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6일(화) 14:5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사전투표 조작이 사실로 드러나면 공병호는 대통령으로 추대되고 문재인은 감옥에 갈 것이다!

趙甲濟

요사이 공병호 그룹의 사전투표 조작론자들이 주장하는 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에서 대규모 조직
적 부정, 즉 투표함 바꿔치기 개표수치 조작 등이 이뤄져 수십 명의 當落이 뒤바뀌었다는 사실이 재검
표 등을 통하여 확인된다면 한국에선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인가?

1. '救國의 영웅' 공병호는 대통령으로, 민경욱은 국회의장으로 추대되고, 부정선거 지휘자 문재인은 탄
핵이나 하야 즉시 감옥에 갈 것이다.

2. 이런 대규모 부정이 있었다면 그 책임자는 정권이고 대통령이 지령자이며 여당과 선관위가 공모하였
다고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부정이 드러나는 순간, 국민들은 제2의 4.19 시위를 일으킬 것이고, 국
회에선 박근혜 탄핵 때처럼 여론에 고개숙인 민주당이 대통령 탄핵안을 가결시키는 데 앞장서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3. 그렇게 하여 대통령이 물러나면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재선거가 동시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
은 국회가 자진 해산할 것이기 때문이다.

4. 부정선거의 원흉인 민주당은 4.19 때의 자유당처럼 해산절차에 돌입할 것이고, 통합당도 온전하지
못할 것이다. 미래통합당은 사전투표의 과정을 점검한 뒤 문제가 없다고 판단, 일체의 異義를 제기하지
않았었다. 더구나 공병호 그룹의 부정선거 주장에도 동조하지 않았다. 개표부정으로 진 후보들도 침묵
하였다(민경욱 제외). 1960년 4.19 직후처럼 혁명적 열기에 휩쓸린 국민들은 배신감에 떨면서 통합당의
전 대표 황교안, 전 선대위원장 김종인 집을 불태울지 모른다.

5. 부정선거의 핵심 책임자일 수밖에 없는 중앙선관위원장은 여러 차례 사전투표 부정이 없었다고 국민
을 속인 점에 대하여 가중처벌을 받게 될 것이다. 개표종사자가 30만 명이나 되는데 어떻게 부정이 있
을 수 있겠느냐고 설명해왔기 때문이다.

6. 부정선거 재판은 혁명재판이나 인민재판식으로 전개될 것인데, 재판장으론 사전투표 조작론을 제기
하였던 몇몇 용감한 변호사들이 추대될 것이다. 몇 사람들에겐 사형이 선고될 것이다.

7. 이와는 별도로 투개표 부정에 쓰인 컴퓨터 류에 대한 거부운동으로 전자회사 등의 매출액이 격감할
것이다. 공병호를 비판하였던 조갑제, 정규재, 김진, 이병태, 김연광 같은 이들에겐 고난의 행군이 시작
될 것이다.

8. 문재인 정권이, 사전투표 조작을 결심하였더라면 발각될 경우 위와 같은 사태가 일어날 것임을 예견
하였을 터이다. 모든 여론조사, 심지어 통합당 측 여론조사에서도 민주당의 압승이 예견되었는데 위와
같은 무모한 모험, 수십 명이 아니라 수천, 수만 명이 목숨을 거는 그런 바보짓을 하였을까?

9. 그런데, 사전투표 조작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재확인되었을 경우, 공병호 그룹과 수많은 통계학자
들, 선동 유튜버들, 그리고 그 추종자들은 어디로 가야 하나

출처;조갑제닷컴
2020년05월13일 14:25:2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1.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할머니…
   2.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3.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정조…
   4. "윤미향 남편, '수령님' '장군님' 단어쓰며…
   5.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수…
   6.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들이 받…
   7.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미향 …
   8.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9.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