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7일(토) 10:0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진중권 "조국 아들, 내 강의 듣고 정경심 ID로 감상문?… 나 그런 강의 안했는데?"
"영주 학생들 위해 만든 스펙, 정경심 교수가 따먹어"… 조국 아들 수료증 허위의혹

전성무 기자입력 2019-11-15 15:33
조국 아들 감상문도 소설?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 조모(23)씨가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진행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받은
수료증에 대해 진 교수가 "그런 강의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수료증 자체가 허위라는 의미다.

진 교수는 14일 서울대 교육정보관에서 열린 '백암강좌-진리 이후(Post-Truth) 시대의 민주주의'라는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감상문 내용 보니 그런 강의 한 적 없어"

진 교수는 강연에서 "조 전 장관의 아들이 내 강의를 들었다고 감상문을 올렸는데, 올린 사람의 아이디
는 정경심 교수였다"며 "감상문 내용을 보니 내가 그런 강의를 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조선-동아일보 등에 따르면 진 교수는 "(조 전 장관 아들이 들었다는) 그 프로그램은 서울에 접근하기
어려운 (동양대가 있는 경북 영주시) 풍기읍의 학생들이 이거라도 (스펙에) 써먹으라고 만든 것인데, 정
교수가 서울에서 내려와 그것을 따먹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서울대 인턴,
논문의 제1 저자를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냐"며 "하지도 않은 인턴을 했다고 하는 것이 공정하고, 그런
것을 앞세워 대학에 들어간 것이 정의로운 결과인가"라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우리애들(동양대 재학
생)이 뭘 잘못했느냐. 우리는 표창장을 위조 당한 피해자"라고 했다.

조 전 장관 아들 조씨는 2013년 5월 인터넷 카페에 ‘가르’라는 아이디로 동양대 인문학 강좌 수강 후기
를 2건 올렸다. 그런데 이 아이디에 등록된 회원 정보는 정 교수와 같은 '58세 여성'이었다. 이 아이디
주인은 조씨가 다닌 한영외고 온라인 카페에 글을 올려 자신을 '조○ 엄마'라고 소개했다.

"정의당이 말바꿔 조국 찬성... 황당해 탈당 결심"

진 교수는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과정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진 교수는 "정의당에서 애초 이야기했
던 것과 달리 (정의당이) 조 전 장관 임명에 찬성하겠다고 밝혀서 황당해 탈당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정의당에서 조 전 장관 임명에 반대했을 경우 최소 8000명이 탈당하는 것으로 추산했다"며
"후원금이 끊기고 비례대표를 받지 못하게 되기 때문에 작은 정당에서는 엄청난 수다. 원래 정의당은
조 전 장관 임명에 반대하고, (진보 진영에서) 비판을 받게 되면 내가 등판해 사람들을 설득하기로 했었
는데 (이런 이유 때문에) 당이 의견을 바꿨다"고 했다.


출처;뉴데일리
2019년11월15일 17:00:51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오늘의 날씨] 올 겨울 들어 가장 춥…
'시녀' 아니면 적?… 검찰을 도구로 …
세계 최초로 뱀에 의한 사변(蛇變)이 …
3만 인재 키운다는 정부… 관료와 안 …
[문화일보 사설]中 왕이 ‘사드 비판…
[강천석 칼럼] '아! 한국, 아! 한국…
대통령이 지켜야 할 세 가지-헌법과 안…
영하권 날씨에도… 63일째 이어지는 '…
 
   1. 청와대부터 물갈이하라
   2. 文 ‘남북이 도망가 애 낳자’는 책 추천…종…
   3. 대통령이 지켜야 할 세 가지-헌법과 안보와 …
   4. [조선닷컴사설] 靑 '백원우 별동대원' 극단…
   5. [문화일보 사설]中 왕이 ‘사드 비판’ 쉬쉬…
   6. [단독]숨진 수사관 동료들 “靑서 전화 자주…
   7. 3만 인재 키운다는 정부… 관료와 안 통한다…
   8. 송철호 측근 제보→청와대→경찰 수사… 짜고…
   9. 윤석열, 총장職 걸고 ‘살아있는 권력 심장부…
   10. [오늘의 날씨]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