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9월17일(화) 14:0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동양대 최성해 총장, "내가 준 상이 아니다"

조갑제닷컴      

 중앙일보는 오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 조모씨에게 허위로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그 상은 내가 준 게 아니다”고 밝혔다
>고 보도하였다. 동양대 어학교육원은 정 교수가 원장으로 있던 2012년 9월 당시 봉사활동을 한 조씨
에게 표창장을 발급했다. 이후 조씨는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며 자기소개서에 이를 ‘총장 표창장’으로
활용하였다.
 
 최 총장은 오늘 새벽,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나와 기자들을 만나 경위
를 설명하였다. 그는 ‘기억나지 않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정 교수가 오신지 얼마 안 돼서 내가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상을 (줬다면) 기억을 (못할 리가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중앙일보는, 최 총장이 “내가 모르게 총장 명의로 상장이 발부될 수 없는 게, 직인을 찍어야 한다”며
“이건 거짓말도 못 한다. 왜냐하면 (상장) 일련번호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하였다. 그는
또 “직인을 가진 사람이 상장을 만들겠다고 의뢰가 오면 일련번호를 가르쳐 준다. 그럼 만들어서 일련
번호 기재하고 맞는지 확인한다”며 “일련번호가 다르면 직인이 찍힐 수가 없는데 찍혀있었다. 잘 모르
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최 총장은, 관련 의혹이 제기된 후 정 교수의 연락이 있었냐는 물음에는 “정
교수와 몇 차례 통화했다”며 “정 교수가 나한테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부분을 이야기해달라고 부
탁했다”고 설명했다.
 
 “내가 그런 기억이 없다고 하니까 정 교수가 ‘확실히 위임을 받았다고 해줄 수 없냐’는 식으로 얘기를
했다”며 “나는 위임한 적이 없으니 그렇게 못한다고 대답했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최 총장은 또
“참 갈등을 많이 했다. 같은 동료 교수인데 딸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정 교수가) 그랬던 것 같다”며 “교
육자적인 양심과 친분적인 情的인 문제에서 갈등이 좀 됐지만 나는 교육자적인 양심을 택했다”고 했다.
“일련번호가 왜 다른지 알기 위해 대학 측에 진상조사위를 꾸리라고 했다”며 “공정성을 갖기 위해 보직
자들을 제외하고 일반 교수로 구성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 2019-09-05, 09:21 ]

출처;조갑제닷컴
2019년09월05일 09:34:4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
금감원 "DLF·DLS 판매 현장검사 …
트럼프, 드론테러 관련 이란 겨냥 "군…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검사 결과 협…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
전국 대학교수 840명 "조국 임명으로…
 
   1. 법무장관에 대선후보가 된 ‘소시오패스 비인…
   2. 한국당+미래당 ‘조국파면 시민연대’ 부산서 …
   3. 조국 가족 수사 중인데… ‘피의사실 공표 제…
   4. 한미연합사 역대 부사령관 “전시작전권 전환 …
   5. 정기국회 혈투 예고…여야, 추석 민심 '조국…
   6. 대안정치 "피의사실 공표 금지원칙, 조국 이…
   7. 한국당 "공보준칙, 조국 배우자 포토라인 안…
   8. 스위스 취리히 문화예술 "서울 도심서 경험하…
   9. 황교안, "문재인의 남쪽정부 발언은 헌법위…
   10. 나경원, 법무부가 조국 일가 수호청인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