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7월22일(월) 17:4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1분기 -0.3%…한국경제 16년만에 마이너스 '충격'

조선비즈 조은임 기자


입력 2019.04.25 08:00
1분기 기준 16년만에 최저…설비투자 -10.8%
정부소비 작년 4분기 '기저효과'…4년만에 최저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기대비 -0.3%를 기록했다. 10년 3개월 만의 최저치이며 1분
기 기준으로는 16년 만의 마이너스다. 반도체 업황 부진에 투자가 두 자릿 수의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쇼크' 수준의 성장률이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지난 1분기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이 전기대비 0.3% 감소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
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2008년 4분기(-3.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1분기 기준으로는 2003
년 1분기(-0.7%) 이후 최저다.



한국은행 제공
1분기 성장률은 시장예상치(0.3~0.4%)를 한참 밑돈 수준이다. 우리나라 경기를 견인했던 반도체 중심
의 수출 성장세가 꺾이면서 투자가 부진해졌고, 부동산 규제로 건설경기도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지난
해 4분기(1.0%) 기저효과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전년동기대비 성장률도 1.8%로 2009
년 3분기(0.9%) 이후 최저치라는 점을 감안하면 기저효과는 일부에 불과하다.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성장세를 끌어내린 건 설비투자였다. 설비투자는 10.8% 역성장하면서 외환위
기가 왔던 1998년 1분기(-24.8%) 이후 무려 21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글로벌 반도체 업황 부진에
반도체 제조용 장비를 포함한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줄어든 영향이다. 설비투자의 성장 기여도는
-0.9%포인트로 나타났다.

align=center>
건설투자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1분기 0.1% 감소하면서 지난해 4분기(1.2%) 반짝 플러스를 보였다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주거용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감소해서다. 건설투자의 성장 기여도
는 지난해 4분기 0.2%포인트에서 0%포인트로 떨어졌다.

수출과 수입은 각각 -2.6%, -3.3%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모두 2017년 4분기(-5.3%, -5.6%) 이후 최
저다. 수출은 LCD를 포함한 전기및전기전자가, 수입은 기계 및 장비, 광산품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단,
순수출의 기여도는 0.2%포인트로 전기(-1.2%포인트)대비 플러스 전환됐다.

지난해 4분기 성장세를 이끌었던 정부소비는 기저효과로 0.3% 성장하는데 머물렀다. 주체별 기여도에
서 정부는 작년 4분기 1.0%포인트에서 1분기 -0.7%포인트로 돌아섰다. 반면 민간은 -0.3%포인트에
서 0.4%포인트로 전환됐다.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출처;조선닷컴
2019년04월25일 10:21:00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권력의 완장'을 찬 조국, '심장이 …
깜빡이 작은 배려가 큰 사고 막아줍니…
法,'주총장 불법점거' 현대重 노조·…
휴가철 신용카드 해외 사용 피해 속출.…
美전문가 “‘판문점회동’서 한·미 연…
"한국 없인 IT생태계 타격"… 애플·…
미 전문가 26명 설문조사 "개성공단,…
'만능열쇠' 친일 프레임…불리하면 '딱…
 
   1. [김대중 칼럼] 문 정부의 국가 경영 능력 한…
   2. 에스퍼 美국방장관 지명자 "한미훈련, 北위협…
   3. 북·미·중·일 꼬이기만 하는 文외교
   4. 현실을 알고 큰소리쳤으면…
   5. 대북제재특위 "러시아 은행 세컨더리 보이콧,…
   6. [조선닷컴 사설] 늘어난 일자리 99%가 노인,…
   7. "한국 없인 IT생태계 타격"… 애플·대만기…
   8. 정권이 만든 원치 않는 싸움, 그래도 싸움은…
   9. 이상한 논리가 판을 친다
   10. 황교안, 안보라인 교체 요구…文대통령은 '묵…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