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7일(월) 09:3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한국 게임 대표선수’ 넥슨, 중국자본에 넘어가나

신무경 기자 , 황태호 기자 ,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1-04 03:00수정 2019-01-04 03:00


김정주, NXC 지분전량 매물로 내놔… 국내규제-檢수사에 ‘환멸’ 느낀듯
매각대금 총 10조원대 예상… 中텐센트 등 유력 인수후보로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가 자신이 창업한 게임회사 넥슨을 매각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뇌물
공여 혐의로 수년간 검찰 조사를 받은 데다 게임업계를 향한 고질적인 규제로 한국에서 사업하는 데
“환멸감을 느꼈다”는 게 주변의 이야기다. 국내 1위 게임업체가 매물로 나오면 중국 자본이 인수할 가
능성이 높아 게임 강국의 위상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3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을 시장에 매물
로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넥슨을 디즈니처럼 만들겠다’ ‘다시 태어나도 게임사업을 하겠다’던 창업
의 꿈을 25년 만에 사실상 접은 셈이다.

매물로 나온 지분은 김 대표가 가진 지분(67.49%)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지분(29.43%), 김 대표 개
인회사인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지분(1.72%)이다. NXC는 일본법인 넥슨의 지분 47.98%를 보유하고 있
고, 넥슨은 한국법인인 넥슨코리아의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넥슨의 시가총액이 현재 1조2626억
엔(약 13조47억 원)에 이르고 NXC가 보유한 다른 법인 가치까지 감안하면 NXC지분 매각이 10조 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한국 기업이 관련된 인수합병(M&A) 규모상 가장
큰 건이다.

김 대표가 넥슨을 매각하기로 결정한 결정적인 이유는 검찰 수사로 인한 피로감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
다. 김 대표는 고등학교 동창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넥슨 비상장 주식 4억2500만 원어치를 무상으로 준
혐의로 2016년부터 검찰 조사를 받아왔다. 지난해 5월 서울고법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
았지만 심신이 지친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 환멸을 느끼고 있다”며 “자식들도 미국으로 다 옮
겨간 것으로 안다. 마음이 떠있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경영에서 손을 뗀 지 오래다. 넥슨 대표는
2014년부터 오웬 마호니 대표가 총괄하고 있고, 게임 개발 본부 역할을 하는 넥슨코리아는 이정헌 대
표가 맡고 있다. 무엇보다 그룹의 게임 개발을 도맡고 있는 넥슨코리아 경영진과 의사소통이 전무하다.
이는 엔씨소프트의 창업자 김택진 대표가 현재도 게임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것과는 다른 행보다.


넥슨코리아 고위 관계자는 “2년 넘게 김 대표 얼굴을 본 적이 없고 의사소통을 한 지도 꽤 됐다”고 말했
다. 그 대신 그는 전업 투자가로 활동 중이다. 가방 하나 둘러메고 미국 유럽 등을 돌아다니며 글로벌 IT
기업 인사들과 교류하고 투자할 업체들을 물색했다.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
과 비트스탬프 등에 투자하기도 했다.


시장에서는 해외 자본이 넥슨을 인수할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유력한 후보자는 중국 텐센트로 넥
슨의 던전앤파이터의 중국 배급사다. 이 게임은 지난해 중국에서 1조 원 넘는 영업이익을 낸 바 있다.
텐센트는 핀란드 슈퍼셀, 라이엇게임즈 등 대형 게임회사들을 인수하기도 했다. 이 밖에 중국 넷이즈,
미국 EA게임즈 등이 인수 후보자로 꼽힌다.

게임회사 웹젠을 창업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 정권 들어 게임 관련 규제가 하나도 안 풀려
모든 게임사들이 공통적으로 고통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 대표의 자택을 찾았지만 문이 굳
게 잠겨 있었다. 김 대표와 수차례 통화 시도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신무경 yes@donga.com·황태호·신동진 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출처;동아닷컴
2019년01월04일 10:01:29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이강인, 손흥민, 우리는 왜 못 키우나
나라가 망하는데 걸리는 시간
셰일 파워
수백㎞ 달려 지방에 가도… 의료폐기물…
美軍이 '성주밖 사드 사진' 공개한 까…
'쿨 패션의 진화'…아웃도어 업계, 냉…
홍콩 ‘검은 물결’ 시위 격화···EL…
스웨덴의 숲과 호수에는 주인이 없다
 
   1. "한국경제 하방 위험"…靑 '낙관론' 접고 "…
   2. [조선닷컴 사설] 문제 해결 능력 잃은 '不能…
   3. 국민행동본부는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한 …
   4. 출구없는 화웨이사태…'북한제일주의 외교' 우…
   5. [조선닷컴 사설] 미·중 압박으로 국가 기로…
   6. 2030 남성들까지 대통령 김원봉 발언 비판
   7. '文 하야' 주장 전광훈 목사… "靑 앞 릴레…
   8. ‘호국’이 목 놓아 통곡한다
   9. 1인당 매주 신용카드 1장만큼의 미세플라스…
   10. 셰일 파워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