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19일(월) 15: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민주당 정치인들, LH 정보 받아 투기… 몇 번 봤다" 익명 폭로 화제
회사 이메일 인증 '블라인드' 글에 민심 분노… "시선 돌리려고 LH만 죽이기" 뻔뻔 주장

송원근 기자입력 2021-03-10 15:02 | 수정 2021-03-10 15:18
"차명으로 했는데 어떻게 찾을 거임?" 합수본 조롱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익명 게시판에 올린 글이 연이어 화제가 되고 있다. 9
일에는 "아니꼬우면 (LH로) 이직하던가"라는 글이 유포돼 공분을 사더니, 10일에는 "민주당 정치인들이
LH로부터 정보를 얻어 투기했다"는 익명의 폭로가 나왔다.

"일부러 시선 돌리려고 LH만 죽이기"?

문제의 글은 "너무 억울하다 왜 우리한테만 지랄하는지 모르겠다. 솔직히 사내에서 듣기로 정치인 국회
의원이 해처먹은 게 울회사 꼰대들보다 해먹은거보다 훨씬 많다고 들었음.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
치인들이 우리쪽에서 정보 요구해서 투기한 거 몇번 봄. 내 생각에 일부러 시선 돌리려고 LH만 죽이기
하는 거 같다"라는 내용이었다.

이 글은 직장인 익명 게시판인 '블라인드'에 올라온 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유된 것으로 보인다. 블
라인드는 해당 회사 이메일 계정으로 인증을 받아야 가입과 글 작성이 가능하다. 글을 작성하면 자신의
아이디와 함께 소속 회사이름이 노출되게 된다. 따라서 '한국토지주택공사'란 회사 이름이 붙은 글은
LH 직원이 썼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차명으로 했는데 어떻게 찾겠나… 부러우면 LH로 이직해"

9일에는 "아니꼬우면 LH로 이직하던가"란 글이 올라와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내부에서는 신경도 안
씀'이란 제목의 이 글은 지난 9일 블라인드에 올라온 것이다.

이 직원은 글에서 "어차피 한두달만 지나면 사람들 기억에서 잊혀져서 물 흐르듯이 지나가겠지 (라고)
다들 생각하는 중. 물론 나도 마찬가지고"라며 이번 사태를 보는 LH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한마디로 대
수롭지 않게 본다는 뜻이었다.

이 직원은 이어 "털어봐야 차명으로 다 해놨는데 어떻게 찾을 거임?"이라며 수사당국을 조롱하는 태도
를 보였다. 그러면서 "니들이 아무리 열폭해도 난 열심히 차명으로 투기하면서 정년까지 꿀빨면서 다니
련다. 이게 우리 회사만의 혜택이자 복지인데 꼬우면 니들도 우리 회사로 이직하던가. 공부 못해서 못
와놓고 꼬투리 하나 잡았다고 조리돌림 극혐"이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출처;뉴데일리
2021년03월10일 15:44:3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
[특파원칼럼/유재동]‘백신이 최고의 …
허가도 안 난 백신 접종 계획 발표한 …
박원순 서울시, 세금 7111억원 퍼부…
“정치 방송인 김어준 퇴출”…靑청원,…
 
   1.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시오
   2.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역기획…
   3.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말하면 …
   4.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윤, 檢…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