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6일(화) 14:5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정조준… 12시간 압수수색

기부금 유용·배임 등 의혹
사업자료·영수증 등 확보
조만간 관련자 소환 조사

정의연 “檢 압수수색 유감”

검찰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기부금 부당 사용 의혹 등을
파헤치기 위한 압수수색이 12시간 만에 종료됐다.

검찰은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각종 사업 자료와 지출 증빙 영수증 등 주요 증
거물을 확보했으며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해 배임과 횡령죄 혐의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
이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20일 오후 5시쯤 시작한 정의연 및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사무
실 압수수색을 21일 오전 5시 30분쯤 끝마쳤다. 특히 검찰은 이번 사건의 신속한 수사를 위해 정예 수
사팀을 대거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정 거래·경제 범죄를 전담하는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를 주축
으로, 서부지검 선임부서인 형사1부(부장 이병석), 공안·특수 형사사건 등 인지수사를 담당하는 형사5
부(부장 배문기)가 정의연 의혹 사건 수사에 전격 합류했다.

최 부장검사는 2011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하던 특검팀에 파견돼
당시 김인종 경호처장과 김태환 특별보좌관을 배임죄로 재판에 넘겨 징역형을 이끌어냈다. 이정배 형
사4부부장은 2018년 드루킹 특검팀에 파견돼 보충·인지수사 등을 맡았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정의연
관련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상황에서 신속한 수사를 통한 진실 규명이 필요해 수사인력을 크게
늘리게 됐다”고 말했다.

검찰은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전 정의연 이사장 등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배임죄와
횡령죄 혐의 성립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검찰의 또 다른 관
계자는 “윤 당선인과 정의연 사건이 언급될 때 가장 많이 거론되는 죄명이 횡령·배임죄”라면서 “이번
사건을 검찰 내부에서 최고로 분류되는 특수 공안통 검사들이 맡았다”고 말했다.

정의연은 압수수색이 종료된 직후인 이날 오전 6시 30분쯤 페이스북에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 중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의연은 계속되는 회계 부
정 의혹 제기에 “회계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회계감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상태”라고 밝혀왔
다. 한국공인회계사회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정의연이 지난 15일 회계 감사를 받기 위해 기관 추천
을 해 달라고 요청했었다”면서 “하지만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회계 기관 추
천은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나주예·이해완 기자

출처;문화일보사설
2020년05월21일 14:03:32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1.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할머니…
   2.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정조…
   3.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4. "윤미향 남편, '수령님' '장군님' 단어쓰며…
   5.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수…
   6.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들이 받…
   7.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미향 …
   8.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9.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