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1월13일(수) 17:1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사회] 강원 산불 ‘재난사태’ 선포
속초·동해서 동시다발 ‘불폭탄’… 밤새 여의도 2배면적 전소

게재 일자 : 2019년 04월 05일(金)
어제 오후7시 고성서 첫 발생
4시간뒤 강릉 야산 또다른 불
강풍 타고 속초·동해 시내로

수천명 주민 한밤중 긴급대피
집 수백채·영화촬영장도 불타

태풍급 바람에 빠른속도 확산
소방당국·산림청 진화 총력전

5일 강원도는 한마디로 공황상태다. 전날 오후 7시 17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에서 발생한 산불은 초속 26m를 넘나드는 강한 바람을 타고 속초시로 급속히 번졌다. 산등성이를 타고 퍼져나간 불길은 끝내 민가를 덮쳤고 주민 4000여 명이 ‘한밤중 피난’을 떠나야 했다. 약 4시간 뒤인 오후 11시 50분.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번엔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의 한 야산에서 불이 시작돼 12㎞가량 떨어진 동해시 망상동까지 번졌고 고속도로까지 한때 폐쇄됐다.

소방당국은 시간이 갈수록 거세지는 바람에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성군 토성면사무소에 마련된 상황실에서는 이날 새벽 2시쯤 바람이 잦아들자 드론을 띄운 뒤 이른 시간 내 불길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현실은 달랐다. 피해 규모조차 정확히 파악할 수 없을 정도의 동시다발로 발생한 화재에 시민들은 할 말을 잃었다.

ㅁ리조트와 상가, 주택까지 화마에 휩싸여 = 속초·고성은 산불이 민가로 번지면서 피해를 키웠다.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6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화마를 시내로 날랐다. 속초시 장사동에 있는 한화리조트 등 많은 투숙객이 머물던 숙박시설은 물론 공장과 비닐하우스 등 주민들의 생활과 직결되는 건물들도 속절없이 녹아내렸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까지 속초시와 고성군에서 가옥 125채와 창고 6동, 비닐하우스 5개 동이 불에 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피해면적은 250㏊(250만㎡)로 서울 여의도 면적(290㏊)에 육박한다.

인근 주민 4085명도 부랴부랴 속초시 생활체육관 등에 마련된 대피소로 발길을 재촉했지만, 화염에 둘러싸인 집 걱정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 이중엔 속초의료원 등에 입원해 있던 환자들도 포함돼 있어 더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다. 군인도 예외는 아니었다. 육군 8군단에 따르면 산불이 부대로 번져 장병 2500여 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인명피해도 있었다. 속초시에 거주하는 김모(59) 씨는 고성군에 거주하는 지인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키기 위해 이동하다가 질식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안전부와 소방청, 산림청 등은 날이 밝아진 오전 7시쯤부터 헬기 21대와 소방차 93대, 진화차 23대 등을 투입해 화재진압 총력전을 펼쳤다. 동원된 인원만 1만698명에 이르렀다. 산림청은 이날 “오전 8시 15분을 기해 고성군과 속초시의 큰 불길을 잡았다”고 밝혔다. 다만 잔불 정리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ㅁ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빠른 확산 속도 = 강릉·동해 산불과 관련, 소방당국은 총 250ha의 산림이 불에 탔다고 밝혔다. 워낙 바람이 강해 부는 바람에 산불 확산 속도가 빨라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 일부 주민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동해시 망상동 인근 40여 가구 가운데 11가구가 전소했다. 이에 주민 400여 명이 크리스탈벨리센터, 옥계초교, 동해실내체육관 등으로 분산 대피했으며 국도 7호선 옥계∼망상 15㎞ 양방향과 동해고속도로 옥계∼근덕 36㎞ 양방향이 전면 통제됐었다.

소방당국은 헬기 25대와 소방차 94대, 진화차 33대 등을 투입했고 4308명의 진화인력도 함께 급파했다. 산림청은 낮 12시까지 50%의 진화율을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소방청은 남서풍이 강하게 불며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속초·강릉·동해=손우성·최지영 기자 applepie@munhwa.com

출처;문화일보
2019년04월05일 13:27:48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킨타나 보고관, 북송(北送) 선원 추후 …
두뇌 확보 없인 ‘AI 강국’ 헛구호…
초미세먼지 '미국 기준' 적용하니… '…
[동아닷컴 사설]美합참 “지소미아는 …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한국엔 '대학'이 없다
김연철 '北어민' 국회 보고는 거짓말
'롯데·신세계·현대' 백화점업계, 201…
 
   1. "친기업·반기업 아닌 문정부는 無기업"
   2. "무너진 나라 세우고, 정의-공정 확산시켰다…
   3. 한국엔 '대학'이 없다
   4. [조선닷컴 사설] 최악의 문 정부 2년 반, "…
   5. [문화일보사설]조국 靑수석 때 부인은 차명거…
   6. 황교안도 유승민도 죽어야 산다
   7. 괴물 공수처 반대
   8. 청년을 위한 나라는 없다
   9. [조선닷컴 사설] 文 "정의 확산" 자랑, 靑 …
   10.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나라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