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0월15일(화) 13:5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전치 1주' 전동킥보드 사고, 무면허·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600만원

조선일보 김은정 기자

입력 2019.07.08 04:11
도로교통법상 車… 면허 있어야 교통사고와 같은 기준 따라 처벌

김모(20)씨는 작년 11월 경기도 안산의 한 자전거도로에서 전동킥보드를 타다가 걸어가던 남모(52)씨
를 받아 전치 1주 부상을 입혔다. 김씨 혈중알코올농도는 0.172%로 차를 몰았다면 면허가 취소되는 수
준이었다. 김씨는 이 사고를 크게 생각하진 않았다고 한다. 킥보드로 자전거도로를 달리다가 난 사고여
서 승용차로 일반 도로에서 난 '진짜 사고'와는 다르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처벌은 '진짜 사고'와 차이가 없었다. 그에겐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무면허 운전 혐의가 적
용됐다. 여기에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 치상 혐의까지 더해졌다. 음주·무면허 운전 사고를 냈
을 때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죄명들이 다 들어간 것이다. 1심은 그에게 벌금 600만원을 선고했다. 전동
기가 달린 전동킥보드는 법률상 엄연한 차(車)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차도(車道)로만 다녀야 하고, 자전
거전용도로·인도로 달리는 건 불법이다. 면허도 있어야 한다. 전동기의 출력이 590W 이상이면 자동차
면허가, 그 미만이면 오토바이 면허가 필요하다.

그러나 전동킥보드를 살 때 차를 산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운전 면허가 없어도 살 수 있기 때
문에 간편한 '이동 도구'를 산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김병언 변호사는 "전동킥보드를 성
인용 장난감처럼 타고 다니다 교통사고를 내고는 생각보다 무거운 처벌 수위에 당황하는 의뢰인이 많
다"고 했다.

전동킥보드는 2017년 한 해에만 7만 5000여대가 팔렸다. 특히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엔
시간제로 전동킥보드를 빌려 타는 공유 서비스까지 출시되고 있다. 관련 사고는 급증하고 있다. 한국소
비자원에 접수된 사고 건수만 작년 기준 233건으로 2015년에 비해 16배로 늘었다.

인천에 사는 김모(33)씨는 작년 8월 새벽, 경찰의 음주 측정을 3번 연속 거부했다가 1심에서 벌금 500
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는 "킥보드를 탔을 뿐이다"고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렇다면 전동기가
없는, 발로 미는 킥보드를 타다가 사고가 나면 어떻게 될까. 전동기 없는 킥보드는 차가 아니다. 그래서
사고가 나면 보행자들끼리 부딪힌 것으로 보고 누구의 책임이 더 큰지 따지게 된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조선닷컴
2019년07월08일 10:27:20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KBS 기자들이 언론자유를 지키려 일…
대통령이 안보 파탄내고 있다
與이철희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우…
성조기 흔들며 美국가 합창한 홍콩시민…
"조국사퇴로 끝 아니다"… '문재인 규…
헤이젤 스미스 “포괄적 對北제재, 북…
조국 사퇴, 민의(民意)·정의·상식의…
미국의 ‘쿠루드족(Kurd 族)’ 포기:…
 
   1. [김대중 칼럼] 대통령의 통치력이 실종된 자…
   2. '한반도 평화시대 개막' 업적 욕심 못내려놓…
   3. "KBS에 인화물질 가지고 가겠다" 인터넷에 …
   4. “北, 한국을 사이버 실험 대상으로 삼아”
   5. 극성 친문 맘카페서도 "조국 사퇴" 62%… 회…
   6. [조선닷컴 사설] 돈 전달자는 구속, 돈 받은…
   7. 대법원 앞으로 간 한국당 "文정권, 조국 지…
   8. KBS 기자들이 언론자유를 지키려 일어났다! …
   9. 이란 유조선, 사우디 인근 홍해서 폭발… "…
   10. 공수처 뜨면… 검찰의 '조국 관련 수사' 다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