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5월26일(화) 14:5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 바이러스 48시간 안에 죽인다"

최인준 기자

입력 2020.04.06 10:56 | 수정 2020.04.06 11:07


호주 모니쉬대 연구에서 효과 확인
이버멕틴 성분을 이용한 의약품들. (A)가축과 애완동물용 제품 (B)사상충증 치료제 멕티잔 (C)분선충,
미국 머크사가 개발한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48시간 안에 죽인다는 연
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버멕틴은 다양한 기생충을 구제하는 데 쓰는 구충제 성분으로, 이, 옴, 강변 실
명증, 분선충증, 림프사상충증 및 기타 기생충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 이 약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필수의약품으로,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가에 무상 보급돼 수많은 인명을 살렸다.

호주 모니쉬대 생의학연구소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실험실에서 배양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버
멕틴에 노출시키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 물질이 소멸했다”는 실험결과를 지난 3일(현지 시각) 국제학
술지 ‘항바이러스 연구’에 발표했다. 웨그스태프 박사는 “한 차례 투여에도 24시간만에 코로나 바이러
스의 RNA(유전물질) 전부가 없어졌다”며 “48시간이 지나면 아무런 처리를 하지 않은 세포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5000분의 1로 줄었다”고 밝혔다.

아직 이버멕틴이 어떤 과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약화시켰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왜그스태프 박사
는 “이버멕틴이 다른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과정을 보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버멕틴은 미식품의약국(FDA)로부터 구충제로 승인 받은 의약품이지만, 최근 들어 에이즈, 뎅기열, 독
감 등 여러 바이러스성 질병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이버멕틴은 1970년대 미국 머크와 일본 기타사토 연구소가 공동 개발했다. 1979년 오무라 사토시 일본
기타사토대 교수가 시즈오카현의 한 골프장에서 가져온 토양에서 이버멕틴을 만드는 균을 발견한 것이
시작이었다. 처음에는 가축과 애완동물 기생충 치료제로 개발됐다가 미국 머크가 이 균을 이용해 사람
구충제 이버멕틴을 개발했다.

오무라 교수는 지난 2015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이버멕틴은 연간 3억명의 기생충 감염 환자
에게 쓰이고 있다. 그는 수상 당시 “2004년 아프리카의 가나를 방문했을 때 극심한 가려움을 동반하고
심한 경우 눈을 멀게 하는 기생충 감염증에 새로 걸리는 사람이 거의 없어진 것을 보고 이 병에 특효가
있는 이버멕틴이 무상보급된 효과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 언론에 밝힌 바 있다.

한편 구충제 ‘이버맥틴’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죽인다는 결과가 알려지면서 구충제 관련주가 상승세를
보였다. 6일 오전 10시 33분 기준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 성분으로 된 구충제를 생산 중인 제일바이
오의 주가는 어제보다 1990원(29.88%) 오른 8650원으로 상한가를 보이고 있다. 동물의약품 업체인 대
성미생물도 하루 사이 3350원(29.65%) 급등해 현재 1만4650원을 기록 중이다. 구충제 업체인 우성사료
는 전날 대비 26.22%(645원) 오른 3105원, 진바이오텍은 29.85%(1455원) 급등한 6330원을 기록하고
있다.


출처 : ,조선닷컴
2020년04월06일 14:27:2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1. 윤미향, 무릎 꿇고 “죄송”… 이용수 할머니…
   2. [문화일보 사설] 檢, ‘정의연 횡령’ 정조…
   3. 나는 재난지원금을 기부하지 않았다
   4. "윤미향 남편, '수령님' '장군님' 단어쓰며…
   5. 미래한국당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수…
   6. [사설]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들이 받…
   7. [동아닷컴 사설]李 할머니의 절규… 윤미향 …
   8. 수습해야 할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9. 檢, 윤미향 당선인 피의자 신분 소환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