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3월22일(금) 10:29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금융위기 후 처음' 생보사 저축보험 역마진 돌입

보험금 지급률 100% 돌파…2001년 이후 17년 만
IFRS17 시행 앞두고 저축성 상품 發 위기 가시화
2019-01-11 06: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align=center>
▲ 국내 생명보험업계 저축성 상품 보험금 지급률 추이.ⓒ데일리안 부광우 기자



국내 생명보험사들이 저축성 상품에서 벌어들인 보험료보다 지급한 보험금이 더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
다. 이 같은 역전 현상은 2000년대 중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새 국제회계기준
(IFRS17)의 시행이 다가오면서 생명보험업계의 재무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저축성 상품이 생보사
위기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는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국내 24개 생보사들이 저축성 상품에서 기록한 보험금 지
급률은 101.1%로 전년 동기(77.2%) 대비 23.9%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험금 지급률은 보
험사의 수입보험료와 비교해 지급보험금이 얼마나 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즉, 이 수치가 100%를
넘겼다는 것은 보험사가 보험료로 올린 수입보다 가입자들에게 지급한 보험금 규모가 더 크다는 의미
다.

생보사들이 저축성 상품에서 벌어들인 보험료보다 내준 보험금이 더 많아진 것은 17년 만의 일이다. 생
보업계의 연간 저축성 상품 보험금 지급률은 2001년(107.6%) 마지막으로 세 자릿수를 나타낸 이후 해
마다 100% 이하를 유지해 왔다. 세계적인 금융위기가 몰아닥치기 시작한 2007년과 2008년 각각
94.7%와 90.4% 등으로 잠시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줄곧 50% 안팎의 수준을 보여 왔다.

주요 대형 생보사들 가운데 상당수도 저축성 상품에서 번 돈보다 나가는 돈이 더 많은 실정이었다. 자
산 기준 국내 10대 생보사 중 지난해 1~3분기 저축성 상품 보험금 지급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미래에
셋생명으로 140.0%에 달했다. 이 기간 미래에셋생명은 저축성 상품 고객들로부터 1만원을 받으면서
이들에게 1만4000원의 보험금을 지급해야 했다는 얘기다.

이어 흥국생명(132.8%)과 NH농협생명(114.9%), 교보생명(103.9%), 삼성생명(101.7%) 등의 저축성
상품 보험금 지급률이 100%를 넘겼다. 한화생명은 99.9%를 기록하며 100% 돌파를 눈앞에 뒀다. 이밖
에 동양생명(83.4%)·신한생명(78.8%)·오렌지라이프(72.0%)·메트라이프생명(57.3%) 등 다른 10대 생
보사의 저축성 상품 보험금 지급률은 아직 두 자릿수에 머물렀다.

문제는 저축성 상품에서의 생보업계 수익성 악화가 앞으로 한층 심각해질 공산이 크다는 점이다. 생보
사들이 저마다 저축성 보험 영업의 보폭을 좁히고 있지만, 이미 판매해 둔 상품이 많은 탓에 지속적으
로 보험금 지출이 불어날 가능성이 높아서다.

실제로 지난해 1~3분기 생보사들의 저축성 상품 보험료수입은 총 25조5450억원으로 전년 동기(30조
4268억원) 대비 16.0%(4조8818억원) 감소했다. 반대로 저축성 상품 가입자들에게 지급보험금은 같은
기간 23조4785억원에서 25조8275억원으로 10.0%(2조3490억원) 증가했다.

이처럼 생보업계가 떨어지는 성적에도 저축성 보험 판매를 다시 늘릴 수 없는 이유는 2022년 도입 예
정인 IFRS17에 있다. 저축성 상품 영업에 드라이브를 걸 경우 당장의 실적은 어느 정도 만회할 수 있겠
지만, IFRS17 시행 시 이에 따른 재무적 부담을 감내하기 어려울 수 있어서다.

IFRS17이 시행되면 보험금 부채 평가 기준은 기존 원가에서 시가로 바뀌게 된다. 저금리 상태에서도
고금리로 판매된 상품은 가입자에게 돌려줘야 할 이자가 많은데 IFRS17은 이 차이를 모두 부채로 계산
한다. 이 때문에 높은 최저보증이율을 앞세워 저축성 보험을 대거 팔았던 생보사들의 재무 위험은 상당
할 전망이다. 요즘 들어 생보사들이 자본 확충에 열을 올리고 있는 배경이다.

결국 저축성 보험은 과거 생보사들이 벌였던 규모의 경제 다툼의 산물인 셈이다. 그리고 이에 따라 짊
어진 짐은 향후 생보업계의 가장 큰 숙제가 될 전망이다. 결국 빠져나가는 보험금이 들어오는 보험료를
역전한 것은 저축성 상품으로 인해 생보업계가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염려가 가시화하고 있는 하나의
상징이란 해석이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IFRS17 실시에 따른 자본 확충 부담 탓에 현 시점에서 어떤 생보사도 의도적으로
저축성 상품 판매를 늘리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며 "이전에 팔았던 저축성 보험에서 생길 보험금
부담을 메꾸는 데에만 전력을 다해도 모자란 실정"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출처;데일리안
2019년01월11일 09:50:10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앤드루 김 "北, 괌·하와이 전략무기 …
美, 北 환적 도운 中 해운사 2곳 제…
대림산업, 광화문 디타워서 봄 시즌 이…
'北생화학무기 폐기' 우리가 못한 말 …
해외건설 실적 아직까지 '반토막'…잇…
청바지의 부활...리바이스 상장 순항
‘경찰총장’ 살리기 나선 승리·박한별…
美 '밀수 잡는 베테랑' 해안경비대 …
 
   1. [강천석 칼럼] 대통령, 분열과 역사 단절의 …
   2. [조선닷컴 사설] 이런 人事 해놓고 '떠들어…
   3. 財源도 없이 앞당긴 高校 무상교육 포퓰리즘 …
   4. [조선닷컴 사설] 한국 시민 단체는 軍부대 …
   5. 보여주지 않는 나경원의 명장면
   6. 더 벌어지는 韓·美
   7. 서울외신기자클럽이 민주당의 논평에 분노한 …
   8. 이희성 당시 계엄사령관, "광주 진압은 내가…
   9. 北 핵·경제 병행은 자멸 재촉한다
   10. 싸운다 해도 이기지는 않겠다는 군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