었던 한국…"美 동맹철회해…
포스코,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
트럼프-시진핑, "G20서 회담 개최"…
 
   1. 셰일 파워
   2. 소각했다던 의료폐기물 150t, 통영 바닷가 …
   3. 스웨덴의 숲과 호수에는 주인이 없다
   4. 美 국무부 "북과 실무협상 준비됐지만…경제…
   5. 신문 칼럼에 정정보도 요청한 靑… 野 "그런 …
   6. 인건비 허덕이는데 ‘65세 정년연장’ 까지…
   7. 美 해안경비대, 北 불법환적 감시 새 경비함…
   8. 美軍이 '성주밖 사드 사진' 공개한 까닭은…
   9. 美 “북한 인도주의 위기는 정권 탓…직접 지…
   10. 원전 사고 듣고도… 원안위원장, 만찬하며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