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7일(월) 09:4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민노총 폭행 實相 충격…文정부 ‘국민 생명 보호’ 손 놨나

경찰법 제3조는 국가경찰의 임무를 7가지 열거하고 있는데, 그 첫째는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의 보호,
둘째는 범죄의 예방·진압 및 수사이다. 유성기업에서 자행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의 만행
(蠻行)과 관련된 ‘녹취록’은 이런 임무의 실패도 넘어 사실상 포기했을 정황까지 보여준다. 더욱 심각한
것은, 문재인 정부 들어 경찰관들 사이에 ‘불법 시위 막다가 되레 불이익 당한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는
사실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생명과 재산을 지켜줄 것이란 확신을 주지 못하는 공권력은 더 이상 공권력이
아니다. 그런데 이번 사태의 실상(實相)과 이를 대하는 정부 태도는 그런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
하다.

민노총 산하 유성기업 노조원들이 지난 22일 임원을 집단 폭행하던 상황을 담은 녹취록의 일부가 30일 공
개됐다. 전체 분량이 48분54초라는 녹취 파일에 따르면, 조직폭력배들의 살인 미수 범죄라고 해도 부족하
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이다. 피해자 비명이 이어지는 가운데, 가해자들은 “모가지 부러지고 뒤지는 거야”
“xxx 오늘 아주 나한테 죽었어” “죽여 그냥” “피 나니까 아프냐” 등을 외치며 때린다. ‘퍽’하는 소리와 욕
설, 우당탕 등의 소리가 그대로 담겨 있다고 한다. 현장에 함께 갇혀 있던 회사 대표(64)가 만류하며 대화
를 시도하자 “장난해 지금?”이라며 윽박지른다.

경찰은 이런 상황을 구경만 했다고 한다. 심지어 폭행 가해자들은 경찰에 대해 “그 xx들 몸 사리느라 함부
로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경찰 병력 부족을 이유로 대고 있지만, 그 정도 상황이면 국민 생명을 구
하기 위해 위험도 무릅쓸 정도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 혹 겁나서 그랬다면 국민과 피해자 앞에 백배사
죄하고 ‘제복’을 벗는 게 도리다. 그래야 국민은 경찰에 치안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다.

국민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경찰관이 과거에도 지금도 많다. 그럼에도 이 지경까지 된 데는 현 지휘부의
책임이 무겁다. 시위 진압에 나섰던 경찰관들은 백남기 씨 사망 책임을 물어 처벌받고 개인 배상까지 하게
됐다. 그런데도 ‘사소한 불법을 이유로 시위를 막지 말라’고 한다. 이러니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점거에도
경찰은 오불관언이다. 시위엔 관대하고 경찰엔 가혹한 판결도 많다. 정부와 검찰, 경찰, 법원이 불법·폭력
을 감싸면 누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것인가.

출처;문화일보사설
2018년12월01일 09:21:46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농심, 올해 해외매출 신기록 달성…미…
광란의 박항서 열풍, 위인반열에 오르…
현역 21명 당협 배제 '초강수'에도 …
한국당 ‘인적쇄신’ 후폭풍, 이제부터 …
손학규·이정미 단식 중단… "진짜 투쟁…
스스로 물러난 김용태 "내게도 분당 책…
단식8일째인 손학규와 이정미박호종 예…
파렴치한 ‘더불어한국당’
 
   1.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2.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3.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4. 손학규 대표의 대한민국 민주주의, 민생, 평화…
   5. "흙먼지 덮어쓰고 함께 행군… 이재수 사단장…
   6.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7. 탈원전에 급기야… 중국·러시아서 전기 수입 …
   8.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9.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10. [조선닷컴사설] 이재수 비극 사흘 뒤 태연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