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5일(목) 10:41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서울대 학생들, 조국 사퇴 운동…"그냥 정치를 하시라"

임수정 기자

입력 2019.08.03 11:24
보수 성향의 서울대 학생 모임인 ‘서울대 트루스 포럼’이 서울대로 복직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운동을 시작했다.
align=center>
서울대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은 모습./서
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서울대 트루스 포럼은 2일 오후 페이스북에 "조국 교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인 모임에 서울대 재학
생, 동문, 교직원, 교수님들의 동참을 호소합니다"고 썼다. 포럼은 온라인을 통해 서울대 구성원을 대상
으로 ‘조국 교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인 모임’ 등록을 받고 있다.

포럼은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서울대 학생회관, 법대 등에
게시했다. 포럼은 "스스로의 말씀을 지켜주시기 바란다"라며 "교수가 정치권과 관계를 맺거나 정치인으
로 변신하는 경우에도 지켜야 할 금도는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폴리페서를 스스로 비판하신 교수
님께서 자신에 대해 그렇게 관대하시니 놀라울 뿐"이라며 "내로남불의 화신이라는 소리를 들으시면서
까지 구차하게 학생들 앞에 서셔야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자로서 너무나 편협한 역사관을 갖고 계시다"며 "사노맹 사건(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
사건)에 가담하셨던 교수님께서 아직도 죽창가를 운운하시고 한일기본관계조약에 대해 교수님과 다른
의견을 갖는 분들을 친일파로 매도하시며 반일 선동에 앞장 서시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align=center>
서울대 트루스 포럼 소속 학생들이 학내 게시판에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제
목의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서울대 트루스 포럼 페이스북
포럼은 "이런 편협한 사고를 가지고 계신 교수님께서 그동안 후학들에게 미쳤을 영향을 생각하니 경악
스럽다"며 "교수님께서 서울대에서 법학교육을 담당하시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스스로 사퇴하지 않으신다면 뜻을 함께하는 재학생 동문들과 함께 적절한 대응을 준비하겠다"며
"맞으면서 가시려거든 교수님을 향한 실망과 우려와 비판이 어느 정도인지 명확히 확인하고 가시기 바
란다"고 했다.

조 교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다 사퇴한 뒤 지난 1일 서울대에 복직
했다. 조 교수는 "일부 언론이 나를 폴리페서라고 공격하며, 서울대 휴직과 복직을 문제 삼기에 답한
다"며 "‘앙가주망(engagement·현실참여를 뜻하는 프랑스어)’은 지식인과 학자의 도덕적 의무"라고 썼
다.



출처 :조선닷컴
2019년08월03일 13:20:3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대통령이 지켜야 할 세 가지-헌법과 안…
영하권 날씨에도… 63일째 이어지는 '…
[단독]숨진 수사관 동료들 “靑서 전화…
무혐의 사건인데… "수사 봐줬다"는 황…
윤석열, 총장職 걸고 ‘살아있는 권력 …
송철호 측근 제보→청와대→경찰 수사……
청와대부터 물갈이하라
文 ‘남북이 도망가 애 낳자’는 책 추…
 
   1. 청와대부터 물갈이하라
   2. 文 ‘남북이 도망가 애 낳자’는 책 추천…종…
   3. 대통령이 지켜야 할 세 가지-헌법과 안보와 …
   4. [조선닷컴사설] 靑 '백원우 별동대원' 극단…
   5. [단독]숨진 수사관 동료들 “靑서 전화 자주…
   6. 송철호 측근 제보→청와대→경찰 수사… 짜고…
   7. 윤석열, 총장職 걸고 ‘살아있는 권력 심장부…
   8. 무혐의 사건인데… "수사 봐줬다"는 황운하, …
   9. 영하권 날씨에도… 63일째 이어지는 '문재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