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1일(화) 17:14    

인터넷타임즈 > 뉴스 > 경제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경기 하강 속 금리 인상, 경제活力 높일 정책 시급하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30일 기준금리를 현 1.50%에서 1.75%로 올렸다. 꼭 1년 만의 인상이다. 제
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미 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이 나왔지만, 한은은 더 실기(失期)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다. 금리 인상 배경은 크게 두 가지다.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가계부채가 3분기 1514조
원으로 1500조 원을 돌파했다. 빚 증가 속도가 소득 증가보다 빠른 것이 특히 부담이다. 한풀 꺾였다고는
하나 부동산시장 자금 쏠림도 금융 불균형을 키우고 있다. 또 하나는, 벌어진 한·미 금리 차다. Fed는 다
음 달 올해 4번째 정책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 확실시된다. 그러면 양국 금리 차가 1.0%포인트까지 확대될
수 있다.

금리 인상은 한은의 고육책이지만, 엇박자란 비판을 피하긴 어렵다. 이날 통계청이 내놓은 ‘10월 산업활
동동향’에서 생산·소비·투자가 다소 나아졌다고는 하나, 올 들어 주요 지표는 내리막 추세다. 현 경기 상황
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7개월째 하락했다. 경기 하강 국면임을 부인할 순 없다. 지난달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9%에서 2.7%로 낮춘 한은이 금리를 올리니 이율배반이다.

금리는 그 영향이 무차별적인 정책 수단이다. 특정 과녁만 겨냥할 수 없다는 뜻이다. 금리가 오르면 서민·
자영업자 등 빚진 사람 부담은 늘고, 기업 투자는 위축된다. 한·미 금리 차가 더 커지기 전에 자본 유출 여
지를 차단하는 것만큼, 역풍(逆風)을 차단하는 일 또한 필요하다. 지금 산업 현장은 도산·폐업이 속출하
고, 기업 못 하겠다는 비명이 터져 나온다. 투자자가 한국을 떠난다면 금리 차 이전에 활력(活力) 잃은 한
국경제 현실 탓이다. 내년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역성장할 거라는 전망도 나오는데,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를 앞세워 기업 기(氣) 죽이기에 여념이 없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곤두박질을 넘
어 국가 미래를 망치게 된다. 경제 활력을 끌어올릴 획기적 정책이 절박하다.

출처;문화일보
2018년12월01일 09:18:19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美중심 경제사슬 위협하는 中… 美는 …
김동길과 문재인
‘게임중독은 질병’ WHO 발표 임박.…
[동아닷컴 사설]OECD 성장률 꼴찌, …
[현장에서/김수연]아이돌 사관학교의 …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
美상무부, 화웨이 90일 제재 유예…8…
트럼프 "金, 핵시설 5곳 중 1~2곳만 …
 
   1. [조선닷컴 사설] 한국은 한때 '인공지능 AI'…
   2. 중국은 戰時 분위기… "이건 인민전쟁, 때리…
   3. [환율 긴급점검] '무역분쟁 불확실성'이 문…
   4. 58년 전 오늘이 없었어도 지금의 우리가 있…
   5. 베네수엘라의 불쌍한 사람들
   6. 불친절·복지부동… 외국인도 두손 든 ‘韓대…
   7. 한변 “최저임금 위반 처벌, 기본권 침해"……
   8. 대놓고 지지세력만 바라보는 文정권
   9. [조선닷컴 사설] "탈원전이 주가 떨어뜨렸다…
   10. "文에 엉터리 경제 보고"… 박지원도 靑 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