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2월21일(금) 11:40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동아닷컴 사설]응급의료 최전선 지키다 추락한 119헬기… 고귀한 헌신 되새겨야

동아일보 입력 2019-11-02 00:00수정 2019-11-02 00:00

지난달 31일 밤 12시 직전 응급환자를 싣고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호’ 헬기가 출발
직후 바다로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실종됐다. 이 헬기에는 독도 근처에서 홍게잡이를 하다가 손가락 절
단 사고를 당한 환자와 동료 선원, 소방대원 등 모두 7명이 타고 있었다. 소방당국과 해경 등은 헬기가
바닷속으로 가라앉은 것으로 추정하고 잠수요원과 수중탐지기를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

한 사람의 위급한 환자를 구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헬기의 사고로 7명 전원이 실종됐으니 참으로 안타
까운 일이다. 고통받는 환자를 돕기 위해 악천후나 야간 비행 등 힘든 상황을 마다하지 않는 소방헬기
의 조종사와 대원들, 응급의료 시스템의 의미와 상징성을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사고 헬기는 독도경비대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의 지시에 따라 31일 오후 9시 반경 대구 헬기장을 출
발해 오후 10시 50분 울릉도에 도착했다. 장거리 운항을 위한 급유를 마친 뒤 오후 11시 20분경 독도에
도착했으나 이륙 직후 추락했다. 사고가 난 EC225 기종은 2016년 노르웨이에서 탑승자 13명이 숨지는
추락사고가 발생해 국내 도입 당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응급 헬기는 ‘하늘을 나는 구급차’로 불린다. 의료진의 접근이 어려운 섬과 산간지방 등 응급의료 취약
지역에서 중증 환자 발생 시 신속한 처치와 긴급 이송을 맡기 때문이다. 이번 사고는 열악한 환경에서
도 투철한 직업정신과 사명감으로 생명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이들의 열정과 헌신을 새삼 일깨
워준다. 사고 헬기의 기장과 부기장은 동아일보가 펼치는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입니다(소생)’ 캠페인
에도 참여하는 등 응급의료 활동에 대한 자부심과 소명의식을 보여주었다. 탑승자 중 유일한 여성 박모
대원의 경우 병원에서 응급구조사로 일하다가 백령도에서 발생한 환자를 헬기로 이송하는 119구조대
의 활약을 보고 꿈을 키운 끝에 지난해 갓 들어온 새내기였다.


꺼져가는 목숨을 되살리고 촌각을 다투는 환자를 구조하는 응급의료 최전선에 있는 이들의 고귀한 헌
신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생사의 갈림길에 선 환자를 다루는 응급의료 체계 개선에 사회적 관심
을 기울이고, 우리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에게 예우를 다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이
다.


출처;동아닷컴 사설
2019년11월03일 17:09:57초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