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6일(화) 14:5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어느 청년이 건넨 빈 종이[현장에서/조건희]
‘청년 100인의 두 번째 돌잡이’에서 대학원생 윤민경 씨가 “나는 꿈이 없다”며 내민 빈 종이. 윤민경 씨 제공

조건희 사회부 기자입력 2020-04-07 03:00수정 2020-04-07 03:00




‘청년 100인의 두 번째 돌잡이’에서 대학원생 윤민경 씨가 “나는 꿈이 없다”며 내민 빈 종이. 윤민경 씨
제공

동아일보가 1일 창간 100년을 맞아 선보인 ‘청년 100인의 두 번째 돌잡이’ 시리즈는 기획부터 취재까지
꽤나 유쾌했다. 취재팀과 만난 19∼34세 청년 100명이 자신의 미래를 상징하는 물건을 하나 골라 그 안
에 담긴 사연과 다짐을 소개한다는 설정이었다.

세상모르는 한 살배기 땐 돌잔치 상에 오른 정해진 물건 가운데 하나를 고른다. 하지만 세상에 발을 딛
는 청년들이 스스로 택한 두 번째 돌잡이 물건들은 백양백색(百樣百色)이었다.

인공지능(AI)이 일찍이 인간을 압도한 바둑계의 ‘인간 1인자’ 신진서 9단(20)은 ‘바둑돌’을 골랐다. AI가
2025년이면 사람의 업무 능력 70.6%를 대신할 거라는 전망(한국고용정보원)이 나오는 시대에도 인간이
두는 바둑의 의미를 탐구하겠다는 의지는 존경스러웠다.


조건희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공익변호사 이현서 씨(30)의 ‘복싱 글러브’도 멋졌다. 외국인고용법에 ‘인권’이란 단어가 한 번도 등장하
지 않는 현실과 싸우겠다는 의지다. 그는 국내 외국인이 생산가능인구의 10%가 넘기 전에 꿈을 이루겠
다고 다짐했다.


100명이나 인터뷰하다 보니 분량은 합쳐서 A4 용지로 153쪽이나 됐다. 하지만 읽고 또 읽어도 지루하
지 않았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의 옥다혜 씨(29)는 시리즈가 나간 뒤 ‘추신’을 보내왔다. “통일 한국의 주역이
돼 동아일보 창간 130주년에 정식으로 인터뷰 제안을 받겠다”고 당당하게 포부를 남겼다. 세월호 생존
학생 김도연 씨(23)가 5년의 아픔을 담아낸 ‘일기장’ 앞에선 경건해졌다. 언젠가 에세이로 엮어 친구를
잃은 이들을 위로하고 싶다고 한다. 책이 나오면 꼭 읽어보고 싶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들을 돌보려 육아휴직을 중단한 간호사 구기연 씨(27)는 간호사의 상징인 ‘흰 양말’을 골랐다. 닳아서
구멍 난 흰 양말을 갈아 신을 때마다 ‘딸이 닮고 싶을 멋진 엄마가 되겠다’고 다짐할 그를 응원한다.

그런데 한 명, 빈 종이를 내민 청년이 있다. 대학원생 윤민경 씨(32)는 “나는 꿈이 없다”며 끝내 아무런
아이템도 고르지 않았다. 그는 “어릴 적부터 꿈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 말문이 막혀 계획도 희망도 없는
인간이 된 것 같아 ‘뭐라도 만들어 말해야 하나’ 고민했다”며 “그렇지만 없는 걸 어쩌나”라고 되물었다.

윤 씨의 이야기는 결국 기사에 담지 못했지만 그의 대답이 쉽게 뇌리를 떠나지 않았다. 어쩌면 ‘꿈이 없
다’는 말이야말로 지금 이 시대를 사는 수많은 청년의 마음을 대변하는 건 아닐까. ‘N포 세대’라는 말까
지 듣는 청년들에게 때로는 ‘꿈이 뭐냐’는 질문이 너무나 버거울지도 모르겠다.


윤 씨는 이렇게 덧붙였다. “먼 미래보다는 당장 주어진 하루하루를 어떻게 잘 살지 생각해요. 만족스러
운 하루가 쌓여 한 달이 되고 한 해가 되는 게 아닐까요.” 윤 씨는 언젠가 빈 종이를 채울 수 있을까. 혹
채우지 않더라도 그 나름대로 소중한 하나의 길. 그가 건넨 말들을 자꾸만 곱씹게 된다.
 
조건희 사회부 기자 becom@donga.com

출처;동아닷컴
2020년04월07일 14:36:44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1.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2.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할머니…
   3.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정조…
   4. "윤미향 남편, '수령님' '장군님' 단어쓰며…
   5.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수…
   6.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들이 받…
   7.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미향 …
   8.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9.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