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1월13일(수) 17:1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인헌고 '학수연' "교사들이 학생 분열 조장"
학수연 대항 학생조직 내일부터 활동 예정 일부 교사 “학수연에 대항해 학생들이 나서야한다”고 말해 학수연 법률대리인은 서울시교육청에 학생인권구제 신청

등록 : 2019-10-25 15:34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학수연 대항 학생조직 내일부터 활동 예정
일부 교사 “학수연에 대항해 학생들이 나서야한다”고 말해
학수연 법률대리인은 서울시교육청에 학생인권구제 신청


▲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 앞에서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이 일부 교사가 '편
향적 정치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했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
영주 기자

교내 정치 편향 교사들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서울 관악구 소재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학수연) 측이 일부 교사들의 부추김으로 학수연에 대항하는 학생조직이 결성·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
다.

학수연 측은 25일 페이스북에서 “인헌고 정치교사들의 노력으로 교내에서 ‘반인헌고등학교(학수연)vs
친인헌고등학교(학수연 비판 학생조직)’라는 대결구도가 만들어졌다“며 “내일부터 일부 교사들의 부추
김으로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의 활동을 방해하고 야유하고 모욕하고 비방할 목적으로 새로운 학
생조직이 태어나 활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학수연 측은 이어 “‘사상독재사건’이 공론화 되면서부터, 학교 측에서는 ‘언론에 보도된 것이 왜곡되었
다’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 등의 방송을 시작했다”며 “(학교 측이) 학생들에게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교사는 ‘학수연에 대항해 이제는 학생들이 나서야 한다’고 말해 인헌고등학교 학생들 사
이를 완전하게 둘로 갈라놓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학수연 측은 “이미 학수연을 조롱하고 야유하는 것이 학생들 사이에서 ‘멋’ 이 되고 ‘재미’가 되
었다”면서 “교사들이 이를 부추기고 묵인하고 조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학수연 측 법률대리인 역할을 맡고 있는 장달영 변호사는 이날 서울시교육청에 학생인권 구제신
청을 했다고 밝혔다.

장 변호사는 이날 통화에서 “학수연 학생들이 학교 측 학생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어 부득이 구
제신청을 하게 된 것”이라며 “‘학생 인권 옹호관’이 조사에 나설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장 변호사는 “반대 입장 학생들이 학수연 반대를 주장하는 것은 상관이 없다”면서도 “음해·비방·허
위사실은 학교폭력에 해당할 수 있다. 그런 일이 벌어지면 가해학생에 대한 형사조치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학수연 비방과 관련해선 “학교 측 개입정황이 드러나면 교장과 관련 교사를 형사고발할 수도 있
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강현태 기자]

출처;데일리안
2019년10월26일 12:08:5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킨타나 보고관, 북송(北送) 선원 추후 …
두뇌 확보 없인 ‘AI 강국’ 헛구호…
초미세먼지 '미국 기준' 적용하니… '…
[동아닷컴 사설]美합참 “지소미아는 …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한국엔 '대학'이 없다
김연철 '北어민' 국회 보고는 거짓말
'롯데·신세계·현대' 백화점업계, 201…
 
   1. "친기업·반기업 아닌 문정부는 無기업"
   2. "무너진 나라 세우고, 정의-공정 확산시켰다…
   3. 한국엔 '대학'이 없다
   4. [조선닷컴 사설] 최악의 문 정부 2년 반, "…
   5. [문화일보사설]조국 靑수석 때 부인은 차명거…
   6. 황교안도 유승민도 죽어야 산다
   7. 괴물 공수처 반대
   8. 청년을 위한 나라는 없다
   9. [조선닷컴 사설] 文 "정의 확산" 자랑, 靑 …
   10. ‘재정 썩는다’며 빚 내서 총선 선심, 나라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