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27일(토) 14:1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조선닷컴사설] '우한 코로나' 중소기업 판단이 정부보다 훨씬 빨랐다니

조선일보

입력 2020.03.03 03:26
국내 코로나 진단 키트의 절반 이상을 공급하고 있는 유전자 진단 시약 기업 '씨젠'의 천종윤 대표가 언
론 인터뷰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산 초기인 1월 16일 사내 회의에서 진단 시약 개발 제안이 나왔고 21
일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로부터 2주 만에 제품 개발을 완료한 후 2월 12일 긴급 사용 승인을
따내 진단 키트 대량 공급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중소기업 씨젠의 대응은 정부 대응과 너무 대비된다. 씨젠이 진단 키트 개발에 돌입하기 3주 전인 작년
12월 31일 중국 우한 위생 당국이 '원인 불명 폐렴 27명 발생'이라고 산하기관에 통보한 내용이 인터넷
에 공개됐다. 한국 질병관리본부(질본)는 1월 3일 대책반을 구성했다고 하지만 조치를 내린 것은 1월 9
일 중국 보건 당국에 신종 바이러스 유전자 정보와 확산 추세를 알려달라고 요청한 것 정도다. 홍콩은
이미 1월 7일 우한 폐렴을 법정 전염병으로 분류하고 우한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을 격리하기 시작했다.
마카오 정부도 5일 보건 경보를 상향했고, 미국 질병통제센터(CDC)는 6일 '주의' 경보 조치를 발령했
다. 우리는 1월 19일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인 여성이 발열 증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은 20일에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로 올려 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이미 중국 내 확진
자가 300명에 육박하던 시기다.

직원이 800명 있고 감염병 대책의 법적 권한을 지닌 질본에서 이제 막 방역망을 정비하고 나서던 시점
에 씨젠은 이미 진단 키트 개발에 뛰어들었다. 천 대표는 "바이러스가 머잖아 한국으로도 퍼질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중국 보건 당국이 1월 19일에도 "전염병 확산을 통제할 수 있다"고 했지만 씨젠은 믿
지 않은 것이다. 중국은 2003년 사스 확산으로 17국 8000명이 감염돼 770명이 죽었을 때도 언론 보도를
통제하고 세계를 속이려 들었다.

더구나 한국서 1번 확진자가 나온 시기는 중국 춘제 연휴(1월 24~30일)를 눈앞에 둔 시기여서 전문가
라면 수억 명의 이동으로 감염병이 걷잡을 수 없게 될지 모른다는 위험을 예상할 수 있는 시기였다. 그
때라도 정부가 전면 비상을 걸어 중국 경유 입국을 통제하고 국내 코로나 확산에 대비한 방역과 진료
대비 태세를 정비했다면 지금 같은 사태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대통령은 되레 중국의 우한 봉쇄 사
흘이 지난 1월 26일까지도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고 했다. 중소기업만도 못한 정부를
국민은 믿어야 하나.


출처 :조선닷컴 사설
2020년03월03일 10:59:0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핵 포기' 않고 '적화 망상' 사로잡힌…
심의위원 대다수 ‘검찰 수사 법리-사…
176석에 취했나… 청년 분노에 둔감…
리더십 부재에 내부 반발까지… 김종인…
이제 '경제 폭망'도 북한 탓이라 할 …
국민연금 개혁과 ‘사기꾼 세대’[오늘…
이런데도 靑은 특사 구걸하고 與는 北 …
제재·코로나 겹쳐, 평양까지 졸도 직…
 
   1. 핵 포기' 않고 '적화 망상' 사로잡힌 북한 …
   2. 176석에 취했나… 청년 분노에 둔감해진 與
   3. 심의위원 대다수 ‘검찰 수사 법리-사실관계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