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19일(월) 15:03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검사 선배' 홍준표 "윤석열, 권력 사냥개 최후 진즉 알았어야"
"정치검사들, 더 이상 권력의 사냥개는 되지 마라"

[데일리안] 입력 2021.03.03 14:25수정 2021.03.03 14:50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가가BandTwitterKakaoStoryFacebook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검사 출신의 홍준표 의원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추진하는 여권과 이에
맞서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동시에 겨눴다.



홍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자기들이
당할 수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겠다고 생각했겠다"며 "(검찰은)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을 언젠가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즉 알았어야 했다"고 썼다.



그는 "검사 11년, 정치 26년, 37년 공직 생활중 문정권 처럼철저하게 검찰을 도구 삼아 정치보복을 한
정권은 여태 본 일이 없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어 중수청을 설치하려는 여권에 대해 "집권 말기에 와서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의 힘을 빼더니, 이제와서 검찰수사권을 마지막으로 해체하는 수순인 중수청을
설치 한다고 한다"며 "국민들이야 어떤 수사체제가 들어온들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만, 그렇게 정치보복
에 견마지로를 다한 검찰이 토사구팽 되어 몇 달 남지 않는 검찰 총장이 별의미 없는직(職)까지 건다고
비장하게 말하는 것을 보는 지금의 검찰 현실을 나를 포함한 검찰 선배들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보고
있을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1%도 안되는 정치 검사들이 전 정권 적폐수사를 하면서 없는 죄를 만들고 있는 죄를 과장하
여 만들어 기소 만행을 저지르는 것을 본일도 없었다"며 "1%도 안되는 정치 검사들이 출세욕에 눈이 멀
어 검찰 조직을 다 망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사냥개를 이용해 사냥을 해 본 이들이 자기들이 사냥 당할수 있다는 것을 왜 모르겠나? 그래서 검
찰 조직을 해체 하는 것"이라며 "이제와서 후회하고 한탄한들 무슨 소용이 있나. 다 자업자득이고 업
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부터라도 반성하고 더이상 권력의 사냥개는 되지 말라"며 "그래도 검찰을 사랑하는 니들의
선배가 한마디 했다"고 덧붙였다.



출처;데일리안
2021년03월03일 16:53:2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
[특파원칼럼/유재동]‘백신이 최고의 …
허가도 안 난 백신 접종 계획 발표한 …
박원순 서울시, 세금 7111억원 퍼부…
“정치 방송인 김어준 퇴출”…靑청원,…
 
   1. 훗날 위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십시오
   2. “백신 급하지 않다”던 기모란을 ‘방역기획…
   3. [장기표-민경우 대담②] "北 실상, 말하면 …
   4. 기소 훼방 꼼수에 ‘정치 선동’ 이성윤, 檢…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