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8월7일(금) 13:3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진상규명이 박원순 삶 온전히 완성하는 길”

박원순 추모 사회 갈등속
‘실체적 진실 확인’ 목소리

“피해자에 진정한 사과하고
여성 위했던 삶 기리는 것”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사건의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이 역설적으로 그의 삶을
온전히 평가하고 완성하는 방법입니다.” 지난 9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 전 시장의 죽음과
추모 방식 등을 놓고 한국 사회가 양분된 가운데 여권 출신의 한 원로 인사는 1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박 전 시장이 비록 성추행 고소자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나 사과 없이 세상을 등졌지
만, 이번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는 것이 평생 여성과 소수자를 포함한 시민을 위한 길을 걸어온
박 전 시장의 삶을 완성하는 방법이라는 것이다.

박 전 시장은 유서에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면서
도 정작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고소인에 대한 ‘사과’를 직접 담아내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것이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필요 없다거나 혹은 자신의 사후 긍정적인 공적만 평가해 달라는 의미
는 아니었을 것으로 본다. 짧은 유서에 담긴 내용은 예상치 못한 사태의 전개에 황망하게 생을 마감하
는 과정에서 나온 최소한의 반응이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박 전 시장은 젊은 시절부터 줄곧 성 평등주의자로서의 길을 걸어왔다. 그가 오랫동안 성폭력
피해자의 편에서 이들의 권익을 위해 일해온 인물이었던 건 틀림없는 사실이다. 청년 시절인 1986년 그
는 “권양…이름 없는 유명인사”로 시작하는 변론서로 유명한 ‘부천서 성고문 사건’의 공동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고, 중년 시절인 1999년엔 ‘서울대 신 교수(피해자 우 조교) 사건’을 승소로 이끌어 성희롱
형사사건과 관련한 획기적인 판례를 만들어 냈다. 서울시장 취임 이후에도 광역자치단체로서는 처음으
로 시장 직속의 ‘성평등위원회’를 조직하고 ‘여성안심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각계 인사들에게 자문해
시정을 운영했다.

그런 박 전 시장의 마지막 자취가 성추행 피고소다. 아이러니하지만 그는 이제 성 평등주의자로서의 삶
과 성추행 의혹을 받는 인물 두 가지의 평가를 받게 됐다. 따라서 지금 박 전 시장 조문 정국을 둘러싸
고 한국 사회에 필요한 것은 한 시대를 치열하게 살아온 사람의 삶과 죽음, 긍정성과 부정성, 과거와 현
재를 오롯이 종합적으로 바라보는 ‘지평의 융합’(한스 가다머, ‘진리와 방법’)이다.

서울시 성평등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던 한 여성계 인사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제 박 전 시장에
대한 진정한 애도는 그가 완성하지 못한 길을 마무리함으로써 이뤄지게 됐다”고 말했다. 그건 성추행
피해 고소 내용에 포함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진실을 규명하는 작업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다. 이것이
야말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 옹호자로서 평생 그가 걸었던 삶을 추모하는 방법이고, 그가 걸어온
길을 진정으로 완성하는 길이며, 그가 유서에 직접 표현하지 못했던 ‘사과’의 진정한 의미를 복원하는
방책이다.


이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박 전 시장이 약자의 옹호자이자 다른 약자의 가해자일 수도 있다는
점, 그가 보유했던 집 두 채를 팔아 시민단체에 기부할 정도로 이웃사랑을 실천했던 정치인이지만 한편
으로는 오류를 지닌 한계적 인간일 수도 있다는 점을 받아들이는 인식론적인 전제를 필요로 한다. 이렇
게 볼 때 성추행 피해 고소인에 대한 2차 공격이나 그와 함께 하겠다는 이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공격은
박 전 시장이 일궈온 가치에 대한 전면 부정일 수밖에 없다. 위에 언급한 원로 인사는 “박 전 시장의 업
적만 강조하면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벌이는 것은 인간에 대한 이해 부족, 철학의 빈곤을 드러내
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허민 전임기자 minski@munhwa.com

출처;문화일보
2020년07월13일 11:56:4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태양광 설치한다며 산 깎았던 곳에 폭…
진중권 "추미애, 이 정도 큰 사고쳤…
권경애 변호사, "한동훈 관련 통화한 …
文대통령 지지율 44.5%로 하락…30…
윤석열 검찰총장의 메시지.... "민주주…
광기의 폭정’ 전제군주제 뺨친다
검찰을 부끄럽게 한 ‘어느 부장검사의…
문대통령 부정평가 55.9%…취임 이래…
 
   1. 진중권 "추미애, 이 정도 큰 사고쳤으면 당…
   2. 검찰을 부끄럽게 한 ‘어느 부장검사의 사진 …
   3. 文대통령 지지율 44.5%로 하락…30대·여성…
   4. 수도요금도 올린다… 서울시 "연 12%씩 3년간…
   5. 윤석열 검찰총장의 메시지.... "민주주의 허…
   6. 문대통령 부정평가 55.9%…취임 이래 최고…
   7. 광기의 폭정’ 전제군주제 뺨친다
   8. [비즈톡톡] 코로나 시대 스마트기기 살균법…
   9. 권경애 변호사, "한동훈 관련 통화한 사람은…
   10. 태양광 설치한다며 산 깎았던 곳에 폭우로 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