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22일(화) 17:58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우한(武漢) 폐렴'의 진상을 은폐하는 中國 공산당
신종 폐렴 감염지역에 있던 사람을 모두 감염자로 봐야 한다.

번역/김필재

<주> 아래 글은 日本의 군사전문가 '카미오카 류지'가 이번 우한 폐렴 사태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전
인 지난 21일 작성한 칼럼의 全文이다.

중국에서는 수년 전 사스(SARS) 감염이 확대된 적이 있다. 당시 중국 공산당은 감염자들의 실태를 공
개하지 않았다. 지금 이 시간 중국에서는 신종 폐렴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영국 런던의 MRC글로벌질병분석센터는 지난 12일 기준으로 중국의 우한 지역에서 총 1723명에 달하
는 사람들이 신종 폐렴 증세를 보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하여 중국공산당은 신종 폐렴의 감염자가 17명 늘어났을 뿐이라고 밝혔다. 과거 사스 발생 당
시와 똑같은 대응을 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의 신종 폐렴>

신종폐렴 감염자는 태국과 일본에서도 확인됐다. 일본 내 감염자는 일본인이 아니다. 일본에 거주하는
중국인이 중국 본토 우한으로 갔다가 일본으로 돌아오면서 감염된 상태로 재입국한 것이다.

이로써 문제의 중국인은 일본 내 최초의 감염자가 된 것이다. 가령 사스 사망률이 같은 경우였다면 중
국이 일본을 겨냥하여 무차별 테러를 자행한 것이나 다름없다.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폐렴은 현 단계에서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정확한 감염자 수와 사망자
가 밝혀지지 않아서 정확한 사망률은 알려져 있지 않은 상태이다.

중국 인터넷에서는 우한 바이러스 감염자들의 가족들의 글이 점차 공개되고 있다. 이 때문에 외신들은
중국 공산당의 현재 발표에 대해 의혹을 품을 수밖에 없다.

<신종 폐렴 감염자들의 이동 방치>

감염자 수에 의혹이 있다면 중국 공산당의 숨겨진 의도가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

결국 이것이 사실로 밝혀지면 영국의 연구기관 발표인 1700명 이상의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내용이 옳
다고 봐야한다. 따라서 사망률은 사스 발생 당시와 똑같은 4.7퍼센트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이런 이
유 때문에 중국공산당이 정확한 진상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를 전제로 하면 지금 이 시간 중국으로 입국하는 것은 중국 공산당이 주도하는 무차별 테러에 스스로
들어가는 것과 같다. 중국에서는 이미 춘절이 다가와 대이동이 시작된 상태다.

따라서 신종 폐렴은 이제 중국 전 국토로 퍼지게 될 것이다.

이들 중국인들이 일본에 입국하게 되면 어떻게 될 것인가? 감염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게 될 것이다. 전
쟁터, 그 자체를 일본에 반입하는 것과 같은 행위다.

<일본의 대응책>

일본 최초의 신종 폐렴 감염자 수는 현재까지 중국의 우한으로 갔다가 다시금 일본으로 돌아온 중국인
한 사람이다. 문제의 인물의 경우 해열제를 먹고 입국심사를 통과했다.

따라서 일본의 입국심사는 하나 마나라 할 수 있다. 발열만으로 신종 폐렴을 판단하게 되면 대량의 감
염자가 입국하는 것을 막을 길이 없다. 따라서 다른 기준이 필요하다.

구체적으로 신종 폐렴 감염지역에 있던 사람을 모두 감염자로 봐야 한다. 중국의 춘절을 맞이해 중국으
로 들어갔다가 일본으로 재입국하는 사람들의 경우 일본 입국을 차단해야 한다. 감염지역을 왕복하는
행위는 무차별 테러나 다름없다. 그만큼 위험하다고 인식을 해야만 일본을 사수할 수 있다.

일본을 입국하려는 중국인들의 경우 신종 폐렴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증명이 필요하다. 이는 일본 측 의
료진이 중국공항에서 검사하고 안전을 확인한 뒤 일본행 비행기에 탑승시키는 엄격함이 필요하다.

<홍콩 진압에 신종 폐렴 사용 가능성>

중국의 신종 폐렴은 감염이 확대되고 있다. 중국공산당이 신종 폐렴을 악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
다. 홍콩 시위 진압에 신종 폐렴을 이용하면 홍콩시민들이 고통을 받게 된다.

이 경우 시위대의 진압을 위해 군대를 진입시키는 것이 아니라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군대를 투입시
키는 것이라고 대외적으로 밝히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세계를 속이는 것이 가능해진다.

<일본은 안전하지 않다>

신종 폐렴은 입국 검사를 빠져나가 일본으로 유입되는 것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해
열제 사용으로 입국 심사를 속이는 것이 가능하다면 중국공산당은 감염자를 일본으로 보내는 것도 쉽
다고 볼 수 있다.

문제는 이에 대한 증거가 남지 않기 때문에 중국 공산당의 범행을 증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신종 폐렴은 사실상의 생물학 병기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인식이 일본의 정치인들에게 결여되
어 있는 것이 문제이다.

중국공산당은 신종 폐렴을 이용한 간접적인 전쟁 행위를 일본을 향해 걸어올 수 있다. 다시 말하지만
이러한 상황이 실제로 발생하면 사실상의 무차별 테러로 봐야 할 것이다.<끝>

[ 2020-01-29, 00: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출처;조갑제닷컴
2020년01월29일 17:20:1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자식 보기 안부끄럽나” 부메랑이 된 …
코로나 공포뚫고, 석달간 600만명 룸살…
탈영 의혹 오리발 내밀고 엉뚱한 檢 개…
“최대 피해자”는 수많은 당직사병과 …
[박소영 칼럼] 나는 전광훈 목사 때문…
文정부가 홀대한 천안함 용사, 미군사…
공익신고자에 돌팔매질하는 문재인 정권
병장 출신과 법부장관의 대결, 진실과 …
 
   1. 코로나 공포뚫고, 석달간 600만명 룸살롱서…
   2. 자식 보기 안부끄럽나” 부메랑이 된 추만대장…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