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9일(수) 10: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공시생 느는데… '공시 메카' 노량진의 찬바람

16일 오후 1시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근처 컵밥 거리. 길에서 서서 먹을 수 있는 컵밥, 팬케이크 등을
파는 노점 28곳이 줄지어 있었다. 주 고객은 노량진 고시촌의 수험생이다.

점심때인데도 노점 가운데 절반 가까운 12곳이 문을 닫았다. 문을 연 가게에도 손님은 한둘뿐이었다.
한 상인은 "거리에 다니는 고시생 수가 눈에 띄게 줄면서 장사를 쉬는 곳이 많다"고 했다.

align=center>
정부가 수를 늘리면서 공무원이 되려는 청년은 많지만, 공무원 시험 학원이 밀집해 있는 서울 동작구
노량진 고시촌 경기는 전보다 못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지난 17일 오후 찾은 노량진동 '컵밥 거리' 가
게 상당수는 문을 닫았고(왼쪽 사진), 노량진역 지하 식당가도 한산한 모습이었다. /조인원 기자
현 정부가 공무원을 증원(增員)한다고 했을 때 노량진 고시촌 상인 가운데는 반기는 사람도 있었다. 이
일대에는 공무원, 자격증 시험 학원 50여 곳이 자리 잡고 있다. 더욱이 공무원 시험 인기는 매년 높아지
고 있다. 9급 국가공무원 시험에 원서를 넣는 사람은 10년 전인 2009년 14만879명에서 올해 19만
5322명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노량진 학원가 주변 상인들은 "공무원 시험 인기와 노량진 고시촌 경기
가 거꾸로 가는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노량진역 근처 지하 푸드코트는 식당 12곳 중 5곳이 문을 닫은 상태였다. 자리는 120석인데 손님
은 20명뿐이었다. 이 푸드코트에 입점한 식당 주인은 "2년 반 전에는 자리가 꽉 차 줄을 서서 기다리다
먹었다"며 "그 이후로 손님이 조금씩 빠지더니 1년 전부터 거의 이런 상태"라고 했다.

지난해에는 노량진 고시촌을 대표하던 고시 식당 2곳이 문을 닫았다. 인근 고시 식당 사장은 "이 일대
식당은 다들 고시생들 상대로 박리다매(薄利多賣) 영업을 해왔는데, 손님은 줄고 인건비와 물가는 올라
장사를 계속할 수 있을지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고 했다.

노량진 고시촌 이면도로 상가에는 '점포 정리'나 '임대 문의'라고 적힌 현수막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박모(66)씨는 5층짜리 건물을 가지고 있다. 박씨는 "1층 작은 점포는 1년째 들어오는 사람이 없
고, 2층에 있던 카페는 7년 동안 장사하다 '가게 유지가 어렵다'며 최근 장사를 관두고 나갔다"고 했다.

상인들은 "거리를 다니는 고시생이 확연히 줄었다"고 했다. 직접 노량진 학원까지 오지 않고 인터넷으
로 강의를 듣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인천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조익성(25)씨는 "인터넷으로
강의를 생중계해 주는 곳이 많아 굳이 노량진을 찾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
인 강유진(29)씨는 "지방 학원에서도 노량진 강의를 실시간으로 중계해준다"며 "마음만 먹으면 생중계
강의로도 노량진 학원가 일과표대로 공부할 수 있다"고 했다.

한 공무원 시험 준비 학원 관계자는 "인터넷 수강이 늘면서 전체 수강생은 늘었지만 직접 학원에 나와
강의 듣는 수험생이 지난해보다 20% 가까이 줄었다"고 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원모(25)씨는
"유명 강사의 수업은 강의실이 꽉 차지만 일반 강의는 빈자리가 많고, 수강생이 적어 반(班)을 합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직접 강의를 들으러 오는 사람이 줄자 노량진 일대 서점들도 매출이 줄었다. 노량진에 매장 3곳을 운영
하던 A 서점은 최근 매장을 하나로 줄였다. B서점은 인터넷으로만 책을 파는 온라인 전문 서점으로 영
업 방식을 바꿨다. 서점 '고시마당' 박찬수(52) 대표는 "2009~2013년이 노량진의 전성기였던 것 같은
데 지금 매출은 그때의 50~60%밖에 되지 않는다"며 "지금처럼 장사가 안된 적이 없었다"고 했다.

골목 안쪽 지은 지 10년이 넘은 원룸이나 고시원에는 공실(空室)도 있다. 노량진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한성민(43)씨는 "수험생들을 상대로 하는 평일 장사보다 직장인들이 움직이는 주말이 장사가 더 잘된
다"고 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조선닷컴
2019년05월27일 10:20:07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네 번 우려도 맛깔나네… 더 유쾌해지…
해상 노크귀순… 北어선, 삼척 방파제…
열대 과일 리치, 빈속에 먹으면 위험
[사설] 中企 매출 -7%, 최저임금 …
中, 네이버 하루 만에 또다시 차단
중국편만 들었던 한국…"美 동맹철회해…
포스코,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
트럼프-시진핑, "G20서 회담 개최"…
 
   1. 셰일 파워
   2. 소각했다던 의료폐기물 150t, 통영 바닷가 …
   3. 스웨덴의 숲과 호수에는 주인이 없다
   4. 美 국무부 "북과 실무협상 준비됐지만…경제…
   5. 신문 칼럼에 정정보도 요청한 靑… 野 "그런 …
   6. 인건비 허덕이는데 ‘65세 정년연장’ 까지…
   7. 美 해안경비대, 北 불법환적 감시 새 경비함…
   8. 美軍이 '성주밖 사드 사진' 공개한 까닭은…
   9. 美 “북한 인도주의 위기는 정권 탓…직접 지…
   10. 원전 사고 듣고도… 원안위원장, 만찬하며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