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8월7일(금) 13:3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청년들이 만든 백선엽 분향소, 1만명 넘게 참배했다
故백선엽 장군 광화문 분향소, 청년단체 등이 자발적 설치

조선일보 노석조 기자 서유근 기자

입력 2020.07.13 01:39 | 수정 2020.07.13 08:30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시민분향소에는 장맛비에도 밤늦게까지 추모객
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영정 앞에 국화를 놓고 거수경례를 하는 어르신부터 엄마와 함께 온 초등학생도
있었다. 이 시민분향소는 정부나 군(軍)이 관여하거나 존재를 알린 적이 없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
회'(신 전대협) 등 일부 단체가 분향소를 차리자, 시민들이 인터넷 등을 보고 자발적으로 찾아온 것이
다.

12일 밤 10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장군 시민분향소에 시민들이 조문하기 위해 줄
을 서 있다.
밤늦게까지 추모 행렬 - 12일 밤 10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장군 시민분향소에 시
민들이 조문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육군장(葬)으로 치러지는 백 장군 공식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졌다. 그러나 시민들은 광화문 광장에도 시민분향소가 마련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곳
을 찾았다고 했다. 밤늦게 귀가하다 분향소를 발견하고 헌화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이태경 기자
대학생 최지호(20)씨는 "교보문고에 들렀다 줄을 선 사람들을 보고 방문했다"며 "6·25 참전 할아버지께
백 장군님의 활약을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경기 용인에서 초등학생 자녀 2명과 함께 온 박은영(44)
씨는 "6·25 전쟁 때 나라를 지킨 분이 돌아가셨다고 해서 왔다"며 "나라의 영웅을 어떻게 대우하는지 보
면 그 나라의 수준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시민분향소는 지난 10일 향년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백 장군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려는 사람들로 가
득 찼다. '신 전대협'이 전날 밤 8시쯤 천막 6동(棟) 규모로 설치했고, 나라지킴이고교연합, 대한민국수
호예비역장성단(대수장) 등이 시민장례위를 함께 구성했다. 1980년대 전대협을 풍자해 이름을 지은 신
전대협은 그간 대학가에 대자보를 띄우는 등 현 정부 비판 활동을 해온 보수 청년단체다.

주최 측은 "하루 만에 5000명이 방명록에 서명하고 1만2000명이 헌화했다"고 말했다. 오후 한때 200m
넘는 줄을 서기도 했다. 송재욱(49)씨는 "나라를 구한 영웅인 백 장군이 푸대접을 받는다는 소식에 죄
송한 마음이 들어 이곳 분향소를 찾았다"고 말했다. 시민분향소는 14일 밤 9시까지 운영한다.

정부는 이날 백선엽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했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백 장군 유족이
대전현충원 안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래통합당과 재향군인회, 육군협회, 대한민국수호예
비역장성단 등은 서울 국립서울현충원 안장을 요구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백 장군은 대한민국 발전과 현재의 막강한 군을 건설할 수 있도록 초석을 놓은 영
웅"이라고 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백 장군은 진심으로 그리워질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며 "한·미 동맹을 만드는 데 공헌했다"고 밝혔다.


출처 :조선닷컴
2020년07월13일 11:02:5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태양광 설치한다며 산 깎았던 곳에 폭…
진중권 "추미애, 이 정도 큰 사고쳤…
권경애 변호사, "한동훈 관련 통화한 …
文대통령 지지율 44.5%로 하락…30…
윤석열 검찰총장의 메시지.... "민주주…
광기의 폭정’ 전제군주제 뺨친다
검찰을 부끄럽게 한 ‘어느 부장검사의…
문대통령 부정평가 55.9%…취임 이래…
 
   1. 진중권 "추미애, 이 정도 큰 사고쳤으면 당…
   2. 검찰을 부끄럽게 한 ‘어느 부장검사의 사진 …
   3. 文대통령 지지율 44.5%로 하락…30대·여성…
   4. 수도요금도 올린다… 서울시 "연 12%씩 3년간…
   5. 윤석열 검찰총장의 메시지.... "민주주의 허…
   6. 문대통령 부정평가 55.9%…취임 이래 최고…
   7. 광기의 폭정’ 전제군주제 뺨친다
   8. [비즈톡톡] 코로나 시대 스마트기기 살균법…
   9. 권경애 변호사, "한동훈 관련 통화한 사람은…
   10. 태양광 설치한다며 산 깎았던 곳에 폭우로 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