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19일(월) 15: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이상곤의 ‘흐름’】 ‘부패한 진보’를 소환한 사람들

글 이상곤 정치 칼럼니스트

한 때 “보수는 유능하지만 부패했고, 진보는 무능하지만 깨끗하다”는 통념이 있었다. 그동안 권력의 중
심에 보수가 있었으니 그렇게 표현된 것 같다. 그런데 요즘 그 통념이 사라졌다. 그것도 ‘촛불 정권’을
자처하는 문재인 정권에 의해 그리 된 것이다. 진보의 ‘깨끗함’은 온 데 간 데 없고 그 자리에 ‘부패’가
자리를 잡았다.



4·7 서울과 부산 시장 보궐선거가 본격화되면서 정권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부정과 부패 문제의 부상이
다. LH 사태로 치명상을 입고 치르는 선거에서 부정부패로 인한 ‘정권 심판론’까지 가세하면 선거는 해
보나 마나다. 그런데 이런 아킬레스 건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곤혹스럽지만 의도치 않게 등장하는 정
권 핵심 인사들의 일탈에 여권 부담이 늘어만 간다.



조국 전 법무장관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보도는 선거를 앞둔 여당에 불리한 소식 중 하나
다. 미 국무부는 최근 낸 인권보고서에서 박원순, 오거돈, 김홍걸과 함께 이 두 사람을 부패 비위 인사
로 지목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미 국무부는 조 전 장관에 대해 “2019년 12월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해 뇌물 수수와 부당 이득, 직권 남
용, 공직자윤리법 위반 및 기타 범죄 혐의로 기소했다”고 부패 혐의를 적시하고 부인 정경심씨의 법원
판결 내용 등을 상세하게 전했다.



조 전 장관은 ‘2019년 인권 보고서’에 이어 2년 연속 부패 인사로 지목돼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



그런 그가 4·7 보궐선거가 다가오자 SNS 활동에 열혈 매진중이다. 24일에는 8시간 동안 15개의 트윗을
날리기도 했다. 하지만 부산대가 자신의 딸 부산대 의전원 부정입학을 조사한다는 속보이후 그 트윗도
잠잠해졌다.



윤미향의 ‘위안부 장사’ 의혹도 조국과 함께 국제적 망신 사례에 포함됐다.



미 국무부는 윤미향 의원의 ‘위안부 기금유용’ 혐의를 부패항목에 담았다. 보고서는 “9월 검찰은 초선
의원 윤미향을 일본군 위안부를 지원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
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재직 기간에 사기, 업무상 횡령, 직무 유기 및 자금 유용과 관련한 기타 범죄
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했다”고 소개했다.



대표적인 부동산 어벤져스인 ‘흑석 선생’ 김의겸의 등장도 달갑지 않다. 청와대 재직 시절 부동산 ‘영끌
투자’로 대변인에서 물러났던 그가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의 사퇴로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 받은 것
이다.



LH 사태로 공분을 사고 있는 여권으로서는 ‘아닌 밤중에 홍두깨’ 격이다. 지난 4·15 총선 때 이같은 부작
용을 우려해 공천 탈락시킨 그가 우회로로 여론의 전면에 등장해 버린 것이다.



더욱이 서울 흑석동 재개발 상가를 25억7000만원에 사들였다 되팔아 거액의 차익을 남긴 그가 국토교
통위원회로 배정될 예정이어서 더욱 가관이다. 이해충돌을 넘어 정권의 도덕성에 치명타가 됐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초래한 장본인인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가만둬도 선거 논란의 대상인데 임종
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재소환했다. 23일 “박원순이 정말 몹쓸 사람이었나”라며 ‘2차가해’ 논란을 일으
키더니 24일에는 박 전시장의 재임시절 성과를 줄줄이 언급하며 재평가를 요구했다.



여당 박영선 서울 시장 후보가 애가 타 “도움이 안 되니 삼가 달라”고 해도 임 전 실장은 막무가내다.



조국, 윤미향, 김의겸, 박원순은 공교롭게도 선거를 앞두고 여론의 전면에 재소환 됐다. 그러나 이들의
소환은 정권이 제 발등을 찍은 것 아닌가. “불법을 불법이라 부르지 않고, 비리를 비리라 하지 않은” 정
권의 원죄란 말이다. 문 정권은 그래서 우리 사회의 윤리 기준을 무너뜨린 정권으로 기록될 수 밖에 없
다.



이들의 흔적은 정권이 아무리 감출래야 감출 수가 없다. 대통령 ‘턱밑’의 조국과 김의겸은 겉으로는 ‘정
의’와 ‘진보’를 외치면서 뒤로는 ‘돈’과 ‘부동산’에 눈을 돌렸다는 게 만천하에 공개된 것 아닌가. 또 ‘위
안부 팔이‘를 했던 윤미향과 박원순의 성비위도 더 이상 감출 방도가 없다. 그런데도 문 정권이 여전히
진보를 자처한다면 정권 수식어는 바뀔 수밖에 없다. ’무능하면서 부패한 진보 정권’이라고 말이다

출처; 월간 조선
2021년03월25일 10:32:3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
[특파원칼럼/유재동]‘백신이 최고의 …
허가도 안 난 백신 접종 계획 발표한 …
박원순 서울시, 세금 7111억원 퍼부…
“정치 방송인 김어준 퇴출”…靑청원,…
 
   1.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시오
   2.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역기획…
   3.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말하면 …
   4.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윤, 檢…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