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17일(화) 14: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 사설] "탈원전이 주가 떨어뜨렸다" 한전 주주들의 분노

조선일보
입력 2019.05.18 03:09

한국전력 소액 주주들이 한전 주가 급락과 영업 부진이 정부의 탈원전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20일부터
정책 변화를 촉구하는 릴레이 항의 집회를 갖는다고 한다. 한전 주가는 2016년 8월 6만3600원까지 올
라갔으나 현재는 2만5000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한전은 2016년 12조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는데 작
년엔 1조1745억원의 적자를 기록했고 올 1분기에도 기록적인 6299억원의 영업 적자를 냈다.

정부는 한전의 경영 악화가 탈원전과 관계없다고 주장한다. 올 1분기 원전 이용률은 75.8%로, 작년 같
은 기간의 54.9%와 비교하면 거의 정상으로 회복됐다는 것이다. 작년 전체 이용률은 65.9%였다. 그러
나 2001~2010년의 10년 평균 이용률이 92.6%였고 2005년엔 95.5%까지 기록했다. 원전 이용률을 미
국 수준인 90%로 유지만 했더라도 한전이 이렇게 막대한 적자를 내진 않았을 것이다. 40년간 단 한 차
례도 중대 사고가 없었던 원전의 이용률을 한동안 60% 아래로 떨어뜨리면서까지 정비 작업을 벌였던
것이 탈원전과 관계없다고 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다.

원전을 세워놓으니 그 공백을 LNG 발전으로 채워야 했다. 이에 따라 2016년 3350만t이던 LNG 수입량
이 2018년 4320만t으로 증가했다. 설상가상으로 LNG 수입 단가는 2016년 t당 364달러였던 것이 작년
527달러로 올랐다. LNG 총수입액은 2016년 122억달러에서 2018년 228억달러(약 27조원)로 급증했
다. 정부는 이를 놓고 한전 경영 악화는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때문이라며 탈원전과 연결 짓지 말라고
한다. 스스로도 억지라는 사실을 알 것이다.

탈원전을 추진하면 미세 먼지를 뿜어내는 석탄 발전을 늘리지 않는 이상 LNG 발전에 의존할 수밖에 없
다. 그런데 LNG 가격은 불안정하다. 탈원전을 고집해 발전 기업의 수익성을 국제 LNG 가격 등락에 떠
맡겨 버린 것이 정부 아닌가. 원자력 전기 발전 비용에서 우라늄 수입액 비중은 10%밖에 안 되지만
LNG 전기 발전 비용의 수입 연료비 비중은 80%다. 한전이 어떻게 멍들지 않을 수 있나.

한전의 경영 악화는 태양광·풍력 비중을 늘려가고 있는 탓도 크다. 한전의 원자력 전기 구입 단가가 지
난해 ㎾h당 66원이었는데 신재생 전기는 그 2.5배인 165원이었다. 탈원전을 그만두지 않으면 신재생
비중은 계속 늘고 한전 경영은 더욱 악화될 것이다. 이미 폐로가 결정된 고리 1호·월성 1호 말고도
2030년까지 10기 원전이 가동 중단될 처지이기 때문이다.

탈원전과 신재생 확대의 원조 국가인 독일의 2017년 전기요금은 ㎾h당 389.2원이었다. 한국 125.1원
의 3.1배였다. 한전은 정부와 산업은행 보유 지분이 51%지만 외국인 지분이 27%, 일반인 지분도 22%
다. 외국인과 소액 주주들이 한전 경영 악화를 보고만 있겠는가. 결국은 전기료를 인상해 정권의 잘못
된 정책 때문에 국민이 피해 보는 것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

출처;조선닷컴 사설
2019년05월18일 09:29:0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
금감원 "DLF·DLS 판매 현장검사 …
트럼프, 드론테러 관련 이란 겨냥 "군…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검사 결과 협…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1.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비인…
   2. 한국당+미래당 ‘조국파면 시민연대’ 부산서 …
   3. 조국 가족 수사 중인데… ‘피의사실 공표 제…
   4.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조국…
   5.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국 이…
   6. 한미연합사 역대 부사령관 “전시작전권 전환 …
   7. 한국당 "공보준칙, 조국 배우자 포토라인 안…
   8. 스위스 취리히 문화예술 "서울 도심서 경험하…
   9. 황교안, "문재인의 남쪽정부 발언은 헌법위…
   10.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