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4월8일(수) 14:2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코로나 신규확진 나흘째 ‘0’… 돌아올 中유학생 변수
개강 전후해 4만여명 입국할 듯

김상훈 기자 , 이미지 기자입력 2020-02-15 03:00수정 2020-02-15 06:17

개강 전후해 4만여명 입국할 듯
1, 2차 우한교민 15일 16일 격리해제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이 주춤하면서 일부 전문가 사이에서 기세
가 한풀 꺾인 것 아니냐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14일까지 나흘째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7
일 검사 대상 확대에도 불구하고 우려했던 환자 급증 현상이 없었기 때문이다. 임시 항공편을 통해 입
국한 1, 2차 우한 교민들도 각각 15일과 16일 격리 해제돼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수용시설에서 퇴소
한다.

이종구 서울대 가정의학과 교수는 “미비한 점이 없는 건 아니지만 의심환자를 추적 관찰하고, 초기에
확진해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인플루엔자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겪으며 방역 노하우와 경험이 많이 쌓였고, 국민 스스로 개인위생에 신경을 쓰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하지만 방심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도 많다. 특히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가 끝나고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이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감염자가 일부 포함됐을 가능성이 낮지 않다는 것. 김
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금을 ‘전시 상황’에 비유했다. 조금이라도 틈을 주면 방역이
뚫릴 수 있다는 것. 특히 김 교수는 중국 입국 제한 범위를 그대로 두면서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국내 대학에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은 약 7만1000명이다. 연수생을
제외하면 약 5만6000명. 이 중 1만5000명 정도가 중국으로 가지 않았고 1만여 명은 이미 한국에 온 것
으로 보고 있다. 4만 명가량이 개강을 전후해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4일 “학교생활의 특성상 일과 후에도 유학생들이 단체생활을 할 가능성
이 높다”며 “생활 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할 우려를 최소화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동아닷컴
2020년02월15일 12:22:45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반공애국 세력에게 呼訴(호소)한다! “…
민주-통합당 모두 지역구 130석 예상했…
與1호공약이 4년전 ‘김종인 작품’ 재…
[조선닷컴 사설] 작년 정부 적자 사상…
중국 벌써 코로나 잊었나...2만명 몰린…
어느 청년이 건넨 빈 종이[현장에서/조…
마스크 세계大戰
작년 국가 부채 1700조원 첫 돌파……
 
   1. "임종석 주도, 임수경 밀입북 외교문서 공개…
   2. [김순덕 칼럼]돌아온 김종인 “일당 독재 막…
   3. 살기 좋아졌나, 미래 밝아졌나…이것이 총선 …
   4. 친문 ‘조국 복권’은 재집권 전략이다
   5. 절박한 소상공인들 피눈물 쏟게 한 뒤죽박죽 …
   6. 文정권 경제 原罪와 ‘코로나 정치’
   7. 작년 국가 부채 1700조원 첫 돌파… "회계…
   8. 마스크 세계大戰
   9. 기업·전문가가 주인공인데…"세계 각국서 지…
   10. 이런 '코로나 천사'가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