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9일(수) 10: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슬픔에 잡힌' 세대가 되지 않길
헝가리에

강유화 기자 입력 2019-06-07 14:42

지난달 30일 이른 아침,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 한국인이 탑승한 헝가리 유람선 침몰. 7명 사망, 19
명 실종. 실종자 명단에 6살 꼬마의 이름이 올랐다. 헝가리 하늘엔 구멍이 났는지 야속한 비가 멈출줄
몰랐다. 거센 유속 때문에 구조 작업이 쉽지 않다는 보도가 종일 흘러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 “세월호 구조팀 보내라.” 헝가리에서 다시 세월호 사고가 피어올랐다.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언급해야만 했나. 세월호는 올해도 잊힐 권리를 찾지 못했다. 광화문에는 4
년 8개월 동안 세워져 있던 낡은 세월호 천막이 걷혔다.대신 세월호를 추모하는 번듯한 시설물이 들어
섰다. 세월호 기억공간 옆에는 바닥 분수가 나온다. 더운 여름이면 아이들은 그곳을 떠날 줄 모른다. 세
월호 정부라 불리는 문재인 정부는 기어코 아이들의 만발한 웃음 사이로 슬픔의 공간을 세웠다.

세월호, 참 아프다. 내 동생 같은 아이들이 못다핀 꽃이 되어 차가운 바다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생각하
면 지금도 가슴이 저리다. 세월호를 생각만 해도 마음이 아픈 국민들이 제법 많은 것 같다. 그러니 광화
문 광장에 세워진 세월호 기억공간이 세워진 것이겠지만…

‘세월호를 기억해야 한다’는 말을 반박하고 싶지 않다. 사고가 주는 교훈이 있고, 유가족의 슬픔을 나눠
야할 사회적 의무가 있다. 그러나 지금은 '기억' 차원을 넘어 국가가 슬픔을 강제한다. 슬픔을 후벼 판
다. 슬픔을 간직한 사람들이 슬픔에서 자유로워질 기회를 주지 않는다.

그래서 대통령의 이번 발언도 틀렸다. 대통령이 슬픔에 슬픔을 얹는 메시지를 내선 안됐다. ‘신속하게
최고의 구조팀을 보내세요.’ 이 한 마디면 충분했다.

심리학에선 슬픔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애도’의 기간을 충분히 거쳐야 한다고 조언한다. 지난 6년 우
린 안타까운 사고로 사랑하는 이를 먼저 떠난보낸 이웃을 위해 애도했다. 그러나 애도는 자연스러워야
한다. 국가가 나서 애도의 강도와 깊이 기간을 강제할 수 없다.

안 그래도 이 나라엔 슬픔이 많다. 6.25 전쟁 세대의 슬픔, 젊음 대신 산업화를 일구느라 청춘을 다 받
친 이들의 슬픔, 민주화 시절의 슬픔. 각각의 세대들이 저마다의 슬픔을 안고 산다. 앞선 세대의 슬픔도
겨우겨우 아물어가고 있다.

그런 와중에 대통령의 ‘세월호’ 발언은 계속 반복된다. 대통령의 발언이 아물어가는 상처를 헤집는 발
언이 되지 않길. '슬픔에 잡힌' 세대가 아니라 슬픔을 극복한 세대를 탄생시키는 발언이 되길.

출처;뉴데일리
2019년06월08일 09:36:4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네 번 우려도 맛깔나네… 더 유쾌해지…
해상 노크귀순… 北어선, 삼척 방파제…
열대 과일 리치, 빈속에 먹으면 위험
[사설] 中企 매출 -7%, 최저임금 …
中, 네이버 하루 만에 또다시 차단
중국편만 들었던 한국…"美 동맹철회해…
포스코,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
트럼프-시진핑, "G20서 회담 개최"…
 
   1. 셰일 파워
   2. 소각했다던 의료폐기물 150t, 통영 바닷가 …
   3. 스웨덴의 숲과 호수에는 주인이 없다
   4. 美 국무부 "북과 실무협상 준비됐지만…경제…
   5. 신문 칼럼에 정정보도 요청한 靑… 野 "그런 …
   6. 인건비 허덕이는데 ‘65세 정년연장’ 까지…
   7. 美 해안경비대, 北 불법환적 감시 새 경비함…
   8. 美軍이 '성주밖 사드 사진' 공개한 까닭은…
   9. 美 “북한 인도주의 위기는 정권 탓…직접 지…
   10. 원전 사고 듣고도… 원안위원장, 만찬하며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