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6월19일(수) 10:17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미국 삶의 질 상위 8개주 反트럼프, 하위 12개주 親트럼프

조선일보 정시행 기자

입력 2019.05.27 03:00
컨설팅사 맥킨지 평가 보고서
의료·인프라 등 8개 부문 조사

미국 50개 주(州) 중 '최고의 주'는 서북단의 워싱턴주가 차지했고, 2위는 동북단 뉴햄프셔주, 3위는 중
북부 미네소타주가 꼽혔다. 시사지 US뉴스 앤드 월드리포트와 컨설팅사 맥킨지가 최근 발표한 평가 보
고서에 따르면 기업에 친화적인 주가 경제지표는 물론 복지·교육 등 모든 면을 끌어올리는 동반 효과를
올리고 있었다.

올해 '최악의 주'는 남부 걸프 연안에 나란히 이웃한 루이지애나(50위)주와 앨라배마주(49위) 미시시피
주(48위) 순이었다. 모두 흑인 노예제 전통으로 인종·계층 갈등이 남아 있고 산업 기반 발달이 늦어진
주다. 루이지애나주는 이 조사가 실시된 2017년 이래 3년 연속 꼴찌를 차지했다.


align=center>
이 순위는 민생에 밀접한 의료·교육·경제·인프라 부문에 가장 많은 가중치를 두고 기회 균등, 재정 안정
성, 범죄 예방, 자연환경을 더한 총 8개 부문 70개 항목에 대해 공식 통계와 국민 5만명 조사를 근거로
도출한다. 주별 특장점은 있지만 '살기 좋은 주 랭킹'으로 봐도 무방하다.

태평양 연안의 워싱턴주는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5.7%로 50개 주 중 1위를 차지하는 동시에 교육·의료·
인프라 등 모든 면에서 최상위권 점수를 받았다. 가구당 평균 소득은 미국 평균보다 1만달러 이상 높은
7만달러였고, 보험 미가입률도 8.8%로 평균(13.8%)보다 훨씬 낮았다.

워싱턴은 풍부한 수력 발전을 토대로 일찍부터 공업·농업이 모두 발달했으며, 현재 미국 주력 수출 분
야인 항공우주·방위산업의 거점이다. 보잉사(社)가 워싱턴 내 단일 기업으론 최대 인력(13만명)을 고용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코스트코 본사도 이곳
에 있다. 워싱턴이 지난해 종합 랭킹 6위에서 1위로 뛰어오른 것은 천혜의 기후 덕에 미래 먹거리인 재
생에너지 관련 연구와 투자가 급성장한 덕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경제 매체들은 종합 랭킹 15위 이내 주들의 공통점으로 '규제와 세금, 반(反)기업
정서가 적다'는 점을 우선 꼽았다. 실제 특허 승인 건수, 벤처 캐피털 투자 규모, 기업가 정신 등의 요소
로 평가한 '친기업 환경' 상위를 차지한 캘리포니아·유타·매사추세츠·메릴랜드·콜로라도·오리건주 등은
대체로 이민자 수용률과 GDP 성장률, 일자리 증가율과 노조 참여율 항목에서도 상위를 휩쓸었다. 성장
률과 고용률은 재정 건전성, 복지·교육·의료 수준, 기회의 평등과도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반면 하위권 주들은 경제와 복지의 '동반 실패'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패턴이 뚜렷했다. 꼴찌 루이
지애나주의 1인당 GDP는 워싱턴주의 절반도 안 됐고 일자리 증가율은 마이너스였으며 교통 인프라부
터 사회적 평등, 주민 비만율(36.2%)에 이르기까지 전 분야가 최악의 정책 실패를 기록했다.

전통적으로 인종·성 차별과 빈부 격차가 심한 남부에선 바로 지금도 앨라배마주의 초강력 낙태금지법
에 대한 여성들의 반대 시위가 이웃 루이지애나주 등으로 번지고 있다. '차별과 증오'의 정치가 민생에
어떤 악영향을 끼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가중치가 높은 의료 분야에선 하와이와 매사추세츠주, 코네티컷주가 1~3위를 차
지했다. 가장 늦게 편입된 주인 태평양 섬인 하와이는 의료 접근성과 질, 공공성 부문에서 모두 최고 성
적을 받았으며, 민간 의료 규제 완화로 기술 혁신도 함께 이뤄진 것으로 평가됐다. 인종·성 차별로 인한
사회적 스트레스가 적고, 노인들의 야외·사교 활동이 활발하고 요양원의 품질도 높아 고령자에 최적화
된 주로도 꼽혔다.

교육 분야에선 동부 아이비리그 대학이 몰린 매사추세츠주와 명문 중·고교가 많은 뉴저지주가 1~2위
그리고 플로리다주가 3위를 차지했다. 특히 대학 고등교육에 한정하면 남단 휴양지인 플로리다주가 1
위였는데, 주립대학들 규모와 정부 지원, 졸업생의 조기 사회 정착률 등이 전국 최고로 나타났다.

뉴욕매거진은 '최고의 주와 트럼프 지지는 반비례 관계'란 정치적 의미를 부여했다. 상위 10개 주중 유
타·네브래스카주를 제외한 8곳은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진 곳, 하위 13개 주 중 뉴
멕시코주를 제외한 12곳은 트럼프가 이긴 곳이었다. 트럼프는 최대 치적으로 경제 호조를 꼽지만 이는
'블루 스테이트(민주당 지지)'가 이끈 전체 지표 개선일 뿐 정작 텃밭인 '레드 스테이트(공화당 지지)'는
경제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얘기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조선닷컴
2019년05월27일 10:02:44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네 번 우려도 맛깔나네… 더 유쾌해지…
해상 노크귀순… 北어선, 삼척 방파제…
열대 과일 리치, 빈속에 먹으면 위험
[사설] 中企 매출 -7%, 최저임금 …
中, 네이버 하루 만에 또다시 차단
중국편만 들었던 한국…"美 동맹철회해…
포스코,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
트럼프-시진핑, "G20서 회담 개최"…
 
   1. 셰일 파워
   2. 소각했다던 의료폐기물 150t, 통영 바닷가 …
   3. 스웨덴의 숲과 호수에는 주인이 없다
   4. 美 국무부 "북과 실무협상 준비됐지만…경제…
   5. 신문 칼럼에 정정보도 요청한 靑… 野 "그런 …
   6. 인건비 허덕이는데 ‘65세 정년연장’ 까지…
   7. 美 해안경비대, 北 불법환적 감시 새 경비함…
   8. 美軍이 '성주밖 사드 사진' 공개한 까닭은…
   9. 美 “북한 인도주의 위기는 정권 탓…직접 지…
   10. 원전 사고 듣고도… 원안위원장, 만찬하며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