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타임즈 -internettimes.co.kr-
Search
편집: 12월17일(월) 08:16    

인터넷타임즈 > 뉴스 > 사회
 프린트 하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동아닷컴 사설]‘촛불 갑옷’ 두르고 무법 자행하는 민노총, 촛불민심 왜곡 말라

동아일보입력 2018-11-29 00:00수정 2018-11-29 00:00

민노총 참여연대 등 52개 단체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은 12월 1일 국회 앞에서 대규모 정부규탄 민중
대회를 연다. 촛불시위를 주도한 모든 단체가 총집결해 대정부 압박에 나서겠다고 한다. 앞서 21일 민
노총의 총파업 시위에 이어 세를 더욱 키워 국회를 둘러싸는 포위투쟁을 선포한 것이다.

민중공동행동은 그제 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항쟁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가 거꾸로 가고
있다”며 탄력근로제 확대 금지와 대북제재 중단, 재벌 청산, 국가정보원 해체 등 10개 요구안을 내놓았
다. 이들 단체는 ‘주권자들의 뜻’이라고 주장하며 경제 산업 노동 분야를 넘어 안보 분야에서까지 상식
밖의 요구를 내세워 정부를 압박할 태세다.

민노총이 정권 탄생에 기여했다는 것을 빌미로 법 위에 군림하며 공권력을 우롱하는 일이 꼬리를 문다.
22일 발생한 유성기업 민노총 지회 조합원들의 이 회사 노무 담당 임원에 대한 집단 폭행은 충격적이
다. 출동한 경찰 20여 명이 폭력 사태가 끝날 때까지 40여 분간 지켜보기만 했다는 점에서 공권력의 무
기력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오죽하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노조원들
이 기업 임원을 폭행하는 사태가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된다”면서 행정안전부와 경찰에 대책을 촉구했
겠는가.

얼마 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회에서 “어떤 집단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며 민노총의 불법시
위를 겨냥했지만 현장에서 공권력은 무력했다. 민노총이 3개월간 관공서 7곳을 돌아가며 점거하니 ‘정
부 위의 민노총’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불법시위나 노사분규 현장에서 공권력이 몸을 사리면 법질서를
세울 길은 요원하다.

2년 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촛불이 타오르던 6개월 동안 단 한 차례의 폭력 시비, 단 한 명의 구속자
도 없었다. 연인원 1700만 명의 시민이 질서를 지키며 평화적으로 정치적 격변을 이끌어내 전 세계를
놀라게 했던 것이다. 여기에는 진보뿐만 아니라 보수 진영의 순수한 시민들까지 폭넓게 공감해 촛불을
들고 나섰다.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를 세워 반듯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외침이야말로 우리 모두가 새겨
야 할 진짜 촛불정신이다.



당시 촛불시위를 조직하고 주도한 세력은 국회 포위투쟁을 선포한 민중공동행동 참여 52개 단체다. 그
러나 이들 단체가 걸핏하면 ‘촛불 청구서’를 내밀며 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불법시위나 파업을 일삼는
것은 법질서를 지키며 평화적 시위를 벌인 촛불민심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다. 권력화한 민노총 같
은 단체들이 지금은 침묵하는 다수의 촛불민심을 계속 왜곡하다간 ‘진짜 촛불’의 분노에 직면할 것이
다.

출처;동아닷컴 사설
2018년11월29일 10:05:13초  

2018년 10월25일
[MBN-뉴스와이드]
2018년 6월25일
[MBN-뉴스와이드]'살생부' 등장…한국당 모두 다른 목소리, 무슨 상황?
2018년 2월8일
[MBN-뉴스와이드]
2017년 10월27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2017년 10월13일
[TV조선-이것이 정치다]




손학규·이정미 단식 중단… "진짜 투쟁…
스스로 물러난 김용태 "내게도 분당 책…
단식8일째인 손학규와 이정미박호종 예…
파렴치한 ‘더불어한국당’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
北 적반하장에도 입 닫은 軍
햄버거·커피값 또 껑충..날로 치솟는 …
취업률 94→68%… 취직 걱정없던 마…
 
   1. 1000점 만점에 1000점! '올해의 탑건' …
   2. [문화일보사설]어설픈 진보와 무개념 정치가 …
   3. 손학규 대표의 대한민국 민주주의, 민생, 평화…
   4. "흙먼지 덮어쓰고 함께 행군… 이재수 사단장…
   5. 대통령 혼밥과 손학규의 단식
   6. "적폐놀음 멈춰라"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빈…
   7. 탈원전에 급기야… 중국·러시아서 전기 수입 …
   8. 오송 KTX 사고에 "직원 정신교육 강화"만 …
   9. 손학규 따라 릴레이 단식···유승민·이언주…
   10. 손학규 승부수에 나경원 치명상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43-1  전화: (02) 784-5798, FAX: (02) 784-2712  발행인·편집인: 양영태   dentimes@chol.com
개인정보보호정책  l  광고안내    Copyright  2005 인터넷타임즈 www.internettimes.co.kr  All rights reserved